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리더 김다예 II

간절히 기도합니다. 세월호!!!
는 이제 네살이지만 말을 하는 것을 보면 상당히 어른스럽다. 그리고 여자 아이지만 조금 유별날 정도로 옷을 가린다. 유치원에 다니면서 에게 생긴 버릇은 옷을 혼자 골라 입는 것이다. 엄마가 주는 옷이 마음에 들지 않고 매번 옷 때문에 엄마와 싸우는 것이 싫었는지 이제는 스스로 장농에서 마음에 드는 옷을 꺼내 입는다.

이렇다 보니 아침이면 장농을 뒤져 꺼내 논 옷으로 방바닥이 채워진다. 여기에 한 술 더떠서 옷도 꼭 스스로 고른 옷을 산다. 어제의 일이다. 차를 타고 지나다 보니 놀부 항아리 갈비라는 곳이 눈에 띄었다. 생긴지는 얼마 안되는 것 같은데 일단 새로 생긴집은 음식맛을 보기위해 꼭 가보는 편이고 일반적으로 놀부가 체인관리를 비교적 잘하는 편이라 아이들와 우엉맘을 데리고 이 음식점을 가기로 했다. 우엉맘이 서점으로 와서 우엉맘의 차를 타고 가는데

대화 : 아빠. 나 예쁘지?
도아: 응. 예쁜데.

가 갑자기 예쁘다고 자랑하는 지는 알 수 없었지만 일단 그렇다고 했다. 막상 음식점에 와보니 가 입고 있는 옷은 처음보는 옷이었다. 검은색 원피스와 비슷한 색깔의 쫄바지를 입고 있었고 신발은 평상시 신고다니던 분홍색의 꽃이 달린 구두가 아니라 예전에 장모님이 잠바와 함께 사준 부츠였다. 옷과 신발이 꽤 잘 어울리는 것 같았다.

대화 우엉맘: . 제 때문에 미치겠어
도아: 왜?
우엉맘: 옷도 지가 고른 것이 아니면 안사

어제 술을 과하게 먹은 덕에 오늘 새벽 다섯시에 눈을 떴다. 그리고 어제 작성하다가 만 비스타 설치 및 인증에 관한 글을 쓰다보니 출근이 조금 늦어졌다. 를 유치원에 데려다 주기로 하고 집을 나서는데 우엉맘이 또 투덜거렸다.

대화 우엉맘: . 제 우껴?
도아: 왜?
우엉맘: 옷에 신발을 맞춰서 신어.
우엉맘: 어제는 쫄바지라고 부츠를 신고, 오늘은 청바지라고 구두를 신잖아

우엉맘의 얘기를 듣고서야 쫄바지에 부츠를 신을 생각을 한 것라는 것을 알았다. 이제 고작 네살짜리가 멋 부리기를 왜 이렇게 좋아하는지... 크면 더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드니 걱정부터 앞선다.

그리고 귀엽다.

다예가 코디한 옷 1
아침에 일어나 플톡에 잠깐 들린 뒤 를 보니 옷을 벗고 오빠와 태권 V를 보던 녀석이 어느새 옷을 입고 있었다. 물론 엄마가 입혀준 것이 아니라 자기가 찾아서 입은 옷이다. 서점에 나오면서 사진을 찍자 무척 좋아한다.

다예가 코디한 옷 2
한 장은 외로워 둘이 랍니다.
글을 올리면서 마땅한 사진이 없어 올리지 못했다. 그래서 를 데리고 사무실에서 출근하면서 한 장 더 찍었다. 머리를 묶은 것은 우엉맘이 해주었지만 옷에서 머리띠, 핀, 신발까지 가 한 코디이다.

다예가 코디한 옷 3
무조건 삼세판
우리나라 사람은 3을 좋아한다. 아울러 3의 배수인 9도 좋아한다. 그래서 한장 더 찍었다. 는 아직까지는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한다.

놀부 항아리 갈비 놀부 항아리 갈비는 항아리 갈비 순한 맛, 매운 맛, 매운 갈비찜, 김치찜, 삼겹살과 항아리 갈비 순한 맛과 매운 맛, 삽겹살, 감자 두쪽, 세우 네마리가 하나의 메뉴로 구성된 모듬 메뉴가 있었다. 필자는 매운 맛을 좋아하기 때문에 매운 갈비찜을 시키려고 했지만 이 때문에 모듬 메뉴를 시켰다.

3,5000원이라는 비교적 비싼 가격이지만 한 3~4 명 정도가 먹기에 괜찮은 양이었다. 갈비맛은 아주 맛있다고 할 수는 없어도 비교적 괜찮았다.

항아리 갈비라고 해서 다른 특별한 것이 있을까 싶었는데 항아리에 담아오는 것외에 다른 특별한 점은 없었다. 그리고 공기밥 대신에 도시락을 2000원에 팔고 있었다. 예전에 학교 다닐때 많이 보던 양은 도시락에 밥, 계란 후라이, 멸치 볶음, 볶음 김치가 포함되어 있었다.

사실 이런 도시락은 인천에 있을 때 왕대포라는 선술집에서 봤다. 공기밥을 시키면 이런 도시락이 나오는 것을 보고 감동했던 적이 있는데 놀부의 아이디어인지 아니면 왕대포의 아이디어를 놀부에서 배낀 것인지 모르겠지만 추억을 되세길 수 있고 맛도 좋았다.

항아리 갈비
파란의 미친 지도로 확인한 놀부 항아리 갈비 칠금점. 서점에서 가깝다.

관련 글타래
2007/03/14 11:12 2007/03/14 11:1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744

Facebook

Comments

  1. 미르~* 2007/03/14 11:33

    이러다가, 어느날 갑자기 남자친구 생겼다고 하는거 아닐까요~?
    재밌기도 하고, 귀엽기도 하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4 15:06

      그래서 조금 크면 엄하게 잡을 생각입니다.

  2. 나비 2007/03/14 14:17

    아우..제 사촌녀석도 어찌나 멋을 부리는지..쪼끄민 녀석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자기가 코디한다니까요..ㅎㅎ
    엄마나 고모가 골라준옷은 자기가 맘에 안들면 절대 입지도 않고..-ㅅ-; 유치원갈때도 꼭 자기가 입고픈 옷을 입어야 가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14 15:07

      사촌이 유치원에 다닌다면 나비님도 상당히 어리신 모양이군요. 저는 사촌의 아이들이 유치원에 다닙니다.

      아무튼 요즘은 쪼그만 녀석들이 더하는 것 같습니다.

  3. ciyne 2007/03/15 19:12

    역시-,.-; 범상치 않아요~ 남자 꽤나 울릴듯한..

    perm. |  mod/del. reply.
  4. d94x 2007/03/30 19:03

    아 너무 예쁘다.. 좋으시겠어요
    근데 정말 센스있게 입었네요 오호..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3/30 20:16

      감사합니다. 벌써부터 너무 옷 타령을 많이해서...

댓글로 탄핵 인용의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