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도착, 고진샤 K801B

영접하라!!! 지름신!!!에서 설명한 것처럼 지름신 강림하사 석달간 벼르고 별렀던 K801B를 질렀다. 그리고 내심 토요일에 배송되기를 기다렸지만 언감생심이었는지 일요일이 되도 결제완료 상태였다. 어차피 물건은 월요일에 배송이 될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었다. 그러나 혹시나 싶어 다시 옥션에 중고 물품이 등록된 것이 있는지 확인해 봤다. 아뿔사!!! 이것도 머피의 법칙이라고 물건을 지르고 나니 63만원 경매로 K801W가 등록되어 있는 것이었다.

고급 가죽 가방, 대용량 배터리, 키보드 패치까지 한 3개월을 사용한 제품이었다. 63만원이 경매 시작가이고 즉구가는 87만원이었다. 70만원 정도가 즉구가였다면 바로 구매했겠지만 87만원의 즉구가는 사실 너무 비쌌다. 아무튼 이때부터 고민이 됐다. 경매 마감이 3월 10일. 3월 11일에 보낸다면 12일에는 받을 수 있었다. 결국 고민에 고민을 계속하다가 구매하기로 한 K801B를 취소했다.

경매 시작가가 63만원이고 경매가 월요일에 끝난다고 하면 70만원대 이하의 가격도 가능할 것 같았다. 그리고 월요일 사무실에 출근해서 확인해 보니 경매 마감일을 잘못알고 있었다. 3월 10일이 마감이 아니라 3월 11일이 마감이었다. 이때 가격은 69만원까지 올라 있었다. 이 추세라면 마감일인 3월 11일에는 70만원대를 넘을 것은 분명하고 마감 시간 직전의 입찰 때문에 80만원까지 갈것 같았다.

새제품이 84만원대이고 가죽 가방과 대용량 배터리까지 구입하면 95만원대가 되지만 이미 석달을 사용한 제품이라 70만원 이상이면 큰 매력은 없을 것으로 봤다. 따라서 어제 구매 취소를 한 것이 후회 됐다. 구매 취소를 하지 않았다면 3월 11일에는 받을 수 있었는데 신용 점수까지 깍이면서 구매 취소를 했기 때문이다.

결국 구매자에게 문의했다. 구매자의 평균 배송일이 3일이기 때문에 혹시 당일 배송이 가능한지 물은 것이었다. 당일 배송이 가능하다면 다시 신청하면 구매신용 점수 1점만 깍이고 원래대로 3월 11일에 물건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행이 당일 배송이 가능하다고 해서 어제 다시 주문을 했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배송회사. 배송회사의 이름이 하나로택배라는 듣보잡 회사였다. 구매자는 분명히 물건을 보냈다고 송장번호까지 올라와 있는데 옥션의 배송조회에서는 아직 물건이 배송되지 않은 것으로 표시됐다. 혹시나 싶어서 하나로택배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확인해 보니 물건이 배송중인 것으로 나왔다.

현재 사무실이 있는 연수동은 택배 배송의 시작지점이다. 따라서 모든 택배가 거의 대부분 오전 중에 오며 빠를 때에는 출근하기도 전에 오곤한다. 하나로택배도 예외가 아닌 듯 오늘 11시에 기대하던 고진샤 K801가 도착했다.

배송된 상자와 내용물. 하나로택배라는 듣보잡 회사다. 확인해 보니 고려택배가 이름을 바꾼 것이라고 한다. 오른쪽은 내용물이다. 코진샤 K801B를 구입하면 사은품으로 주는 마우스 패드와 마우스이다. 그런데 포장에 개봉 여부를 알 수 있는 스티커가 붙어있지 않다. 그러면 상자의 개봉 여부는 어떻게 판단하는지 모르겠다.

내용물과 K801B. 이것 저것 들어있는 것이 많다. 원래 파우치는 판매자가 사은품으로 주는 것으로 되어 있었는데 알고 보니 기본 품목이었다. 이외에 전원 케이블, 어댑터, 제품 보증서, 설명서, DMB 안테나, 손잡이, 배터리등 구성품이 상당히 많았다.

