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에서 방영한 뉴스추적[1]을 봤다. '뉴스추적'을 보다 보면 우리나라 경찰이 얼마나 뛰어난 경찰인지를 아주 잘 설명하고 있다. 두 아이가 실종됐다. CCTV를 빼면 아무런 단서가 없는 상황. 그런데 CCTV만으로 범인을 잡아낸다. 아이들이 마지막으로 잡힌 CCTV를 본 범죄 심리 분석관은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린다.

"범인은 경제적인 이유가 아니라 성적인 이유로 아이들을 납치했다.
범인은 같은 동네에 사는 남자로서 이성관계 없이 혼자 사는 남자일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이런 분석을 토대로 동네에 사는 독신남을 조사한 결과 범인을 잡았다고 한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이런 결과를 도출하는 과정이다. 이런 결과를 도출한 이유를 범죄 심리 분석관에게 물었다.

"CCTV에는 아이들 외에는 나오지 않는다. 즉 누군가 쫓아 가서 잡아간 것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이렇다면 우연히 만났다는 이야기이고 우연히 만나려고 하면 동네 사람일 가능성이 많다. 또 보통 아이들 범죄는 돈을 요구한다. 따라서 돈을 요구하지 않았다면 성범죄일 가능성이 많고 성범죄일 가능성이 많다면 독신남일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다."[2]

들어보면 알 수 있지만 정말 합리적이다. 마치 외화 를 보는 듯 하다. 그런데 어떻게 이런 경찰이 시민 잡는데는 귀신, 범인 잡는데는 등신이 될 수 있을까? 이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느낀점은 "방송국에서 의도적으로 강호순 사건을 이용해서 용산참사로 나빠진 경찰의 이미지를 좋은 쪽으로 끌고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3].

사실 조중동이 말같지도 않은 논리로 강호순의 얼굴을 공개한 것도 용산참사를 강호순 얼굴 공개로 돌려 막으려고 한 것이다. 그런데 여기에 "청와대에서 여론조작을 지시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민주당 김유정 의원이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경찰청 홍보담당관실에 문건을 보냈다"라고 폭로한 것이다. 물론 청와대는 부인했다. 부인한 이유는 공개한 문서의 형식이 청와대에서 사용하는 형식이 아니라는 것. 그리고 어제 방영된 100분토론에서도 이 문제가 불거졌다.

그리고 오늘 청와대에서는 여론조작을 지시했다는 것을 실토했다. 그런데 그 내용이 재미있다. "온라인 홍보 담당관이 개인적으로 경찰청 홍보담당과에게 메일을 보냈으며 구두 경고했다"고 한다.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5공 시절 검찰의 발표나 철거민이 열받아 시너를 뿌리고 자살했다는 용산참사에 대한 검찰의 발표나 "개인이 보내고 구두 경고했다"는 청와대의 발표나 아주 똑 같다.

손박닥으로 하늘을 가린다
그런데 정말 청와대나 검찰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닐까?[4]

관련 글타래


  1. 시사프로는 SBS를 거의 보지 않는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정도가 유일하다. 그러나 KBS에서 시사 프로가 사라진 뒤 이제는 SBS를 본다. KBS보다는 SBS가 차라리 낫다. 
  2. 기억으로 적은 것이라 정확하지는 않다. 
  3. 강호순 사건이 있은 뒤 항상 나오는 인물들이 있다. 표창원 교수, 이유라 경장 등. 
  4. 설치류 뇌용량이 2mb이니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