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톡, 완전히 까발려 주마!!!

어제, 오늘 올블를 점령한 주제는 플레이톡이 아닐까 싶다. 유사한 서비스로 Me2Day가 있지만 초대권이 있어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필자 역시 플톡에 가입해서 사용해 봤다. 처음 댓글을 올릴 때까지만 해도 예전 PC 통신의 채팅과 비슷한 서비스로만 생각했고 과연 이 서비스를 계속 사용할 수 있을까 궁금했다. 그래서 장난 삼아 글을 올린 뒤 계속 관심을 끊고 있다가 어제 저녁 다시 접속해 봤다.

플톡에 가입하면 자동으로 모모 님이 플레이톡을 개설하였습니다.라는 댓글이 붙는데 이 댓글에 붙은 또 다른 댓글

댓글 러브콘: 오오 도아님이면 구글 애드센스로 유명하신 그 도아님 이십니까?

반가운 마음으로 댓글을 단 뒤 시험 삼아 이것 저것 글을 올려봤다. 댓글에 목마른 사람이 많은 것인지 아니면 가벼운 대화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인지 모르겠지만 아주 많은 사람들이 플톡에 매달려 있었다. 올린 글이 관심을 끌 수 있는 라운지에 머무는 시간은 아주 잠깐이다. 그러나 그 잠깐 사이에 여러 댓글이 붙고, 붙는 댓글에 재미가 들려 계속 글을 올렸다.

블로그에 올리는 글은 아무래도 신경이 많이 쓰인다. 그러나 플톡의 글은 그냥 아무 생각없이 올리면 된다. 한자리에 오래 머물지도 않고 한페이지를 지난 글은 다시 볼 수도 없기 때문이다. 이런 간단함과 편함이 플톡의 매력인 것 같다. 따라서 블로그와는 색다른 묘미가 있다.

일단 플톡이 어떤 서비스인지 간단히 살펴보자.

그림은 필자의 플톡 홈이다. 15라는 숫자는 글을 올린 날짜이다. 이 글 바로 위에 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있는데 이 입력창에 아무 글이나 치고 엔터를 치면 이 글이 라운지에 올라온다. 라운지를 보고 있던 사용자는 라운지에 올라온 글 중 관심있는 글에 댓글을 단다. 이런 식으로 댓글에 댓글을 다는 서비스이다.

클릭: 그림 확대 클릭: 그림 확대
플톡홈 라운지

예전 PC 통신의 채팅과 비슷하지만 사용자의 제한이 없다는 점, 이전에 올린 글에 답글을 달 수 있다는 점이 다르다. 플톡은 사실 아주 간단한 서비스이다. 초대권으로 가입이 가능한 Me2Day와 비교하면 급조한 듯한 냄새가 난다.

한 예로 사용자 계정를 클릭하고 자신의 플톡 주소를 3자 이하로 입력한 뒤 저장 단추를 클릭하면 그림처럼 메시지가 어로 나오며, 시간대 역시 으로 바뀐다. 시간대가 같기 때문에 발생한 버그인 것 같다.

클릭: 그림 확대

그러나 재밋다. 이게 플톡의 매력이다.

이왕 플톡에 대한 얘기를 꺼냈으니 아예 플톡을 한번 까발려 보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가입
Me2Day오픈 ID를 사용한다. 따라서 가입하는 방법은 정말 간단하다. 그러나 플톡은 별도의 가입 양식을 제공한다. 플톡 가입 링크를 클릭하면 그림처럼 간단한 가입 폼이 나온다. 당연한 얘기지만 주민 번호도 요구하지 않는다.

클릭: 그림 확대

단지 전자우편 주소를 두번, 비밀 번호를 두번, 사용할 별명 입력한 뒤 플톡 홈 주소, 예를 들어 http://playtalk.net/doax_ 라는 필자의 플톡 홈 주소에서 doax_처럼 홈주소로 사용할 부분을 적은 뒤 등록 단추를 클릭하면 된다.

주소로 사용할 수 있는 문자의 수가 5자 이상이기 때문에 필자처럼 짧은 닉을 사용하는 사람은 주소를 등록할 때 고민을 많이 해야 한다. 그러나 이부분의 플톡을 개발한 HAN님이 고려보겠다고 하셨고 사용자 프로필에서 수정할 수 있는 부분이므로 크게 신경쓸 필요는 없다.

