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예전에 쓴 글 중 국민을 원숭이로 아는 사람들이라는 글이 있다. 내용을 보면 알 수 있지만 과거 지하철 공사가 국민을 원숭이로 알고 행한 작태를 말한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국민을 원숭이로 아는 사람들을 보면 알 수 있지만 간단히 이야기 하면 만원권 패스를 구입할 때 만원을 내면 천원을 거슬러 주던 시스템을 만원을 내면 만천원을 충전해 주는 시스템으로 바꾼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렇게 하면 지하철 공사는 두 가지 이익을 보게된다.

  1. 수익 증가: 언뜻보면 그렇지않을 것 같지만 초등학교 산수만 적용해도 금방 알 수 있다. 10,000짜리를 9,000에 구입하면 정확히 10%를 할인해준 것이다. 그러나 현재 지하철 패스는 만천원짜리를 만원에 구입하는 것이다. 즉, 10000/11000*100=90.9로 90%의 가격에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91%로의 가격에 구입하는 것이다. 따라서 10% 할인이 아니라 9% 할인이라는 얘기가 된다. 이 1%는 당연히 지하철 공사의 수익으로 남는다.

  2. 인건비 감소: 만원을 내고 천원을 거슬러 주는 것과 만원만 받으면 되는 것 어느 쪽이 손이 덜 가겠는가? 물론 크지는 않다. 그러나 분명히 일거리가 줄어드는 것은 사실이다.

오늘 mepay님 블로그에 가보니 11번가 오케이 캐쉬백 11%적립은 거짓이였다!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내용을 보면 알 수 있지만 11번가에서 11% 적립해 준다는 캐시백은 캐시백에서 수수료 10%를 제하고 주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10% 적립이 맞다는 글이다. 재미있지만 11번가의 11% 마케팅과 지하철 공사의 10% 할인은 정확히 똑 같은 산법이라는 점이다.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리고 사람들은 1%에는 둔감하다. 이 두가지를 이용한 천민자본주의적 마케팅이라는 점이다.

그런데 내가 더 놀란 것은 mepay님이 댓글을 단 서명덕 기자님의 '11번가' 시스템을 악용하는 사례가 있었던 걸까요?라는 글에 달린 부운님의 답글이었다주1.

( ' ': 관련 마케팅 비용이 5천만원이 안된다니.. 그걸 누가 믿어요; 오히려 20억 정도가 더 타당한듯;;
浮雲: 가끔은 "믿기 싫으면.. 외우기"라도 해야될텐데... 무조건 믿기 어렵다고만 하시네요...

믿기 싫은 것이 아니라 믿기 어려운 것주2이다. 믿기 어려운 이유는 지금까지 우리나라 재벌이 벌인 작태 때문이다. 그리고 나름대로 달려든 시장에서 "추석 명절 마케팅 비용으로 5천만원 이하를 썼다"고 하면 믿을 사람은 별로 없다. 그런데 "믿기 어려우면 외우라"고 한다. 우리나라에는 고객을 원숭이로 아는 기업들이 참 많다. 대놓고 뭐든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하는 원숭이 취급을 한다.

믿기 어렵다고 하면 외우라고 할 것이 아니라 믿을 수 있도록 하면된다. 믿을 수 없는 행동을 하면서 믿을 수 없으면 외우라?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이 부분은 부운님 개인에 대한 비난이 아니다. 부운님을 통해 비친 우리나라 재벌의 한 모습을 그린 것 뿐이다.
  2. 믿기 어려운 것믿기 싫은 것은 서로 다른 의미다. 믿기 싫은 것은 사실과 무관하게 내가 싫은 것(상대 보다는 내 문제)이고 믿기 어려운 것은 상대의 행동에 믿음을 주지 않기 때문에 믿을 수 없는 것(나보다는 상대의 문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