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다시피 네이버는 국대 최대의 펌로거 산지이다. 블론 다른 포털에도 이런 펌로거가 있지만 네이버만큼 심하지는 않다. 네이버에 유독 이런 펌로거가 많은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국내 최대의 사용자층

국내 최대의 사용자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일 것이다. 사용자가 많다는 것은 양질의 사용자도 많지만 악질의 사용자도 많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아니 컨텐츠를 생산하는 양질의 사용자 보다는 절대 다수가 쓰레기를 생산하는 사용자라고 보는 것이 오히려 타당하다. 예전에 엠파스의 열린 검색 문제가 불거진 적이 있다. 에서 네이버가 자랑하는 지식인 서비스를 열린 검색에 포함시켰다. 엠파스에서 지식인을 검색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엠파스의 봇이 로봇 에이전트의 규칙을 위반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엠파스가 옳은지 네이버가 옳은지에 대한 논란이 붙었다. 이때 올라온 이야기 중 가장 인상적인 이야기가 있다.

네이버는 봇이 필요없다. 네이버 사용자가 전세계를 누비며 자료를 퍼오기 때문에.

봇을 돌리는 것 보다 네이버 펌로거가 퍼 나르는 자료가 더 많다는 뜻이다. 그만큼 사용자도 많고 펌로거도 많은 곳이 네이버이다.

NHN의 태생적 한계
네이버를 서비스하는 NHN은 삼성의 사내 벤처로부터 출발했다. 이 말이 의미하는 것은 NHN 역시 '삼성의 긍정적 요소와 부정적 요소를 모두 배웠다'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1등이 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는 뜻이다. 네이버의 펌질 약관과 [게시 중단 절차][네이버]에서 알 수 있듯이 '네이버는 퍼온 글을 내리는데에는 아주 인색하다'. 그러나 업체의 요구가 있으면 검색 조작도 쉽게 해주는 곳이 네이버이다. 참고로 네이버에서 개념 제로 아싸컴을 검색해 보기 바란다. 한때는 네이버 검색의 가장 상단에 떴던 글이지만 의 요청으로 검색에서 제외된 글이다. 따라서 이 글은 이제 네이버에서는 절대 검색되지 않는다.
자체 DB만 검색
요즘에는 조금 바뀌어서 외부 블로그도 검색되고 웹 검색도 조금 되는 편이다. 그러나 네이버의 검색 기능은 검색 엔진으로 보기에는 너무 허접하다. 허접하다기 보다는 아예 검색 기술이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이미 잘 알다시피 네이버의 검색은 자사의 자체 DB를 주로 검색한다. 외부 사이트를 검색하는 웹 검색에는 두 단어만 포함 시켜도 검색 결과가 없는 경우가 태반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네이버 사용자는 검색을 통해해 결과를 얻는 것이 아니라 네이버 내부의 DB를 통해 검색 결과를 얻는다. 즉, 네이버 밖으로 나올 생각을 하지 못하게 된다. 이러니 인터넷을 돌아 다니다 좋은 자료를 보면 일단 퍼가고 본다. 퍼가야 네이버를 벗어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펌질을 장려하는 정책

사실 펌질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항상 나오는 이야기가 있다. 네이버가 나쁜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나쁘다는 것이다. 그러나 반대로 펌로거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아무것도 모르는 펌로거가 무슨 잘못이냐? 펌질을 장려한 네이버가 나쁘다고 한다. 나는 펌로거 보다는 네이버정책에 더 큰 문제가 있다고 본다.

  • 펌질을 많이 당한 글이 좋은 글
    일단 네이버 블로그를 방문해서 '목록열기'를 해 보기 바란다. 글에 대한 조회수는 없고 스크랩한 숫자가 표시된다. 보통 좋은 글, 인기있는 글에 대한 척도를 조회수로 보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억지로 조회수를 올리는 사람도 있다. 그러데 조회수 대신에 스크랩 숫자를 표시한다. 즉 스크랩이 많이된 글(펌질을 많이 당한 글)이 좋은 글이라는 인식을 사용자에게 무언 중에 알려 주는 것이다.

    네이버 블로그의 목록열기

    네이버 펌로거는 퍼가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안다. 퍼가면서 '퍼가요'라고 한마디 남기면 할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글의 삭제를 요청해도 어지간하면 삭제해 주지 않는다. 실제 네이버 펌로거에게 이 트랙백을 받은 글을 삭제하기 바랍니다.라는 글의 트랙백을 여러개 보냈지만 삭제한 펌로거는 없었다.

    이렇다 보니 글을 퍼갔다고 내리라고 하면 네이버 사용자 중에는 오히려 화를 내는 사람이 있다. 많이 퍼가면 좋은 글이고 니글이 좋아 퍼갔는데 왜 그것을 문제삼느냐는 것이다. 이렇기 때문에 네이버에서 조금 인기있는 글에는 다음과 같은 답글이 수도 없이 달려있다. 또 이렇게 퍼가면서 퍼간다는 댓글을 남기는 것을 무슨 예의처럼 생각한다는 점이다.

    네이버의 글퍼가는 공식

    원글의 워터마크가 있기 때문에 퍼온 글이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그러나 네이버 사용자는 원저작자가 누군지 관심이 없다. 퍼온 사람의 허락도 필요없다. 그냥 '퍼가요' 한마디면 끝이다. 그래서 조금 인기 있는 글에는 이런 퍼간다는 글이 수없이 달려있다.

