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야할 기업, 네이버

나는 속된 말로 네이버까다. 그러나 내가 처음부터 네이버까였던 것은 아니다. 초기 네이버가 검색엔진을 들고 나왔을 때 네이버의 허접한 검색엔진을 보고 네이버를 사용하지 않았을 뿐 네이버를 싫어한 것은 아니다. 네이버를 싫어하게 된 것은 펌질이 습관인 네이버 사용자와 펌글을 지키려는 네이버의 눈물겨운 노력, 그리고 '개념은 안드로메다로 보낸 인간 봇들'만 있는 네이버 고객센터 탓이다.

불펌을 당연한 것으로 아는 네이버 사용자

동냥질•협박질•조작질

동냥질•협박질•조작질은 네이버 성장 동력이다. '불펌'이라는 이름의 동냥질은 아직도 네이버의 주요 성장 동력이기도 하다.

에서 알 수 있듯이 요즘 네이버에서 퍼간 글을 모두 삭제하고 있다. 게시 중단 서비스가 조금 개선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절차를 진행하면서 역시 느끼는 것은 '네이버는 개념을 안드로메다로 보냈다'는 생각이다. 먼저 퍼가지 말라고 저작권을 명시한 글을 퍼간 네이버 블로거가 있다. 그런데 네이버 블로거 답게 저작권을 무시하고 그 글을 퍼갔다. 그래서 게시 중단 요청을 했다. 그리고 그 블로거가 글을 다시 올렸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네이버에서 그 사용자에게 보낸 메시지이다.

네이버 게시중단 조치는 도아 측의 요청에 의한 조치일 뿐, 고객님의 게시글 내용이 반드시 부당하거나 불법임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저작권을 어기고 불법으로 퍼간 글이 부당한 것도 불법도 아니라고 한다. 이렇다 보니 네이버 블로거는 불펌을 당연한 것으로 안다. 물론 모두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절대 다수는 불펌을 당연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미 삭제한 글이지만 한 네이버 카페지기가 내 글을 불펌한 뒤 올린 글이다.


불펌을 당연한 것으로 아는 카페지기

가져가지 못하도록 하고 오른쪽 마우스를 막았지만 이 글까지 불펌하면서 불펌을 당연한 것으로 안다. 아울러 이 사람이 카페 매니저이다.

개념은 안드로메다로~~~

그러나 네이버 블로거는 그나마 낫다. 명색이 고객 센터무개념 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 네이버 카페에서 퍼간 글을 발견했다. 그런데 무려 57명이나 스크랩을 해갔다. '게시 중단 신청'을 하면서 이 글도 삭제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이 글에 대한 답변은 전혀 없었다. 결국 고객 센터 신고 게시판에 이 게시물의 URL을 알려 줄 것을 요청했다. 그리고 받은 답변과 보낸 내용이다.

무개념 인간 봇

게시 중단 서비스는 게시물 단위로 제한을 하고 있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삭제를 요청하시는 게시물의 주소를 고객님께서 정확히 기재하셔서 게시 중단을 요청을 해주셔야 처리를 할 수 있습니다.

예. 그래서 URL을 알려 달라고 요청한 것입니다.

또한, 카페글을 스크랩해간 내용은 게시물을 직접 등록한 이용자만이 어느곳으로 스크랩이 되었는지 확인이 가능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도 정확하게 스크랩을 해간 게시물은 확인이 어려워 게시물의 주소를 적어주시지 않는 이상 저희도 게시 중단에 도움을 드리기는 어려운 점 이해 부탁드립니다. 요청하신 문의 내용에 큰 도움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제 글을 퍼간 것은 펌로거입니다. 그러나 그 글을 많은 사람들이 퍼갈 수 있었던 것은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펌질 도구 때문입니다. 또 사용자가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은 DB에 아직 퍼간 경로가 남아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런데 그 URL을 알려 줄 수 없다는 것은 도둑질을 장려하고 도둑질할 수 있는 장비까지 제공했지만 도둑질에는 책임이 없다는 답변과 같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다시 한번 요청합니다. 퍼간 URL을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정 알려 줄 수 없다면 글을 퍼간 사용자에게 요청해서라도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제글을 퍼간 것은 명백한 저작권 위반이며 저작권 위반으로 고소당하는 것 보다는 URL을 알려 주는 것이 낫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네이버 펌로거는 Ctrl-C, Ctrl-V로 퍼가고 글 주인은 펌글을 찾고, 다시 원글 찾고 게시 중단 절차를 통해 요청하고, 그래도 안되서 다시 이런 글을 쓰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네이버의 생각을 알고 싶군요.

마음까지 읽어주는 친구같은 네이버 고객센터가 고객님 곁에 있습니다.

이런 말만 하지 말고 정말 마음까지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펌로거만 네이버의 고객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 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받은 답은 정말 가관이다.

게시물을 스크랩해간 블로거 확인 방법에 대해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스크랩된 게시물로 이동하여 [담기(+ )]부분을 클릭하면
게시물을 담아간 이용자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위의 부분을 클릭하면 아래의 그림과 같이 스크랩 자취 팝업창이 확인됩니다.

담긴곳과 담은사람, 날짜를 확인하실 수 있사오니
참고하시어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안내해 드린 내용이 고객님께 조금이나마 도움되었길 바랍니다.

스크랩한 글의 URL을 요청하는 질문에 네이버 블로거가 자신의 글을 스크랩한 사람을 확인하는 방법을 알려 주고 있다. 도대체 질문을 읽고 답을 달은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퍼간 글을 지키기 위해 고객을 고소하라는 네이버

너무 어이가 없는 답변이라 처음부터 끝까지 과정을 적어 다시 보냈다. 아울러 이 글이 마지막 요청이며, 이 요청도 묵살된다면 '글을 올린 사용자를 저작권 위반으로 고소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함께 보냈다. 그리고 저작권 위반으로 사용자를 고소하면 그 책임은 펌질 도구를 제공하고 퍼간 글을 끝까지 지키려고 한 네이버에 있다는 것을 명시했다. 그리고 어제 답변을 받았다.


사용자를 고소하라고 친절하게 알려 주는 네이버

그러나 내용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이 답변자도 문제가 어떤 문제인지 아직도 모르고 있다. a라는 펌로거가 내 홈페이지의 글을 카페에 글을 퍼갔다. 그리고 '게시 중단 신청'을 한 사람은 나지만 답변은 카페에 글을 올린 사람과 게시 중단을 요청한 사람을 같은 사람으로 보고 회사는 책임이 없으며 퍼간 글의 URL을 알고 싶으면 고소를 통해 해결하라는 답변이다.

네이버의 약관을 보면 네이버에 올린 글에 대해 네이버는 범우주적인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그 글이 문제가 되는 경우 네이버는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는다. 즉 펌질을 장려하는 정책, 퍼온 글을 보호하는 정책, 펌질 도구(스크랩)까지 제공하지만 네이버는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는다. 오히려 사용자고소해서 해결하라고 친철하게 사이버테러대응센터의 주소까지 알려 주고 있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