상생의 정치

정치와 전투는 비슷하다. 상대를 죽여야 한다는 점에서.
정치와 전투는 전혀 다르다. 전투는 상대가 죽으면 끝나지만 정치는 상대를 끌어 안아야 끝난다는 점에서.

얼마 전까지 정치권의 화두는 상생정치였다. 상생의 정치. 사실 정치라는 말 자체에 이미 상생이라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즉, '상생의 정치'에서 '상생'은 덧 붙일 필요가 없는 단어인 셈이다. 그런데 왜 대부분의 들이 '상생의 정치'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일까?

간단하다. 대부분이 정치전투로 알고 있기때문이다. 상대를 죽여야 끝나는 전투정치로 알고 있기때문이 지금껏 상대를 죽이려고만 했고, 쌈박질로 날을 새우는 것이다. 정치를 전투로 알고 있기 때문에 죽지않으려고 '이전투구(泥田鬪狗)'에 전력하고 그러다보니 서로 모양새가 좋지 않고 그래서 서로 살 수 있는 쌈박질(상생의 정치)을 하자는 것이다.

이런 사람들이 우리나라 이다. 그래서 어제도 오늘도 지금도 싸우고 있다. 이들이 우리가 뽑은 동량이다.

정치를 아는 사람이 그립다. 정말 우리나라 정치에서 희망을 볼 수 있는 날은 언제일까?

관련 글타래

2004/06/23 11:19 2004/06/23 11:1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13

Facebook

Comments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