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예전에 쓴 글 중 국민을 원숭이로 아는 사람들이라는 글이 있다. 내용을 보면 알 수 있지만 과거 가 국민을 원숭이로 알고 행한 작태를 말한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국민을 원숭이로 아는 사람들을 보면 알 수 있지만 간단히 이야기 하면 만원권 패스를 구입할 때 만원을 내면 천원을 거슬러 주던 시스템을 만원을 내면 만천원을 충전해 주는 시스템으로 바꾼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렇게 하면 는 두 가지 이익을 보게된다.

  1. 수익 증가: 언뜻보면 그렇지않을 것 같지만 초등학교 산수만 적용해도 금방 알 수 있다. 10,000짜리를 9,000에 구입하면 정확히 10%를 할인해준 것이다. 그러나 현재 지하철 패스는 만천원짜리를 만원에 구입하는 것이다. 즉, 10000/11000*100=90.9로 90%의 가격에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91%로의 가격에 구입하는 것이다. 따라서 10% 할인이 아니라 9% 할인이라는 얘기가 된다. 이 1%는 당연히 의 수익으로 남는다.

  2. 인건비 감소: 만원을 내고 천원을 거슬러 주는 것과 만원만 받으면 되는 것 어느 쪽이 손이 덜 가겠는가? 물론 크지는 않다. 그러나 분명히 일거리가 줄어드는 것은 사실이다.

오늘 mepay님 블로그에 가보니 11번가 오케이 캐쉬백 11%적립은 거짓이였다!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내용을 보면 알 수 있지만 11번가에서 11% 적립해 준다는 캐시백은 캐시백에서 수수료 10%를 제하고 주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10% 적립이 맞다는 글이다. 재미있지만 11번가의 11% 마케팅과 의 10% 할인은 정확히 똑 같은 산법이라는 점이다.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리고 사람들은 1%에는 둔감하다. 이 두가지를 이용한 천민자본주의적 마케팅이라는 점이다.

그런데 내가 더 놀란 것은 mepay님이 댓글을 단 서명덕 기자님의 '11번가' 시스템을 악용하는 사례가 있었던 걸까요?라는 글에 달린 부운님의 답글이었다주1.

( ' ': 관련 마케팅 비용이 5천만원이 안된다니.. 그걸 누가 믿어요; 오히려 20억 정도가 더 타당한듯;;
浮雲: 가끔은 "믿기 싫으면.. 외우기"라도 해야될텐데... 무조건 믿기 어렵다고만 하시네요...

믿기 싫은 것이 아니라 믿기 어려운 것주2이다. 믿기 어려운 이유는 지금까지 우리나라 이 벌인 작태 때문이다. 그리고 나름대로 달려든 시장에서 "추석 명절 마케팅 비용으로 5천만원 이하를 썼다"고 하면 믿을 사람은 별로 없다. 그런데 "믿기 어려우면 외우라"고 한다. 우리나라에는 고객을 원숭이로 아는 기업들이 참 많다. 대놓고 뭐든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하는 원숭이 취급을 한다.

믿기 어렵다고 하면 외우라고 할 것이 아니라 믿을 수 있도록 하면된다. 믿을 수 없는 행동을 하면서 믿을 수 없으면 외우라?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이 부분은 부운님 개인에 대한 비난이 아니다. 부운님을 통해 비친 우리나라 의 한 모습을 그린 것 뿐이다.
  2. 믿기 어려운 것믿기 싫은 것은 서로 다른 의미다. 믿기 싫은 것은 사실과 무관하게 내가 싫은 것(상대 보다는 내 문제)이고 믿기 어려운 것은 상대의 행동에 믿음을 주지 않기 때문에 믿을 수 없는 것(나보다는 상대의 문제)이다.
2009/01/23 15:32 2009/01/23 15:3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255

Facebook

Comments

  1. 붉은나비。 2009/01/23 16:03

    사람 갖고 장난치는건 한두군데가 아니군요..

    은근히 과장광고에 참고할사항은 쥐꼬리보다 작게 아니면 배경색 비슷하게 해서 보기도 힘들게 만들어 버리고.. 참나...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1/23 16:47

      Onion055.gif예. 오로지 속이는 일만 하는 것 같더군요. 우니라나 기업의 머리에는 고객이라는 단어가 아예 없는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2. 의리 2009/01/23 17:22

    고객이 돈으로 보이는거겠지요.

    perm. |  mod/del. reply.
  3. 최면 2009/01/23 17:51

    눈 뜨고 코 베이는 세상이라 그렇습니다 ㅠ.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1/23 18:02

      그래서라기 보다는 기업다운 기업이 없어서 그렇습니다.

  4. 흑익 2009/01/23 21:27

    어딜가나 돈이 죄인입니다. 돈이 죄인.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1/24 07:15

      돈의 문제가 아니라 천민자본주의가 문제인 것 같습니다.

  5. LieBe 2009/01/23 22:29

    사실 당하는게 바보인 세상이라는 말이.....그런 현상이 정상인지 아닌지를 떠나서 당장 당하는 사람들이 확실히 당한만큼 보복을 해야 하는데 그런게 안되는 악순환이 이런 문화를 만드는거 같습니다...

    바로 지금 정치권만 봐도 확연히 드러나는...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1/24 07:16

      예. 복수를 해주어야 하는데 시간이 조금 지나면 잊어 버리죠. 그래서 더 문제인 것 같습니다.