  • 원본글을 펌글로 만드는 복사 방지 시스템
    네이버펌질 장려 정책은 이것뿐만이 아니다. 네이버가 자랑하는 복사 방지 시스템도 펌질을 장려하는 수단 중 하나다. 다만 네이버측에서는 이 문제를 시스템의 문제라고 한다. 그러나 이 시스템은 네이버에서 펌로거를 보호하기 위해 만든 고심어린 역작이 아닌가 싶다. 이 시스템의 원리는 간단하다. "A라는 외부 블로거의 글을 B라는 네이버 펌로거가 퍼간다. 그러면 네이버는 네이버 펌로거인 B의 글을 원본으로 보고 원글의 작성자인 A의 글을 검색에서 제외하는 것"이다. 펌로거가 본문에 출처를 표시해도 네이버로 퍼간 펌로거의 글이 원본글이 된다. 이 문제는 네이버의 복사 방지 시스템이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제기된 문제지만 네이버는 시스템 문제라고만 할 뿐 아직도 고치지 않고 있다. 아마 미루어 짐작하건데 고칠 생각이 없을 것이다.

  • 펌로거 보호의 최후의 수단, 게시물 중단 절차[1]
    또 펌질을 장려하는 정책 중 하나는 네이버의 게시물 중단 절차이다. 지금까지 네이버는 게시 중단 요청을 하려면 서면으로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양식을 작성한 뒤 신분증 사본을 첨부해서 보내도록 했다. 쉬운 이야기로 장물아비에게 물건을 돌려 받으려고 하면 신분증 사본을 보내야 하는 것과 같다. 여기에 글을 퍼간 사람이 이의를 제기하면 퍼간 사람과 원저작자가 합의하지 않으면 글을 영원히 게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마지막 꼼수, 원본글을 삭제해도 스크랩한 글은 그대로 유지
    네이버는 스크랩이라는 펌질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 근본적으로 스크랩은 다른 사람의 글을 책갈피 할 수 있는 좋은 기능이다. 여기에 출처가 자동으로 표기되기 때문에 출처없이 퍼가는 것 보다는 낫다. 그러나 이 기능이 말 그대로 좋은 기능이 되기 위해서는 몇가지 전제 조건이 필요하다. 먼저 퍼간 글은 기본적으로 스크랩을 허용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 두번째로 퍼간 글은 기본적으로 비공개 처리를 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원본 글이 삭제되면 퍼간 글도 삭제되어야 한다.

    그러나 네이버의 스크랩 기능은 퍼간 글도 기본적으로 스크랩할 수 있다. 퍼간 글도 기본적으로 공개다. 가장 큰 문제는 원본 글을 삭제해도 퍼간 글은 그대로 남는다는 점이다. 이것이 네이버 스크랩 기능의 문제점이다. 한예로 명예훼손의 소지가 있는 글을 올렸다고 치자. 그런데 글을 읽어 보니 명예훼손의 위험성이 있어서 문제가되는 부분을 모두 수정했다. 그런데 수정하기 전의 글을 누군가 스크랩했고 그덕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했다면 어떻게 될까?

    동영상 삭제 알림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한 뒤 제 출연분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그런데 이 동영상을 SBSi에서 저작권 위반으로 신고, 유튜브 계정이 잘렸습니다. 이 탓에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강좌 대부분이 사라졌습니다. 복구 가능한 동영상은 페이스북을 통해 복원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드라마 백동수에 대한 글의 남은 이야기를 보기 바랍니다.

    원본글을 삭제해도 무사한 스크랩된 글

    오늘 상당히 많은 글을 네이버의 게시 중단 절차에 따라 삭제를 요청했다. 이렇게 신청한 글 중 스크랩한 글에 대한 처리가 궁금해서 스크랩한 글의 링크를 확보한 뒤 다음과 같은 메일을 보냈다.

    삭제 요청입니다. 원본을 삭제하면 스크랩해간 글도 삭제되는지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원글은 삭제됐다. 물론 질문에 대한 답변은 없었다. 그래서 스크랩한 글을 확인했다. 스크랩한 글들은 원본 글이 삭제됐음에 불구하고 멀쩡히 뜨는 것이었다.

사정이 렇다 보니 이런 네이버 시스템에 익숙한 사용자들은 퍼가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생각한다. 심지어 명색이 카페지기라는 사람이 '글이 좋아 퍼갑니다.'라는 댓글 하나만 남기고 그냥 자신의 카페로 퍼가버린다. 이럴 수 있는 이유는 네이버에서는 이런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다. 네이버에 이런 사용자가 많은 것은 그 사용자가 악질이라서가 아니라, 이런 네이버 시스템에 길들여졌기 때문이다.

네이버식 펌질 인사

명색이 카페지기라면 공지를 확인하는 것 정도는 알텐데 공지조차 읽지 않고 무조건 퍼간다. 이것이 네이버 카페지기의 수준이다. 물론 그렇지 않는 분도 있다. 그러나 네이버 카페 중 상당수는 펌질로 운영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펌질의 메카다.

관련 글타래


  1. 나중에 다른 글로 다시 올리겠지만 네이버 게시 중단 절차는 합리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예전 보다는 좋아졌다. 주민등록증 사본을 보내지 않아도 된다. 아울러 삭제 요청을 한 뒤 글을 올린 사람이 이의 제기를 하려면 글 삭제를 요청한 사람과 마찬가지 절차를 밟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