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코리아 방문기에 올린 구글 코리아 사진. 직접 근무는 해보지 않았지만 근무 환경은 상당히 좋았다.

나중에 따로 설명하겠지만 트위터는 간단한 서비스와 API를 제공함으로서 부족한 부분은 다른 프로그램이나 서비스로 채워준다. 이렇기 때문에 트위터(Twitter)에 관련된 프로그램과 서비스만 수백종이 넘는다. 마치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유닉스의 철학이 오롯이 담아낸 듯하다. 트위터는 일단 국내 서비스와는 환경이 상당히 다르다. 따라서 처음에 가입한 사람은 적응하지 못하고 떠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러나 트위터는 팔로 개념만 이해하고 있으면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서비스이다.

pbtweet와 같은 사용자 스크립트를 이용하면 트위터를 실시간 채팅으로 활용할 수있다. 그러나 굳이 실시간 채팅으로 활용하지 않는다고 해도 많은 사람들이 쏟아 내는 수없이 많은 정보때문에 빠른 정보채널로도 활용할 수 있다. 실제 SBS 취재파일 팀은 상당히 많은 내국인을 팔로하고 있으며, 취재에도 활용하고 있는 것오로 보인다.

퇴근없는 구글

최근 구글 번역에 대한 재미있는 글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먼저 @xguru님이 올린 "저 퇴근하고 싶어요"이다. 구글 번역을 이용해서 번역을 해 보면 알 수 있지만 "퇴근하고 싶어요"를 "I want to work"로 번역한다.

마찬가지로 "퇴근은 언제 하나요?"는 "When do you work?"로 번역한다. "일하고 싶다"를 "I want to work"로 번역하는 것으로 봐서 구글의 센스로 보인다. 그런데 이런 센스는 여기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또 "구글은 미쳤어"는 We're crazy로 번역한다. 마치 "너 미쳤어"라고 물으면 "응, 나 미쳤어"라고 대답하는 듯 하다.

마음을 아는 구글

그러면 구글에서 bak sang hun을 한글로 번역하면 어떻게 될까? 로마자 표시이기 때문에 그대로 읽어서 박상훈이라고 번역할 것 같은데 결과는 완전 딴판이다. 그림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이명박 꺼져 열창으로 뜬다.

이 부분이 의도한 부분인지 아닌지는 모른다. 그러나 적어도 이명박 정부 보다는 번역기가 국민의 마음을 더 잘 아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더 씁쓸한 것일지도 모른다[1].

관련 글타래


  1. 확인 결과 이 부분은 번역제안하기 기능 때문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