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주로 사용하고 있는 OS(Operating System)는 Windows 7이다. 비스타에 놀란 Microsoft가 부랴 부랴 내놓은 운영체제[1]이지만 Windows 7은 베타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안정적이다. 또 비스타의 화려한 UI를 그대로 계승, 발전 시켰지만 가볍기는 비스타 보다 가볍다. 한예로 비스타 최소사양은 1G CPU, 1G RAM이지만 이 사양에는 비스타를 설치할 수 있을 뿐 사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나 Windows 7 최소사양은 비스타와 비스타지만 Windows 7은 이 사양에서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

Virtual PC를 기반으로 동작하는 XP Mode(이하 XPM)은 게스트 운영체제에 설치된 프로그램을 한번 클릭으로 호스트 운영체제에서 실행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편리하다. 하드웨어 VT를 지원하는 CPU라는 제한이 있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Windows 7'의 '킬러 프로그램'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ActiveX'로 도배가 된 국내 사이트와 ActiveX를 싫어하는 사람이 많은 국내 환경을 보면 적어도 국내에서는 킬러 프로그램이 될 가능성이 많다. 따라서 최근에 XPM에 관련된 글을 상당히 많이 올렸다.

XPM 관련글

따라서 요즘 VMWare보다는 XPM을 이용해서 각종 작업을 하고 있다. 그런데 며칠 전 VMWare를 사용하다가 조금 이상한 현상을 목격했다. 멀쩡한 'VMWare가 갑자기 죽는 현상'이었다. 또 한번 죽은 VMWare는 시스템을 다시 부팅할 때까지 다시 사용할 수 없었다. 처음에는 가상 머신의 문제라고 생각하고 다시 가상 머신을 설치할까 생각도 했지만 'VMWare의 문제가 아니었다'.


VMWare 오류 메시지

갑자기 이런 오류 메시지가 나타난다. 그리고 일단 이런 오류 메시지가 나타나면 VMWare에 설치된 모든 가상 머신을 기동할 수 없다.

처음에는 이 문제의 원인을 알 수 없었다. 그러나 이 문제가 생기기 시작한 시점이 XPM을 설치한 뒤라는 점, XPM에서도 가상 머신(Virtual Windows XP)을 띄우려고 하면 XPM 프로그램(Internet Explorer)을 죽여야 하고, XPM 프로그램을 띄우려고 하면 가상 머신을 죽여야 한다는 점이 떠올랐다.

이 부분은 Microsoft에서 의도적으로 'VMWare'를 죽이려고 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Virtual Windows XP'(가상 머신)과 XPM 프로그램(가상 머신에 설치된 프로그램)을 동시에 띄울 수 없는 것으로 봐서 하드웨어 가상화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은 동시에 두개의 사본을 실행할 수 없기 때문에 발생한 현상으로 보인다. 다만 이렇다고 하면 'XPM'을 실행할 때 VMWare를 임으로 '죽이는 것'이 아니라 'VMWare를 닫을 수 있는 확인창'을 띄우는 것이 맞다고 본다.

XPM으로 가상 머신을 띄우거나 프로그램을 띄울 때는 다음처럼 "가상 머신이나 XPM 프로그램을 먼저 죽여야 한다"는 확인창이 나타난다. 따라서 XPM을 기동하면서 'VMWare'를 죽이는 것이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면 다른 가상 머신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최소한 먼저 "가상 머신을 닫아야 한다"는 경고 창을 띄워 주는 것이 사용자에게나 프로그램 개발사에게 이런 오해가 없을 것 같다. 물론 아직 베타판이고 따라서 정식판에는 이런 점이 개선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관련 글타래


  1. 지금까지 Microsoft에서 발표한 운영체제는 항상 '개발일정 보다 훨씬 뒤에 발표'됐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Windows Vista이다. 그러나 Windows 7은 개발일정을 앞당겨 발표되는 최초의 Microsoft 운영체제가 될 가능성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