  6. 삭제한 글 2009/01/24 07:14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1/24 07:14

      개인의 의견을 재벌의 문제로 잡는 것도 문제가 있네요..

      글을 잘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재벌의 문제로 삼은 부분은 11% 마케팅 부분입니다. 님의 의견에 대한 부분은 님이 가지고 있는 천민자본주의적 사고죠.

      소통하라고 해놓고,, 소통을 하면. "그 것을 어떻게 믿어요~~" 하는데..

      소통과 믿는 것은 다른 부분입니다. 기본적으로. 그리고 이명박식 소통을 소통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이명박식 소통은 소통이 아니라 먹통이라고 하죠. 앞에서 사과하고 뒤에서 강행 처리하는 것이나 믿기 어려우면 외우라는 것이나 도찐개찐이죠?

      자기 물건을 팔아서 이윤을 따먹는 머천트몰도 아니고,, 거래금액의 1~5%수준의 수수료(제반비용을 제외하고)를 챙기는 오픈마켓에서.. 24억 거래금액(매출이 절대 아닙니다).. 에서 20억을 마케팅비용을 쓰는 업체는 세상에 없습니다...

      이 부분은 제가 모르는 부분이라 제 글에는 아예 언급이 없습니다. 자격지심이 아니라면 이글에서 다시 설명할 필요는 없습니다.

      머천트몰과 오픈마켓의 이해가 부족해서.. 개인적인 단어로 "외우세요"라고.. 표현 한 것인데.. 그 것을.. 재벌의 문제로 확대하시네요..

      이명박과 재벌의 문제 중 하나는 소통의 부족이죠. 님의 말도 이명박시 소통이고요. 확대 해석한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해석한 것입니다.

      그리고 믿기 어렵다는 것과 믿기 싫다는 것은 분명히 다른 뜻입니다. 글을 이해할 능력이 없다면 공부를 조금 더 하시는 것은 어떤지요? 아니면 님의 말대로 외우시던가?

  7. 삭제한 글 2009/01/24 09:47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1/24 09:47

      은행에서 이자율을 5%준다고 이야기할때.. 실제 받는 금액은 5%의 이자의 16.5%를 세금을 제외하고 주는데. 실제 은행은 5%의 금액이 나가는 것이지요. 즉, 11번가에서는 11%를 주는데 OCB에서 일부분의 수수료를 제외하고 적립되는 것이지요. 11번가에 대한 비판보다는 구석 구석 수수료를 떼어가는 "자본주의"를 비판하시는 것이 많지요.

      글 읽어 보세요. 아니면 외우던가요? 기본적으로 천민자본주의를 이야기하고 그 예로 철도공사와 11번가를 든 것이지요? 아닌가요? 아니면 그 정도의 이해도 못하시는 것인가요?

      그리고, 어렵게.. 사용하시는 "천민자본주의"는 스스로를 천민이라고 생각하는 대표적인 오역입니다. 유태인들로 대표되는 중세의 금융업자들은 신분의 높고 낮음에 개의치 않고 금융업을 통한 치부를 몰두했던 이들을 천민이라고 하는 것인데.. 이 이야기를 말 그대로 “고려 ·조선 시대 양천제(良賤制)라는 신분관념하에서 양인(良人)과 대비되는 하급신분을 가리키는 말”로 대체하는 것은 주종이 바뀐 이야기입니다. 원하시는 뜻은 잘 알겠지만. 부정적인 측면을 비판함에 있어 ‘천민자본주의’라는 표현을 쓰는 순간, 그것은 원작자 베버의 의도에도 맞지 않고,, 스스로를 '천민'으로 만들어버리는 모순에 빠지게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하지요.

      생산을 통한 자본주의가 아니라 돈이 돈을 버는 자본주의를 천민자본주의라고 하죠. 그래서 돈만 아는 자본주의를 보통 천민자본주의라고 하죠. 마지막으로 11% 마케팅도 고객은 없고 돈이 돈을 버는 마케팅이죠? 아울러 어렵고 높은 뜻은 알겠지만 굳이 이 단어를 개처럼 물고 들어갈 이유는 없을 것 같은데요. 특히 믿기 어렵다는 것믿기 싫다로 해석하는 분이 이런 이야기를 하니 더 당혹스럽군요.

      나는 맘대로 쓰고 해석해도 되지만 너는 정확히 알고 명심하고 써라? 창문을 열고 밖을 보세요. 지나가는 개가 웃고 있을 겁니다.

      결국은.. 이명박과 연결시키는데..

      소통을 먹통으로 아는 사람을 이야기 한 것입니다. 믿기 어렵다는 것믿기 싫다로 해석하는 사람을 이야기 한 것입니다. 여기에 님이 포함된 것은 제 잘못이 아닙니다.

      명박이를.. '개, 쥐"로 이야기 하면서.. '개만도 못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당연한 일이죠. 다만 이 이야기는 거울 보고 하는 것이 최선일 것 같습니다.

  8. 공상플러스 2009/01/24 16:03

    돈돈 모든게 돈세상입죠

    perm. |  mod/del. reply.
  9. 진아랑 2009/01/25 15:51

    모든게 돈 세상.. 적절한데요. money? crazy?

    perm. |  mod/del. reply.
  10. Zasfe 2009/01/28 14:42

    많은 돈과 얄팍한 상술가 판치는 세상입니다.
    눈길가는 앞모습보다 다시 되새길수 있는 모습이 아쉽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1/28 16:15

      예. 저런 천민자본주의가 판을 치죠... 특히 우리나라 재벌들에게는...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