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에 나오지 않는 4대강의 참혹한 진실

4대강이라고 하면 모든 국민이 반대하는 것 같지만 의외로 찬성하는 사람도 많다. 이런 점은 이명박 정부의 치적 중 4대강 사업을 꼽는 사람이 무려 10% 가까이 된다는 점에서도 알 수 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4대강을 지지하는 사람 중에서도 "진짜 4대강의 진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4대강 사업위에서 발표한 내용만 보면 사실 반대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나 역시 4대강 정비사업은 찬성한다. 물론 지금처럼 보를 쌓아 물을 막는 4대강을 찬성하는 것이 아니다. 여울과 소가 반복되고 하얀 모래톱이 어울어진 '흐르는 강'으로 정비하는 것은 언제나 찬성이다. 특히 우리 고대사의 큰 축을 담당했던 영산강흐르는 강으로 되돌리는 것은 언제나 찬성한다. 4대강을 찬성하는 사람 중 상당수는 막연히 4대강 살리기 사업을 바로 이런 사업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이름 부터 4대강 정비사업에서 출발, 4대강 살리기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4대강 사업은 이런 우리 하천의 특색과는 무관하게 진행되는 사업이다. 이명박의 말처럼 4대강 사업이 대운하 사업이 아니라고 해도 강 곳곳에 대형 보를 세우는 일종의 댐 공사인 셈이다. 4대강에 저수되는 물의 량은 함안보 1억 2천만톤, 강정보 1억 7백만톤으로 대형댐의 저수량 10~42배에 달한다. 물론 강에 이런 댐을 세우는 목적은 분명하다.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너무 눈에 보이기 때문이다.

우리 하천의 특징 중 하나는 바로 사천이다. 소와 여울, 모래톱과 습지가 생기는 이유도 물길이 똑 바로 흐르는 것이 아니라 뱀처럼 구불 구불 흐리기 때문이다. 과거에도 뱀처럼 구불 구불하던 하천을 곧게 정비했었다. 저수량을 늘리고 가뭄과 홍수에 대비하기 위해서이다. 그런데 이렇게 정비된 하천에서는 해마다 홍수가 난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수천년 동안 흐른 물길이 왜 구불 구불 해졌는지 생각해 보면 된다.

개발전
개발후

여주 바위늪구비 습지

TV에 나오지 않는 4대강의 참혹한 진실에서 소개한 여주 부위늪구비 습지. 사람과 어울어진 이런 습지가 4대강 죽이기 사업으로 사라지고 있다. 습지만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습지와 같이한 모든 생명이 사라진다. 그리고 결국 생명이 사라진 이곳에는 인간도 사라질 수밖에 없다.

아무튼 여성주의 저널, 일다 블로그에 4대강의 진실을 쉽게 알 수 있는 만화가 두편 올라와 있다. 최병성님의 책 <강은 살아있다>를 토대로 구성한 것이라고 한다. 그런데 그 내용이 아주 쉽다. 또 이명박 정부가 주장하는 4대강과 실제 4대강 사업의 차이가 아주 명확하게 드러난다. 인쇄를 해서 돌려 보고 싶을 정도로 잘만든 만화다. 원래는 이런 글은 링크만 하지만 일다 블로그에 퍼가서 널리 알려 달라고 되어 있어 소개한다.


[출처: 만화로 보는 4대강 사업의 진실 1. "강은 살아 있다"]


[출처: 만화로 보는 4대강 사업- 물 그릇론의 진실은?]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