일단 등록 단추를 누르면 등록할 때 사용한 전자우편 주소로 인증 메일이 온다. 이 인증 메일의 링크를 클릭하면 인증된다. 한가지 주의할 것은 인증 메일이 영문으로 온다. 따라서 메일 목록에서 한글로 플톡 또는 플레이톡을 찾으면 메일을 찾을 수 없으므로 꼭 PlayTalk을 찾아 보기 바란다.

클릭: 그림 확대

로그인
http://playtalk.net/에 접속하면 로그인 폼과 사용자가 올린 글이 하나씩 올라온다. 이 로그인 폼에서 등록시 사용한 전자우편 주소와 암호를 입력하면 로그인 된다. 한가지 글을 입력하는 입력창에서 엔터를 치면 글이 바로 올라오지만 로그인 창에서는 엔터를 처도 로그인되지 않는다. 꼭 로그인 단추를 클릭해야 한다.

클릭: 그림 확대

사용자 프로필
자신의 플톡 홈의 왼쪽 위를 보면 Edit라는 작은 링크가 있다. 이 링크를 클릭하면 자신의 사진, 별명, 홈페이지를 바꿀 수 있다. 별명은 가입시 사용한 별명이 적용되어 있으므로 사진과 홈페이지만 등록하면 된다.

클릭: 그림 확대

사용자 프로필에서 한가지 아쉬운 점은 별명의 색상을 지정하거나 다른 사람과 다르게 꾸밀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아울러 사진을 이미 등록한 경우 사진에 등록된 사진이 표시되어야 하는데 이 사진이 표시되지 않았다.

플톡 홈 주소 바꾸기
자신의 플톡 홈의 오른쪽 위를 보면 사용자 계정이라는 링크가 있다. 이 링크를 클릭하면 자실의 플톡 홈 주소를 바꿀 수 있다. 바꿀 수 있는 항목은 플톡 홈의 주소시간대이다. 앞에서 얘기했지만 여기에 버그가 있어서 잘못된 주소를 입력하면 어로 오류 메시지가 나타나며 시간대로 으로 바뀐다.

클릭: 그림 확대

기능 설명
  • 플톡 홈/라운지
    다른 사용자가 올린 글들이 올라온다. 한페이지에 표현되는 글의 수가 적기때문에 정말 금방 사라진다. 오늘 부터는 분류도 늘고 고민톡, 지식톡과 같은 탭이 있어서 체류시간이 조금 더 길어 졌지만 사용자가 많아진다면 순식간에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 나의 플레이토크
    자신의 플톡 홈으로 이동한다. 플톡 홈만 글을 올릴 수 있고, 자신이 올린 글을 날짜 별로 확인할 수 있다.

  • 플톡 홈/친구들의 소식
    친구로 등록한 사용자의 최근 글과 댓글을 확인할 수 있고 댓글을 달 수 있다.

    클릭: 그림 확대

  • 다녀간 사람들
    자신의 플톡 홈을 방문한 사람들의 목록을 확인할 수 있다. 방문 날짜와 시간이 함께 출력된다. 다녀간 사람들의 경우 아이디에 방문 횟수까지 함께 기록된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클릭: 그림 확대

  • 플톡 홈/친구 초대하기
    메일로 친구를 초대하는 부분이다. 플톡을 홍보하기위해 삽입된 것으로 보인다.

  • 플톡 홈/댓글 추가하기 또는 댓글 N, 수정, 삭제
    플톡 홈에는 자신이 올린 글을 확인할 수 있으며, 자신이 올린 글에는 댓글 추가하기 또는 댓글 N이라는 링크가 아래에 붙어있다. 이 링크를 클릭하면 올라온 글에 댓글을 달 수 있다. 이 기능은 자신의 플톡 홈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플톡 홈, 친구들의 소식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클릭: 그림 확대

    또 자신이 올린 글의 오른쪽에는 수정, 삭제라는 링크가 있다. 자신이 올린 글을 수정하고 삭제하는 기능이다. 다만 이 기능은 Me2Day처럼 수정, 삭제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채팅이나 말이 갖는 특징 중 하나는 내 뱉은 말, 쏟아 버린 물처럼 돌이 킬 수 없다는데 있다. 플톡이 조금 더 채팅이나 말하는 것에 비슷해 지려면 수정, 삭제 기능을 제거하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들었다.

