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두개의 글(네이버에 유독 펌로거가 많은 이유, 네이버에서 퍼간 글을 삭제하자!!!)에서 알 수 있듯이 요즘은 네이버로 퍼간 글을 모두 삭제하고 있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네이버가 저작권을 위반한 것은 아니라고 해도 저작권 위반을 방조한 책임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네이버에 유독 펌로거가 많은 이유에서 설명한 것처럼 네이버 정책은연 중 불펌이 당연한 것이라는 인식을 심어준다. 여기에 스크랩이라는 불펌 도구를 제공한다. 이렇기 때문에 웃지못할 촌극도 벌어진다고 한다. 네이버에서 스크랩을 해본 사람은 알 수 있지만 스크랩 단추를 클릭하면 어떤 형태로 글을 퍼갈 것인지 설정하는 창이 나타난다. 여기서 확인을 누르면 '글 주인에게 감사의 답글을 남기겠느냐'는 창이 나타난다.

아마 글을 퍼가는 네이버 사용자는 여기서 '담아가요'., '퍼가요'를 남기는 듯하다. 그런데 네이버 블로거 중 한분이 이런 글을 남기지 않고 다른 사람의 글(정확히는 불법적으로 음악을 올린 글)을 퍼왔다고 한다. 그런데 불법적으로 음악을 올린 사람이 찾아와 감사의 댓글을 남기지 않았기 때문에 불펌이라고 난리를 쳤다고 한다. 자신은 다른 사람의 음악을 퍼와 올려놓고 댓글을 남기지 않았다고 불펌이라고 생각하는 그 인식이 네이버 사용자 답다.

네이버가 사는 법, 저작권 방조

아무튼 이런 네이버 사용자의 불펌을 막고, 불법으로 퍼가면 저작권 위반으로 고소당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기 위해 요며칠 사이 네이버, 구글, 다음, 야후등을 검색해서 홈페이지 글블로그 글을 퍼간 글을 모두 게시 중단 신청하고 있다. 이러게 게시 중단을 요청하다 보니 참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다. 글을 쓴 사람은 어렵게 글을 쓴다. 그런데 펌로거Ctrl-C, Ctrl-V로 글을 퍼간다. 그러면 글을 쓴 사람은 퍼간 글을 찾고, 글의 원본 URL을 찾는다. 그리고 실명 인증하고, SMS로 다시 본인 인증을 한다. 그리고 퍼간 글의 URL와 원본 글의 URL을 전송해서 게시 중단을 요청한다.

과연 이것이 타당한 일일까?

그런데 여기서 퍼간글을 네이버가 자랑하는 펌질 도구(스크랩)를 이용해서 다시 퍼가면 문제는 더 커진다. 일단 네이버 사용자는 댓글을 남기지 않고 퍼가면 불펌이라는 인식이 있다. 따라서 퍼간 글의 댓글을 확인하고 댓글이 달린 네이버 사용자를 또 일일이 방문한다. 그리고 퍼간 글을 찾아 다시 URL을 기록하는 작업을 반복해야 한다. 여기까지는 그나마 났다. 이런 방법으로 퍼간 글의 URL을 확인해서 삭제할 수 있기 때문에...

문제는 카페에서 발생한다. 오늘도 모 카페에서 퍼간 글을 확인했다. 그리고 펌을 확인하니 총 57명이 퍼간 것으로 확인되었다. 그런데 댓글은 하나도 없었다. 그래서 게시 중단 신청을 하면서 해당 글과 퍼간 글을 모두 삭제하고 그 결과를 알려 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 온 메일.

안녕하세요, 네이버 게시중단요청서비스 담당자입니다.

귀하께서 보내주신 요청서 (침해내용, 예- 명예훼손/저작권 침해) 에 따라
게시중단 처리가 완료되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참고로, 게시물이 게재중단 되더라도 검색 결과에서 정상적으로 반영되기까지는
약간의 시간이 소요되오니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항상 네이버를 이용해주시고 관심 있게 지켜봐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 본 메일은 발신전용으로 회신되지 않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고객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네이버 게시중단요청서비스 담당자 드림.

봇이 답변하는 듯 퍼간 글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다. 결국 고객센터를 통해 다시 글을 올렸다. 퍼간 글의 URL을 알려 달라는 글을 올렸다. 그리고 받은 답변은 역시 네이버 다웠다.

문의하신 게시물 중단 조치와 관련하여 답변 드립니다.

게시 중단 서비스는 게시물 단위로 제한을 하고 있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삭제를 요청하시는 게시물의 주소를 고객님께서 정확히
기재하셔서 게시 중단을 요청을 해주셔야 처리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카페글을 스크랩해간 내용은 게시물을 직접 등록한
이용자만이 어느곳으로 스크랩이 되었는지 확인이 가능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도 정확하게 스크랩을 해간 게시물은 확인이 어려워
게시물의 주소를 적어주시지 않는 이상 저희도 게시 중단에 도움을
드리기는 어려운 점 이해 부탁드립니다.

요청하신 문의 내용에 큰 도움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답변을 보면 알 수 있지만 게시 중단 서비스는 정확한 URL을 알아야 하며, 퍼간 글의 URL은 DB에 남아 있지만 알려 줄 수 없다는 글이었다. 쉬운 이야기로 **정책으로 *펌을 장려하고, 펌질 도구를 제공한다. 그리고 어떤 경로로 퍼갔는지 DB에는 남아 있다. 그런데 그 URL은 가르쳐 줄 수 없다. 최초의 펌글은 삭제되도 나머지 펌글은 지키겠다는 네이버의 눈물겨운 노력이 엿보인다.

나는 네이버를 싫어한다. 그 이유는 그 기업이 잘나가는 기업이기 때문이 아니다. 부도덕하기 때문이다. DB에 남아 있는 URL 조차 알려 주지 않는다면 퍼간글을 지울 수 있는 방법은 없다. 게시 중단 서비스가 URL을 알아야 처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분명 네이버는 법적으로 저작권을 어긴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저작권을 어기도록 장려하고 저작권을 어기는 것을 방조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이 것이 네이버의 성공 전략이다.

이익은 챙기되 책임은 지지 않는 것.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