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Opera)는 넷스케잎()이 시장 주도 브라우저였을 때부터 플로피 한장에 담을 수 있는 브라우저라는 이름으로 인기를 끈 브라우저이다. 브라우저의 기본 기능외에 추가적인 기능(메일 클라이언트, RSS 리더등)까지 있는 브라우저다. 또 이런 기능을 다 갖추고 있는 브라우저 중 가장 작고, 가장 빠른 브라우저이기도 하다. 2005년까지 오파라는 상용으로 판매되는 제품이었다. 그러나 [1]2005년 오페라는 공개로 전환됐다.

'오페라'(Opera)는 넷스케잎을 주 브라우저로 사용할 때부터 지금까지 자주 사용한 브라우저는 아니다. 플로피에 담을 수 있을 때는 플로피에 담아다니기 위해 사용했다. 그러나 플로피가 서서히 자취를 감춘 뒤 오페라는 새로운 판이 나올 때 기능을 확인하기 위해 사용한 브라우저에 불과했다. 그러나 오페라는 시장 점유율은 얼마되지 않지만 매니아 층이 투터운 브라우저이기도 하다.

이 오페라에는 재미있는 기능이 상당히 여러가지있다. 브라우저로는 아주 특이하게 위젯 플랫폼으로 동작한다. 따라서 오페라의 위젯 사이트에서 위젯을 추가해 둔 뒤 오페라를 실행하면 바탕화면에 Windows의 사이바의 개짓[2]과 같은 위젯을 띄울 수 있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오페라를 주 브라우저로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상당히 유용한 기능이다.

이외에 오페라는 전체화면 보기 기능이 아주 특이하게 동작한다. 일단 F11을 누르면 전체화면 보기로 바뀐다. 메뉴도 없고 도구 막대도 없고 상태 막대도 표시되지 않는다. 블로그를 프리젠테이션 툴로 이용하자!에서 설명한 것처럼 브라우저를 프리젠테이션으로 사용할 때 상당히 유용한 기능이다. 아울러 화면 해상도가 좁은 노트북 사용자에게도 유용한 기능이다. 사실 여기까지는 오페라나 다른 브라우저나 똑 같다.

그런데 오페라는 이 전체화면 보기에서 다른 브라우저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기능을 지원한다. '오페라'를 전체화면 보기로 바꾼 뒤 사이띄개를 누르면 페이지 단위로 이동한다. 또 페이지 끝에 도달하면 자동으로 다음 페이지[3]를 불러 온다. 따라서 노트북처럼 LCD의 해상도가 낮을 컴퓨터를 사용해서 글을 읽을 때는 오페라만큼 편한 브라우저도 없다.

이외에 오페라에는 메모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이 메모장은 폴더에 따라 글을 모을 수 있고, URL을 'Ctrl-Shift-C'를 누르면 바로 메모장에 저장된다. 따라서 돌아다니며 글이나 URL을 모을 때 상당히 편리하다. '보기'의 '스타일 기능'은 웹 페이지를 설계할 때도 상당히 도움을 주는 기능이다. 또 보기의 작은 화면은 모바일 브라우저와의 호환성과 화면 배치를 고려할 때 유용한 기능이다.

이외에 메일 및 채팅으로는 전자우편을 읽고 관리할 수 있으며, 덤으로 IRC 채팅까지 지원한다. 또 기본적으로 RSS 리더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따라서 오페라 하나만 USB에 저장하고 다녀도 인터넷을 돌아다니는데에 큰 불편이 없을 정도다. 물론 국내는 ActiveX로 도배가 되어 있기 때문에 오페라도 접근할 수 없는 사이트가 많다.


위젯을 띄운 오페라

오페라를 실행하면 그림처럼 바탕화면에 위젯을 띄울 수 있다. 한글 위젯이 없기는 하지만 사이드바 개짓이나 야후 위젯과 비슷하게 동작한다.

관련 글타래


  1. 기억이 정확하지 않다. 오페라의 첫번째 검색엔진은 구글이다. 사용자가 오페라를 이용해서 구글을 검색하면 일정 수익이 오페라에 지불되는 "수익 공유 프로그램 때문에 공개로 전환됐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2. 가젯이라고 하지만 원래 발음은 개짓에 가깝다. 
  3. 블로그라면 이전 글을 불러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