  • 올리는 글에 링크 달기
    입력창 바로 아래에 방법이 나와있지만 설명이 없기 때문에 처음에는 조금 난해했다. 그러나 링크를 넣는 방법은 간단하다. 예를들어 OS의 비밀와 같은 링크를 삽입하려면 [http://qaos.com/ OS의 비밀]로 입력하면 된다. 즉, [ 다음에 주소를 적고, 공백을 준다음에 링크의 제목을 쓰고 다시 ]로 닫으면 된다.

이상으로 플톡의 모든 기능을 까발려 봤다. 아울러 부족한 부분 역시 언급했다. 그러면 Me2Day와 플톡을 비교해 보자. 사실 Me2Day를 사용하는 사용자가 아니기 때문에 비교하기는 힘들다. 그러므로 일단 가입 방식만 놓고 비교해 보겠다.

초대권 대 즉시 가입
플톡은 가입 폼만 작성하면 바로 가입된다. 반면에 Me2Day는 초대권이 있어야 한다. 이렇게 초대권으로 가입자를 받아 성공한 사이트가 있다. 바로 구글 G메일티스토리이다. 구글이 초대권을 이용해서 성공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다른 사이트는 엄두도 내지 못할 메일 용량이었다. 이 용량때문에 구글 메일에 대한 소문이 퍼졌고 사이트 마다 구글 메일을 구하는 글이 하도 올라와서 구걸해서 얻는 메일이라고 구걸 메일이라는 얘기까지 있었다.

티스토리가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도 비슷하다. 국내 최고의 사용자 층을 형성하고 있었던 라는 걸출한 블로그 툴로 이미 검증 받았기에 가능했다.

만약 이런 가정을 어떨까? 구글이 G메일을 시작했을 때 비슷한 용량에 비슷한 기능을 하는 메일 서비스가 바로 가입하는 방법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면... 장담은 힘들지만 오늘처럼 G메일이 성장하기는 힘들었을 것으로 본다. 티스토리도 비슷하다. 에서 비슷한 서비스를 비슷한 시점에서 즉시 가입으로 받았다면 당연히 티스토리의 오늘날의 성공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물론 국내에 태터툴즈에 버금갈 블로그 툴이 없으므로 현실적으로 적수가 없는 상태에서 초대권 가입을 받았다는 얘기가 된다.

Time to market이라고 한다. 시장은 진입 시기가 있다. 다른 사람들은 흉내도 못내는 최첨단 기기를 만들었다고 해도 시장이 형성되지 않으면 사장된다. 반면에 정말 보잘 것 없는 물건이라도 진입 시기만 적절하면 날개를 달 수 있다.

플톡과 Me2Day. 일단 시장 진입 시기는 좋은 것 같다. 향수를 자극하는 채팅, 댓글에 목마른 사람들. 한번 뱉은 말은 돌이킬 수 없다는 삶의 철학. 그러나 Me2Day는 초대권에 의한 방식, 플톡은 즉시 가입을 받고 있다. DARKLiCH님의 글에서 알 수 있듯이 Me2Day가 플톡보다는 잘 설계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블로그 API를 지원하면 Me2Day에 올린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릴 수도 있고, 편하게 가입할 수 있도록 OpenID를 사용한 것도 그렇다. 그러나 아무리 잘 설계되어 있다고 해도 구글태터툴즈처럼 다른 업체는 따라올 수 없는 그 무엇인가가 있지 않다면 성공하기는 힘들다. 물론 그 무엇인가에 초대권은 포함되지 않는다.

따라서 필자는 Me2Day보다는 플톡이 더 플래쉬를 받을 것같다.

관련 글타래
2007/03/15 15:24 2007/03/15 15:24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748

  1. Subject : 플레이톡 playtalk.net 개설

    Tracked from LOSER's Hideout 2007/03/16 11:19 del.

    http://playtalk.net/loser 플톡스럽게 ㅎㅎ 쓸데 없이 진지한 웹투포이노들에게 멋지게 한방 먹여다오~ 특히 ZB5 에 먹여다오! 재밌다는 이 느낌 얼마만인가~?!#@$ ...

  2. Subject : 플톡의 재미

    Tracked from 가장사랑홍윤사랑 2007/03/16 11:22 del.

