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Windows 7 RC(Release Candidate) 판이 발표됐다. 또 Windows 7로 판올림을 돕기 위한 [Windows 7 Upgrade Advisor]까지 발표됐다. XP가 등장한 것이 2001년이고 Windows Vista가 등장한 것은 지난 '2007'년이이다. 그러나 비스타는 성능 보다는 그 무거움 때문에 사람을의 외면을 받았다. 따라서 비스타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Windows 7'은 무려 8년만에 등장하는 새로운 운영체제인 셈이다. 이 때문에 Windows 7에 대한 기대치가 한껏 높아진 상황이다.

2007년 부터 올해까지 비스타를 주 운영체제로 사용해 왔다. 비스타(Vista)를 사용하면서 가장 달라진 점은 운영체제(Operating System) 문제로 팁을 쓸 필요가 없을 정도로 안정적이었다[1]. 이런 내 입장은, 내가 비스타를 쓰는 이유, 전기세 걱정없는 비스타, 최적화가 필요없는 비스타등에 잘 나타나 있다. 전기세 걱정없는 비스타에서 설명했지만 비스타에서 지원하기 시작한 '하이브리드 절전 기능' 하나만 봐도 비스타는 사용할 가치가 충분하다.

아무튼 비스타의 이럼 장점을 거의 다 수용하고 비스타에 비해 저사양의 컴퓨터에서도 잘 돌아가는 새로운 운영체제인 'Windows 7'의 출시가 임박했다. 이 때문인지 몰라도 'Windows 7 RC'(Release Candidate)가 출시되면서 Windows 7의 점유율이 22% 증가했다[2]고 한다. 또 'Windows 7'에 추가된 기능('Snap To', 'Aero Shake'등) 때문에 단축키도 여러가지 추가됐다. 'Windows 7'에 추가된 단축키는 Windows 7의 새로운 단축키라는 글을 참조하기 바란다.

Windows 7에서 새로게 추가된 기능 중 하나는 바로 '슈퍼바'라고 불리는 작업 표시줄이다. 예전과는 달리 조금 큰 정사각형 형태의 아이콘을 사용한다. 프로그램을 여러개 실행하면 아이콘을 옆에 두는 것이 아니라 바로 그룹화한다. 또 이 아이콘에 마우스를 올려 두면 비스타와 마찬가지로 실행 중인 창의 미리보기 까지 가능하다. 'Internet Explorer'는 탭까지 미리 볼 수 있다. 'Windows 탐색기'나 'Internet Explorer'에서 파일을 복사하거나 내려받으면 진행상태까지 작업 표시줄에서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여기에 현재 실행 중인 프로그램에 마우스 오른쪽 단추를 클릭하면 'Pin this program to taskbar'(작업 표시줄에 고정)라는 메뉴가 나타난다. 이 메뉴를 이용하면 프로그램을 작업 표시줄에 고정시킬 수 있다. 이렇게 고정된 프로그램은 컴퓨터를 껐다 켜도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에 간단한 프로그램 실행기로 사용할 수 있다. 얼핏 보면 이전 윈도우의 빠른 실행과 비슷하다. 그러나 빠른 실행이 파일과 폴더를 기반으로 하는 반면 Windows 7 작업 표시줄의 고정 기능은 레지스트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차이가 있다.

또 빠른 실행은 임의의 설치 프로그램이 등록할 수 있다. 따라서 아무 생각없이 프로그램을 설치하다 보면 프로그램으로 넘처난다. 반면에 작업 표시줄 고정 기능은 프로그램 설치 여부와는 무관하게 사용자가 꼭 필요한 프로그램만 작업 표시줄을 통해 고정하거나 해제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실행에 비해 관리가 더 편하다.

아무튼 이렇게 작업 표시줄에 고정된 프로그램은 간단한 단축키로 실행할 수 있다. 바로 -숫자 키이다. 작업 표시줄에 고정된 프로그램이 'Windows 탐색기', 'Internet Explorer', 크롬(Chrome), 토탈 커맨더(Total Commander)라면 다음과 같은 단축키를 이용해서 이 프로그램들을 실행할 수 있다.

처음 1개의 프로그램만 작업 표시줄에 고정된 프로그램이다. 작업 표시줄에 고정된 프로그램만 단축키를 사용할 수 있다. 또 토탈 커맨더에 작은 방패 아이콘이 있는 이유는 토탈 커맨더는 관리자 권한으로 실행되도록 고정했기 때문이다.

  • -1 Windows 탐색기
  • -2 Internet Explorer
  • -3 구글 크롬
  • -4 토탈 커맨더

즉, 왼쪽부터 등록된 순서로 -1~0까지가 할당된다. 이 기능은 이전 윈도우에서는 빠른 실행에 할당됐던 키이다. 그런데 'Windows 7'부터는 빠른 실행이 기본 설정에서 사라지고 작업 표시줄 고정 기능이 기본 기능으로 설정되기 때문에 이 방법을 이용해서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Windows 7'에서 추가된 단축키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Windows 7의 새로운 단축키을 참조하기 바란다.

관련 글타래


  1. 비스타를 주 운영체제로 사용한 지난 2년간 홈페이지에 올린 팁의 수는 정말 작다. 이렇게된 이유는 운영체제 문제로 팁을 쓸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2. 마켓쉐어에 따르면 4월 10일 0.25%, 5월 7일 0.33%에서 5월 9일 0.47%로 증가했다. 아직 점유율이 낮기는 하지만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봐서 RTM(Release to Manufacturing)이 나오는 시점에는 상당한 점유율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