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조금 일찍 퇴근했다. 집에 도착해 보니 아무도 없었다. 큰 아들 우영이는 아직 태권도 학원에서 오지 않은 듯했다. 그리고 아이 엄마에게 전화가 왔다. 마트인데 저녁으로 우럭 매운탕닭간장 중 하나를 고르라는 것이었다. 토종닭만 맛있으면 정말 맛있는 음식이 닭간장이지만 마트에서 그런 토종닭을 구할 수 있을지 의문이었다. 그러나 닭간장을 워낙 좋아하기 때문에 닭간장으로 해달라고 했다.

닭간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닭을 잘게 쪼개야 한다. 그러나 닭뼈를 수직으로 자르는 칼질은 여자가 하기 힘들다. 따라서 닭을 잘게 쪼개는 것은 내가 한다. 아무튼 구수한 조선 간장의 냄새가 코를 찔렀다. 그리고 아이 엄마가 닭간장, 소주와 밥상을 차렸다. 대충 시간은 MBC 뉴스데스크를 할 시간이었던 것 같다. 소주와 닭간장을 먹고 있는데 둘째 다예가 한마디 툭 던진다.

아빠, 쥐박이 나왔어!

조금 의외였다.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좋아하지 않지만 집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을 쥐박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글에서도 쥐박이로 표현하는 때는 많지 않다. 그런데 둘째가 이명박의 별명을 정확히 아는 것이 조금 의외였다. 그래서 왜 쥐박이인지 물어봤다.

응, 눈이 쪼그매서 쥐같잖아. 그리고 이마가 마빡이. 그래서 쥐박이.

이명박 대통령이 쥐박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관상이 쥐상이기 때문이다. 또 관상 중 가장 잔인한 관상이 쥐상인데 이명박 대통령의 성격을 보면 정말 그런 것 같다. 그래서 쥐상에서 '쥐'를 가져오고 이명박에서 '박'을 가져와 보통 쥐박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둘째 다예는 이마가 마빡이랑 비슷해서 쥐눈을 가진 마빡이쥐박이라고 부른 것이었다.

가끔 이런 이야기를 하면 달리는 댓글 중 한 나라의 대통령을 어떻게 쥐박이라고 부르냐는 사람이 있다. 그런데 노무현 대통령노시개(노무현 씨발 개새끼)로 불렸다. 또 노무현 대통령은 아예 국민이 대통령을 까지 못하면 누가 대통령을 깔 수 있느냐주1고 했다. 그래서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는 대통령 까기국민 스포츠였다. 여기서도 노무현 대통령과 이명박의 인물 크기가 엿보인다.

이명박이 대통령이 된 뒤 포털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별명인 쥐박이가 사라졌다. 또 아무 문제가 없는 쥐가 백마리라는 동요도 포털에서 삭제됐다. 물론 이 부분은 이명박측에서 지운 것인지 포털에서 알아서 지운 것인지 모른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언론을 통제하는 가장 야비한 수단이 바로 자기검열이라는 점이다. 포털에서 알아서 지웠든 이명박측이 강요를 했든 이명박이 언론을 탄압하고 있다분명한 증거이기 때문이다.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이런 취지의 이야기를 하신 것 같은데 링크를 찾기 힘들었다. 링크를 아시는 분이나 내용이 틀렸다면 알려 주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