    <font style ='font-size: 9pt; font-family: 1031840_9;'><P>재미있는 플톡놀이... </P> <P>간단한 댓글 대화 정도? 친구를 사귀기도 쉽고, 중독성도 있고... </P> <P>사람냄새도 나고 좋은 것 같다...</P> <P>&nbsp;</P>..

  3. Subject : 요즘 블로그 주요 키워드, 플레이토크 !!

    Tracked from 『한』가족 2007/03/16 14:38 del.

    인터넷 문화가 발달하고 사람간의 대화의 방식이나 형태도 많이 바뀌어서 직접 입과 입을 통해(?) 나누는 대면 대화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상대와의 대화를 나누는 다양한 형태의 Communication ..

  4. Subject : 플레이톡과 미투데이에 대한 그동안의 관전 느낌

    Tracked from 세월과 클릭을 낚는 팀블로깅 2007/03/17 14:59 del.

    현재 나름 블로고스피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2개의 서비스인 미투데이와 플레이톡. 일단 미투데이가 먼저 오픈하여 속칭 '선빵'을 날렸으나, 지금은 오히려 me too 서비스처럼 등장한 플레..

  5. Subject : '플레이톡'이 뜰 수 밖에 없는 이유

    Tracked from 自我發見에서 自我完成까지 2007/03/17 18:47 del.

    블로그를 하시는 분이라면, 메타사이트를 한번이라도 보신 분이라면, 블로그나 메타사이트를 모르는 분이라도 친구나 직장 동료를 통해서 한번쯤은 들어봄 직한 것이 바로 '플레이톡'이다.그..

  6. Subject : 하루라도 플톡하지 않으면 손가락에 가시가 돋는다

    Tracked from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2007/03/18 13:11 del.

    사실 필자는 플톡 과 미투 (관련글 I, II)를 모두 사용하고 있다. 물론 플톡에 올리는 댓글이 미투보다 훨씬 많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플톡에 댓글을 던지면 바로 바로 댓글이 달리지만 미투는..

  7. Subject : 플레이톡, 맛이 가다

    Tracked from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2007/03/18 13:13 del.

    이미 예견된 일이 었지만 잠깐 동안 플톡이 맛이 갔습니다. 사용자의 폭증에 힘입은 것 같습니다. 아울러 플톡 위키 페이지 도 생겼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글은 플톡스럽게 씁니다.

  8. Subject : 플톡을 하십니까? 혹은 아십니까??

    Tracked from RE! hmhm.net (흠흠.넷) 2007/03/19 02:05 del.

    플레이 토크와 미투데이 어느 날 갑자기 미투데이가 블로그 스피어 이슈로 급부상하더니 순간 플레이토크로 이슈가 옮겨갔다. 미투데이가 초대장 발급에 따라 회원가입을 받을 때 플레이 토..

  9. Subject : me2DAY 입문용 메뉴얼

    Tracked from DARKLiCH.net 2007/03/19 03:32 del.

    --> 초보자를 위한 me2DAY(이하 미투) 시스템에 대한 가벼운 설명을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이해하셔야 할 용어가 하나 있습니다. 낙장불입!예. 운명이려니 받아 들이셔야 합니다. 한번 코..

Facebook

Comments

  1. 플토커 2007/03/15 15:30

    까발리신다길래 별내용있나 와봤더니.. 별루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5 15:35

      쓴 기능 외에 다른 기능이 더 있나요?

    • funny4u 2007/03/15 16:05

      저도 플토커님의 생각과 비슷합니다. (까발린다는 어감에는 일반인들이 모르는 것까지 (부벙적인 것까지 포함해서) 속속들이 헤쳐 보인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 도아 2007/03/15 16:09

      저도 "플토거"님이 그렇게 알고 오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도아, 플톡에 중독되다"로 제목을 잡았다가 요즘 테스트하고 있는 것이 있어서 의도적으로 낙시성 제목을 잡은 것입니다. 까발린다는 뜻이 꼭 않좋은 것만 까발리는 것이 아니라 기능을 모두 설명한 것도 해당되기 때문에...

    • funny4u 2007/03/15 16:23

      도아님, 친추 걸고 왔습니다 ^_^

    • 도아 2007/03/15 16:29

      승낙하고 왔습니다. 그런데,,, 이 댓글도 꼭 플톡하는 것 같군요.

