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필자가 NT 계열의 OS를 사용하게 된 동기는 간단하다. 바로 화면 보호기 때문이다. 9x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은 화면 보호기가 NT에는 포함되어 있었다. OpenGL을 이용한 3차원 파이프. 9x에서 이 3차원 화면 보호기를 돌리려고 무던 애를 썼지만 결코 돌릴 수 없었다. 그래서 95년 말 PC를 새로 장만하면서 NT 4.0을 설치했다.

DOS를 고집하다가 Windows 3.1로 넘어간 것은 세계 최초로 개발된 벡터 그림 그리기 프로그램, CorelDraw때문이었지만 3.1에서도 화면 보호기를 가지고 논 경험이 있다. 바로 Mac OS 용으로 나왔다가 Windows 3.1 용으로 나온 AfterDark였다. 당시 AfterDark에는 상당히 다양한 화면 보호기(날라다니는 토스트, 어항, 무인도에서 낙시하는 사람등)가 포함되어 있었고 큰 조카 애가 울면 항상 보여주는 것이 이 화면 보호기였다.

NT에서 2K, 2K에서 XP로 오면서 여러 가지 변화가 있었지만 사실 화면 보호기에는 별다른 별화가 없었다. 기본으로 있는 Windows 로고, 텍스트, 3차원 파이프 등... 그래서 XP용 화면 보호도 상당히 많이 나와있고 사진 폴더의 그림을 효과적으로 보여 주기위한 화면 보호기, 동영상을 재생해 주는 화면 보호기 등 3사의 화면 보호기도 많았다.

비스타에는 이름처럼 화면 보호기에도 꽤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일단 화면 보호기 역시 아주 비쥬얼해졌다는 점이다. XP의 화면 보호기와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다.

클릭: 그림 확대 클릭: 그림 확대
거품형 사진

[자세히 보기]

관련 글타래
2007/03/08 10:26 2007/03/08 10:2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733

  1. Subject : 깔끔한 화면 보호기 3종 추천~

    Tracked from RE! hmhm.net (흠흠.넷) 2007/03/19 15:13 del.

    이제 한글 IE 7 이 공식 출시됐다. FF와의 일전, 웹 표준 준수등의 설전은 잠시 잊고 한가롭게 스크린 세이버(畵面保護機, screen saver)나 찾아보자~(?) 컴퓨터를 하다보면 꼭 필요치는 않지만,. 그..

Facebook

Comments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