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로 삼성무노조 경영에 대한 글을 쓰려고 모은 링크입니다. 언론통제는 상당히 지능적이며 집요합니다. 따라서 국내 언론사 중 삼성의 비리를 쓸 수 있는 언론사는 많지 않습니다. 그나마 진보매체로 분류되는 한겨레에 가장 많습니다. 특히 한겨레21에는 특집기사가 많아 참고하기 상당히 편합니다. 한겨레21의 링크 모음은 삼성 무노조 경영에 대한 링크 모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 공개하는 링크는 프레시안의 기사입니다. '삼성공화국'의 그늘이라는 '기획/연재'가 있지만 기획 연재라기 보다는 단발성 기사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프레시안의 기사도 상당히 가치 있습니다. '프레시안'의 기사에는 삼성 무노조 경영의 피해자와 피해사례가 상당히 많기 때문입니다. '삼성공화국'의 그늘에는 총 739개의 삼성 관련 기사가 있지만 이 중 무노조 경영에 대한 기사는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1].

관점 바꾸기

삼성 무노조 경영에 대한 링크 모음이라는 글에 댓글이 올라왔습니다. "'삼성공화국'이라는 표현이 부적절 하다"는 것입니다. 공화국은 민주정을 채택하던 공화정을 선택하던 다수의 국민이 국가를 다스리는 정치체제[2]를 말합니다. 반면에 한 사람과 그 일가가 대대로 지배체제를 유지하는 정치체제는 왕정 또는 제정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현재 삼성의 지배체제를 보면 '삼성공화국'이라는 말이 상당히 부적당 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래 전부터 '삼성공화국'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삼성제국' 또는 '이건희 왕국'이라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그런데 '삼성공화국'이라는 말이 '삼성제국'이라는 말보다 더 많이 사용됩니다.

그 이유는 '삼성공화국'이라는 표현은 우리나라는 공화국이고 우리나라가 삼성의 하위 조직이라는 개념에서 출발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또 이 말은 삼성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에 공화국이라는 긍정적인 정치체제를 붙임으로서 "삼성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희석"하려는 언론의 말장난의 일종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삼성공화국' 보다는 '삼성제국' 또는 '이건희 왕국', '이씨삼성'[3]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이건희 왕국'은 삼성으로 의미가 국한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적합한 표현은 '삼성제국'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런 형태로 문제의 본질을 희석하려는 언론의 말장난은 상당히 많습니다. 그 중 대표적인 예가 바로 '삼성 비자금'입니다. "삼성이 망하면 나라가 망한다"는 막연한 불안감을 이용하는 언론의 말장난 중 하나가 '삼성 비자금', '삼성 특검'입니다. 그러나 비자금과 특검은 정확히 삼성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삼성의 사주인 이건희를 대상으로 한 것이므로 '이건희 비자금', '이건희 특검'으로 표현해야 문제의 본질에 더 정확히 접근할 수 있습니다.

또 이런 언론의 말장난은 상당히 많습니다. 떡검도 마찬가지입니다. 사실 떡검이라고 하면 그 의미가 분명하게 전달되지 않습니다. 정확히는 뇌물 검사, 뇌물 판가가 맞습니다. 그런데 떡검, 떡판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이유는 "뇌물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희석시키기 위한 것"입니다.. 또 떡이라고 표현함으로서 무의식적으로 "뇌물 검사, 뇌물 판사가 받은 돈이 적다"는 것처럼 잘못 인식시키려는 의도도 있습니다.

경향신문의 자료를 더 찾아보고 글쓰기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외에 참조할만한 링크가 있으면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가급적 짧은 기사 보다는 특집 기사였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삼성 무노조 경영'에 대해 제보할 일이 있으면 비밀댓글로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확인한 뒤 제가 쓰는 글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삼성재벌 노동자 탄압백서"를 가지고 계시거나 구하는 방법을 아시는 분도 댓글 부탁드립니다.

삼성 무노조 경영의 빛과 그늘

관련 글타래


  1. 구글에서 검색하면 총 700개 정도가 뜨지만 실제 100여개 정도를 찾을 수 있으며 이중 상당수는 중복 또는 기사 목록입니다. 
  2. 개념 자체가 상당히 모호한 말입니다. 참고로 우리나라는 민주공화국이고, 북한은 인민공화국입니다. 따라서 정치체제만 보면 남한과 북한은 같습니다. 
  3. 일본에서는 삼성을 이씨삼성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조선을 비하하기 위해 이씨조선이라고 부른 것과 마찬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