윗면 뒷면. 윗면에도 비닐 캡이 쒸어져 있었다. 또 바닥에는 잘 미끄러지지 않도록 고무받침이 붙어있었다. 무게는 1Kg이 안된다고 하지만 그래도 묵직한 느낌이 났다.

사용 설명서와 보증서, Windows Vista Home Premium. 간단한 사용 설명서와 보증서, Vista Home Premium이 포함되어 있다. Home 시리즈 중 그나마 많은 기능을 포함하고 있는 Premium인 것이 무척 다행이다. 그러나 역시 비스타는 느렸다.

전원 어댑터와 파우찌. 파우찌는 판매자가 사은품으로 주는 것으로 알았는데 기본 구성품이었다. 파우찌 위에 있는 것은 DMB 안테나와 들고다닐 수 있도록 한 손잡이 이다.

사진 촬영을 마친 뒤 테스트해 볼 생각으로 전원을 켰다. 화면 왼쪽 아래에 파워라고 되어 있는 작은 단추가 전원 단추로 알았는데 본제 왼쪽 바로 앞에 있는 단추가 전원 단추였다. 파워를 켜자 비스타 설치화면이 나타났다. 처음부터 설치하는 것은 아니고 사용자 ID와 암호를 묻고 사용처를 묻는 설치 마지막 단계의 화면이다. 추가적인 정보를 모두 입력했다.

고진샤 UMPC(Ultra Mobile Personal Computer)에 대해서는 키보드 감이 좋지 않다는 얘기가 많은데 역시 키보드 감은 좋지 못한편이었고 키보드가 너무 작았다. 글을 쓰는 경우에는 화면을 보면서 틀린 것을 수정할 수 있지만 암호를 입력하려고 하니 계속 암호와 확인 암호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암호없이 일단 로그인 부터했다.

작고 깔끔하며, 묵직하다. 또 상당히 튼튼해 보인다. 터치 스크린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스타일 펜은 없었다. 손으로 하는 것 보다는 스타일 펜이 더 편한 것 같은데 조금 아쉬웠다.

일단 잠깐 써본 소감은 너무 느리다였다. 역시 1G 램에 비스타는 무리인 듯 싶었다. 그러나 비스타에도 불필요한 서비스들이 많기 때문에 일단 고진샤 K801B에 대한 리뷰를 올리고 고진샤에서 비스타를 최적화하는 방법은 따로 올리도록 하겠다.

관련 글타래

남은 이야기 영접하라!!! 지름신!!!에서 구입한 고진샤 K801B뮤-830 모두 10개월 부분 무이자 할부로 구입했다. 요즘 옥션 신한카드에서는 카드번호 6자리를 입력하면 5000, 1,0000, 2,0000원 할인 쿠폰(추첨)을 주는 행사와 10개월 부분 무이자 할부 행사를 하고 있다. 10개월 부분 무이자 할부는 유이자 할부를 선택하고 할부 기간을 6개월에서 10개월 사이로 선택하면 첫달만 할부 이자를 받고 나머지 달에는 이자를 받지 않는 행사였다. 필자는 이 행사를 이용해서 10개월 부분 무이자 할부로 구매했다.
2008/03/11 14:37 2008/03/11 14:3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541

  1. Subject : UMPC 고진샤(KOHJINSHA) V800B를 맛 보다.

    Tracked from [wiz] 2M Story 2008/06/18 14:32 del.

