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살 때의 일이다. 요즘에는 병 버리기가 귀찮아서 맥주를 살 때에는 Q팩만 산다. 그러나 당시에는 Q팩이 없었고 따라서 한달에 한 두 번씩 맥주병 마대 푸대에 담아 아파트 앞의 삼산 슈퍼에 가져다 주고 다른 생활 필수품(예: 재활용 봉투)으로 바꾸곤 했다. 보통 이렇게 바꿀 병을 잔뜩 가져가면 주인 아저씨의 표정이 변하곤 하는데 아무런 내색없이 바꿔 주는 것이 고마워 조금 아래에 있는 바로코사 보다는 이 슈퍼를 자주 이용했다.

작은 슈퍼이고 보니 손님이 오면 달라고 하지 않아도 꼭 검은색 봉투에 물건을 담아 주곤한다. 물론 필자는 쓰레기 하나를 더 만드는 것 같아 양손으로 들고 올 수 있을 때에는 주는 봉투를 마다하고 물건을 사오곤 했다.

그런데 어느 날 부터인가 물건을 사가는 분과 주인 아저씨가 실갱이를 하는 것이었다. 평상시에는 봉투를 그냥 주었는데 봉투 가격을 받자 물건을 사가는 분이 화를 내시는 것이었다. 그러나 주인 아저씨의 사정도 딱했다. 아무 생각없이 봉투를 손님께 드려왔지만 누군가 고발을 해서 결국 300만원의 벌금을 무셨다는 것이다.

작은 슈퍼에 300만원이면 작은 돈이 아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조금 힘들어도 계속 봉투값을 받으시라고 충고하고 나왔다.

그러면서 든 생각이 도대체 누구 좋으라고 봉투값을 받으라고 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울보 장관으로 유명한 황산성씨가 한 유일한 업적을 꼽으라면 필자는 쓰레기 분리 수거쓰레기 종량제이다. 사실 처음에는 반대도 많았지만 결국 생활 쓰레기를 줄이는데 큰 몫을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봉투값을 받는 것에는 자꾸 의구심이 든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봉투값을 주고 봉투를 사왔어도 그 봉투를 사온곳이 아니면 봉투값을 환불받을 수 없다. 따라서 필자의 어머님처럼 봉투를 구분해서 모으시고 이 것을 가지고 다시 업체를 찾아가 봉투값을 받아 오는 경우가 아니면 봉투값은 봉투값대로 손해를 보고, 쓰레기는 쓰레기대로 생기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제 아파트 앞 L 마트에서 물건을 구입하다가 재미있는 것을 발견했다. L 마트도 규모는 꽤 크기 때문에 봉투값을 꼭 챙겨받는 업체인데 손님에게 주는 봉투를 보니 L 마트 로고가 찍힌 일반 봉투쓰레기 봉투로 활용할 수 있는 봉투 두가지가 있는 것이었다.

봉투의 표면을 보니 20L짜리 쓰레기 봉투로 사용할 수 있었다. 물론 봉투의 가격은 일반 봉투보다 비싸지만 어차피 쓰레기를 버릴려고 하면 쓰레기 봉투를 따로 구입해야 하기 때문에 일반 봉투 대신에 쓰레기 봉투로 사용할 수 있는 봉투에 생수 두병과 맥주 세병을 담아 왔다.

그러면서 누가 생각했는지 모르겠지만 참 좋은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봉투값을 손해보지 않고, 쓰레기를 줄일 수 있으며, 물건을 살때에는 일반 봉투로 사용하다가 쓰레기를 버릴 때에는 쓰레기 봉투로 활용할 수 있으니 1석 3조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러한 봉투가 충주권에서만 사용되는 것인지 아니면 지금은 전국적으로 사용하는 것인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물건을 사면서 봉투값을 지불할 때면 드는 짜증을 이 봉투하나로 기분좋게 날려 버릴 수 있었다.

관련 글타래
2007/01/30 14:03 2007/01/30 14:0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660

Facebook

Comments

  1. j5id 2007/01/30 17:57

    예전에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에서 동네 슈퍼를 대상으로 한 파파라치(?)를 한 주부에 대해서 나왔었는데 읽다보니 그 내용이 생각나네요.
    대형 할인마트로 인해 힘들어진 상황일터인데 벌금300만원은 타격이 크겠네요.
    영세한 가게의 경우 접근성, 봉투 등의 편의 제공, 친절 정도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러한 일로 인해 "친절"마저 사라진다면 더욱 더 영세해지겠지요.

    마트 로고가 찍힌 쓰레기 종량제 봉투가 합법적이라면 지자체와 계약을 하였을 것으로 판단되는데
    과연 영세한 가게에서도 이러한 시도를 할 수 있을런지 의문입니다.
    그러한 계약에 필요한 비용문제도 있을 것이고, 그러한 시도가 영세한 가게에서 실효성이 어느 정도 있을까하는 문제를 포함해서요.
    아무튼, 영세한 가게도 부담없이 이런 류의 종량제 봉투를 제공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30 18:03

      마트 로고가 찍힌 봉투와 종량제 봉투입니다. 따라서 따로 계약을 한다기 보다는 이런 봉투를 지자체에서 만들어 배포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런 형태로 운영되면 어차피 필요한 봉투니 서로에게 도움이 될 것같습니다. 물론 이런 봉투보다는 검은색의 봉투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도 많겠지만요.

  2. j5id 2007/01/30 19:59

    제가 무언가를 착각한것 같네요.
    쓰레기 봉투로 활용할 수 있는 봉투라는 얘기에 종량제 봉투로 쓸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쓰레기를 내어 놓을때 종량제 봉투 이외의 것을 사용할 수 있는지 모르겠네요. (저는 아직 가정을 꾸리지 않다보니 그런 부분에 대한 경험이 없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30 20:11

      가계에서 파는 봉투가 일반 봉투와 종량제 봉투입니다. 다만 종량제 봉투에 들고 다닐 수 있도록 손잡이가 있다고 보면 됩니다. 따라서 물건을 사면서 일반 봉투(50원)대신에 종량제 봉투를 사고 여기에 물건을 담아온 뒤 쓰레기를 이 봉투에 담아 버리면 됩니다.

      종량제 봉투에 손잡이만 있는 것이라 아무 문제는 없으며, 생긴 것도 종량제 봉투하고 같습니다. 다만 재질은 다를 수 있습니다.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