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과 냉혹의 사이

잔정 많고 냉혹한 조폭형 리더

저자는 전두환을 ‘역사 인식은 천박했지만, 권력의 진공상태에서 본능적으로 대담하게 행동할 줄 아는 마키아벨리스트였다’고 평가한다. 1980년 8월22일 열린 전두환의 대장 전역식 사진. 닷새 뒤 그는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11대 으로 선출됐다. <한겨레 자료. 잔정 많고 냉혹한 조폭형 리더>

매형 서점에서 일을 하다보니 서점에 관계된 사람을 자주 만나곤 한다. 하는 일이 전산이지만 책에 둘러 싸인 환경에서 사는 것도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그 덕에 정말 남들이 평생 살아도 만져보지도 못할 책을 다루며 산다(물론 이 중에 읽은 책은 몇 권되지 않는다).

서점을 운영하면서 도매부에서 각종 기관, 학교에 납품을 하다 보니 도서관장과의 안면도 중요해진다. 도서관장이 새로 부임했고 충주에서 서점을 운영하는 사람들는 대부분 도서관에 납품을 하기 때문에 인사차 매형이 도서관장을 만나고 왔다.

매형: 참. 그 사람 안됐데.
도아: 누구요?

매형: 응. 전임 도서관장.
도아: 왜요?

매형: 그 사람이 도서관장이었을 때 말이 좀 많았거든.
매형: 건물을 지을 때도 말이 많았고.
도아: 그런데요.

매형: 그런데 그 사람이 과장(직급은 정확하지 않음)으로 강등되서 사무실을 함께 쓰고 있더라고.

그렇다. 공직에 있는 사람이 부정에 관여했다면 강등이라는 조치도 타당한 것 같다. 아울러 그 사람이 공직을 그만 두기를 원하지 않는다면 백의종군할 기회를 주는 것도 좋다.

특히 이러한 일 일수록 냉정하게 처리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그러나 이 얘기를 들으면서 씁쓸함을 감출 수 없었다. 강등처리한 것도 좋고, 또 계속 근무하게 한 것도 좋지만 굳이 한때 아랫 사람이 었던 사람들과 함께 근무하도록 해야 했을까?

물론 본인이 원한 것일 수 있다. 그러나 본인이 원한 것이든 그렇지 않든 바른 처리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일은 냉정하게 처리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냉혹해서는 안된다.

냉정과 냉혹. 그 사이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멀기 때문이다.

관련 글타래

2007/01/11 11:36 2007/01/11 11:3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618

Facebook

Comments

  1. 손규철 2007/01/11 18:35

    본인하테나 아랫사람한테나 모두한테 안좋겠군요.
    이거 서로 불편해서 일이나 제대로 할수 일을런지...
    좀 더 깔끔하게 처리됐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2 09:29

      예. 냉정한 것이 아니라 너무 냉혹하게 처리한 것 같습니다.

  2. 최성근 2007/01/12 13:45

    서점을 운형하면...... 오타 아니신지요?

    perm. |  mod/del. reply.
  3. 키지 2007/02/09 11:48

    명형: 사무실을 함께 쓰고 있더라고.
    ->매형 아닌지요...위에 분도 오타를 지적하길래 저도 그냥 해봤습니다.^^

    perm. |  mod/del. reply.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