    우연한 기회에 잠시 사용해 본 느낌을 적어봤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자금의 여유만 있다면 하나쯤 갖고 싶은 노트북(?) UMPC 입니다. 가벼운 무게, 높은 가격대 성능비, 지상파 DMB, 무선랜, 스

Facebook

Comments

  1. 학주니 2008/03/11 14:58

    지르셨군요 ^^;

    perm. |  mod/del. reply.
  2. moonloveyou 2008/03/11 15:37

    와.. 부럽습니다. 저 제품 구경은 많이 했었는데, 너무 작아서 저는 사용하기 불편할거란 생각만 했었는데..^^;;

    작은놈이 비스타 홈 프리미엄이 들어있네요... 제 ASUS 노트북은 홈 베이직인데...ㅠㅅㅠ

    P.S : 블로그 첫 댓글 감사드려요~ 히히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1 18:51

      작아도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프리미엄이 들어 있는 것 같습니다. 조금 익숙해 지면 쓸만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3. 키지 2008/03/11 15:42

    도아님 오랜만이네요. 전 K800B 쓰고 있습니다.
    작년 12월에 구입해서 잘 쓰고 있습니다. 스타일러스 펜 있습니다.
    LCD 상판 맨 오른쪽 상단을 보시면 스타일러스 펜 뺄 수 있습니다.
    저도 처음엔 없는줄 알았는데 교묘히 감춰져있더군요.
    마치 숨은그림 찾기 같습니다.
    그러니까 상판 <SHUTTER> 오른쪽 윗부분 보시면 펜 뺄 수 있습니다.

    참고로 전 XP로 갈아타서 쓰고 있습니다. 비스타는 너무 느려서요. 드라이버도 다 잡혀서 쓸만합니다.
    전 예전 고진샤SA부터 사용했는데 SA에 비하면 키감 많이 향상된 겁니다.
    적응하시다보면 괜찮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1 18:52

      예. 감사합니다. 확인해 보니 스타일러 펜이 있더군요. 원래 LCD에 꽂혀있는 것이 일반적이데 왜 그 생각을 못했나 싶더군요.

  4. 인게이지 2008/03/11 16:58

    생계용 컵라면은 충분히 비축해두시고 지르신 건가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1 18:52

      예... 잔뜩 사두었습니다. 그런데 이것마저 떨어지면 무섭습니다.

  5. goohwan 2008/03/11 18:06

    우오우~~~~~~~~~~~~~~~~

    작아서 넘 좋군요^^/

    Vlite로 인해 제컴(1.6셀러론, 512Ram)에서도 vista가 큰 무리 없이

    잘돌아가는 걸 봐서는 K801B에서 최적화를 거치면...

    날라다니겠는데용~^^*

    perm. |  mod/del. reply.
  6. 하민혁 2008/03/11 18:20

    2년 전에 지인한테 넘겼던 중고 놋북을 며칠 전에 다시 넘겨받은 사람의 입장에서는..
    부러워욧~!! ;-P

    (지름신 영접도 결국은 도아님처럼 능력 있으신 분의 몫이더라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1 18:53

      아닙니다. 지름신은 원래 능력하고는 무관하게 찾아 오더군요.

  7. 공상플러스 2008/03/11 18:51

    음... 우왕ㅋ굳ㅋ 멋지군요

    난 언제 저런거 써보누

    perm. |  mod/del. reply.
  8. DUENAH 2008/03/11 19:37

    저도 생각중인 제품인데.. 정말 시스템 SPEC에 비해서 Vista 운영체제의 선택은 정말 언밸런스 같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1 21:41

      예. XP Pro로 했으면 엄청 환영 받았을 것 같습니다.

  9. a? 2008/03/11 19:40

    축하드려요!
    멋지네요 정말



    근런데 왜 이렇게 씁쓸하지(...)
    하여튼 부러워요 ㅠ.ㅠ;;
    하나 사긴해야되는데 가격이 덜덜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1 21:42

      감사합니다. 저도 어렵게 장만한 것입니다.

  10. 댕글댕글파파 2008/03/11 19:58

    댓글이 왜 이래요? -_-;;
    지름신을 영접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도아님이시라면 시쳇말로 뽕을 뽑고도 남으실겁니다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1 21:42

      어떤 놈이 배가 아픈지 댓글 테러를 저질렀습니다. 그덕에 조금 문제가 있었습니다.