    • funny4u 2007/03/15 16:35

      친구들의 소식..에서 그룹관리 하는 방법도 이 포스팅에 포함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친구가 열명이 넘으면..그룹 관리 안하면..골때려 집니다^_^;;)
      * 예, 플틱(?!) 하네요 ^_^

    • 도아 2007/03/15 16:40

      아직 10명이 안되서요. 10명이 되면 그 때 추가하겠습니다.

  2. ciyne 2007/03/15 15:30

    음 구글링과 다른 무엇인가라... 어려운 과제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5 15:36

      초대권 방식인데 유사 서비스가 먼저 공개 됐으니 확연히 다른 것이 있지 않다면 힘들 것 같더군요.

  3. cathy 2007/03/15 15:56

    이거이거.. 중독이 심하게 되겠는데요...하하

    perm. |  mod/del. reply.
  4. hoogle 2007/03/15 16:07

    저의 사진이 나와있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5 16:08

      예. 화면을 잡다보니 후글님이 딱 잡혔습니다.

      원하시면 모자이크 처리해드립니다.

  5. 칫솔 2007/03/15 16:55

    메뉴얼로서도 좋은 것 같은데요. 위키 플톡란에 올려 보심이..
    http://ko.wikipedia.org/wiki/플레이톡
    HAN님이 제안하셨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5 17:46

      HAN 댓글에서 봤습니다. 어차피 결정은 한님이 하시는 것이니... 저는 기다려 보겠습니다.

  6. 엔하늘 2007/03/15 17:28

    저는 미투데이 초대장을 얻은지 좀 되어서 미투데이에서만 상주하고 있습니다.
    믈론 플톡도 잠깐 써보았지만...
    물론 미투데이는 현재 회원수가 적은 관계로 가족적인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습니다만
    공개후에는 어떻게 될지.

    아무튼, 미투데이으 플톡 모두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5 17:47

      예. 그렇기는 합니다. 아직 시작 단계니까요. 그러나 미투의 공개가 미루어지면 역시 즉시 가입을 받고 있는 플톡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는 셈이니까요.

      다만 미투의 수정 기능이 없는 것은 마음에 듭니다.

  7. AcePilot 2007/03/15 17:4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5 17:46

      예. 사용해 보고 마찬가지로 리뷰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초대권 감사합니다.

  8. Ra 2007/03/15 19:00

    me2day는 여기저기서 초대장을 구걸(?)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얻지를 못해서 사용해보진 못했습니다. 플톡은 어제 가입해서 사용중이고요.

    제가 플톡을 써보면서 걱정되는건.. 과연 사용자가 많아질수록 가치가 더해가는 서비스가 될 수 있을까 하는것입니다. 특별한 서비스가 아닌 이상은 인프라가 커질수록 돈이 될 가능성 또한 커지겠지요. 헌데 지금의 개념에서는 사람이 많아지면 대화라는 개념을 초월해버리게 됩니다. 시장 한가운데서 빠르게 지나가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느낌이랄까요. 지인들끼리 잡담하는 곳이라면 기존의 싸이 방명록 인프라를 뒤엎기는 힘들겠죠.

    이런 부분에서, me2day이나 palytalk 모두 뭔가 더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5 19:03

      미투는 플톡에 비해 훨씬 조용합니다. 플톡 역시 계속 개발이 진행 중이니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9. 미르~* 2007/03/15 20:57

    마지막 부분에 제가 생각하고 있던 내용들을 쓰셨네요~
    '재주는 미투가 넘고 실속은 플레이톡이 챙긴다...' 라는 제목으로 하나 써보려고 했는데 말이죠~ ^^;;

    아무리 좋은 서비스라도 매우 비슷한 서비스가 나온 마당에 초대장 마케팅을 선택했다는 건
    자멸하는 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미투가 잘만든 서비스라고는 하지만, 서비스의 성격상 사람들이 많이 모여야 재미있을 것 같거든요~
    넷스케이프 vs 익스플로러가 자꾸 떠오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5 22:51

      꼭 그런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사실 아이디어는 도둑 맞기 쉽습니다. 특히나 대기업에서 도둑질하면 방법은 없습니다.

      그러나 플톡과 미투는 사용해보면 성격이 조금 다른 것 같습니다.,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