  11. usansf 2008/03/11 21:16

    와~~~ 작아서 가끔 좋은용도로 사용 해 볼만 하겠네요

    근데... 다운그레이 (XP로 설치)는 지원이 안되는건가요?
    비스타가 가끔은 마음에 안들때가 있어서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1 21:43

      가능합니다. 다만 XP로 다운하는 것 보다는 비스타를 XP처럼 만들어 사용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12. 최동민 2008/03/11 22:46

    음.... 경축할 일이군요

    비스타를 XP처럼 만든다구요? 신기하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2 08:12

      불필요한 서비스, 프로그램, 드라이버를 죽이면 가능합니다.

  13. 클레안 2008/03/11 22:55

    어린 사회초년생의 마음에 여러가지 비수를 마음대로 꽂을 수 있는 능력을 갖고 계시는 군요. 도아님의 물품구매 포스팅에 언제나 상처 입은 마음을 안고 빠져나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2 08:12

      윽... 그래도 저는 자주 지르는 편은 아닌데요. 엉뚱한 곳에 염장질을 한 셈이군요.

  14. 제씨 2008/03/11 23:22

    저도 갖고 싶게 만드는군요. 그래도 참아야지...

    그리고 비스타를 xp 정도로 최적화하는 강의가 정말 기대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2 08:13

      속도가 너무 느려서 꼭 한번 해볼 생각입니다.

  15. Prime's 2008/03/12 10:15

    음... 성능이라는 것은 하나를 얻으면 다른 하나를 포기해야 하는 것이기에...

    그것보다도..
    정품박스에 넣어서 보낸 LCD가 하나로택배만 거치면 패널이 박살난다는 소리도 들어봣습니다..//

    정품박스라 함은.. 잘 아실거라 생각되네요..

    스티로폼으로 충격흡수한 그런것이지요..//

    ...

    몇몇 용산에서 하나로택배를 쓰는걸로 아는데..

    ...아뭏튼 아무일없이 받으셨다니.. 천만다행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2 10:47

      윽. 악명이 자자한 업체군요. 저 역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16. 검천 2008/03/18 08:24

    음 ... 고진샤쪽 생각하고 있는데 ....
    키감이랑 문서 같은거 치기가 편한가요 ?

    프로그래밍을 해야 하는데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18 10:13

      키감은 좋지 않은 편입니다. 특히 사이띄개가 터치 아래에 있어서 사이띄개는 더 키감이 좋지 않더군요. 또 손이 작은 편이 아니면 문서 작업과 프로그래밍은 힘듭니다. 간단히 수정은 가능하지만 장시간 작업은 힘들더군요.

  17. 케이건 2008/05/24 13:16

    저는 K800B 유저입니다. 같은 고진샤 유저분을 뵈니 반갑네요 ^^

    구입 전에 제 나름대로 검색을 여기저기 해봤기 때문에 스타일러스펜은 바로 찾았고 ^^;; (사실 중고거래라 설명을 들었습니다)
    DMB의 경우에는 지역구 채널인 KNN과 옆동네 UBC(울산방송)의 '시험방송'까지 6개 채널이 지원되더군요. (평범한 느낌?)
    어차피 DMB 때문이 아니라 무선 인터넷 때문에 산 것이니, 크게 신경은 안 쓸 생각입니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저도 거래 다음 날 옥션 들어갔다가 K801B 매물을 보고 쓰러지는 줄 알았습니다 ㅠㅠ (타이밍 참… OTL)
    그래도 K800 저한테 인계하신 분이 워낙 친절하시고 제품도 곱게 쓰셔서 조신하게 쓰기로 했지만요. ( ㅇ ㅅㅇ)/


    덧. 이 글씨체 상당히 마음에 드는군요 ^^ 글씨체 이름 좀 알 수 있을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5 08:40

      싸게 나올때에는 정말 싸게 나오더구요. 물론 잡지 못해서 저는 새제품을 구매했습니다만... 그리고 글씨체는 우리바탕입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