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YTN에 올라온 기사 전문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비서관 1명과 등산을 하던 중 산 아래로 떨어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당시 머리 부분을 크게 다쳐 인근 김해 세영병원으로 옮겨진 뒤 양산 부산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노 전 대통령이 실족한 것인지 자살을 기도한 것인지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출처:노무현 전 대통령 등산 중 떨어져 숨진 듯]

믿기지가 않습니다. 경찰은 "자살한 것인지 실족한 것인지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합니다. 돌아가신 마당에도 치욕을 안겨드리는 것 같습니다. 정직한 사람에게 최대의 불명예는 부정직입니다.

현 정권이 박연차를 수사했다는 것은 사실 노무현 전대통령이 그만큼 깨끗했다는 방증이기도 합니다. 그 이유는 박연차는 노무현 전대통령의 사람이기 이전에 한나라당의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여권은 박연차만은 건드리고 싶지 않았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뒤 지난 1년간 저인망식 수사를 해도 나온 것은 고작 형 노근평씨가 전부였습니다.

결국 노무현 전대통령을 잡기 위해서는 박연차를 잡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박연차를 잡는다는 것은 결국 이명박 현대통령을 포함한 여권 핵심인사까지 건드릴 수 밖에 없습니다. 검찰이 천신일씨를 수사하면 수사를 뇌물로 국한하는 이유도 간단합니다. 박연차나 천신일을 모두를 수사하면 결국 이명박 대통령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노무현

제가 유일하게 우리나라 대통령으로 생각한 분이셨습니다.

박연차, 천신일 특검을 통해서라도 박연차 리스트에 오른 모든 인물들에 대한 수사를 해야 합니다. 노무현 전대통령이 조금이라도 편하게 가실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은 박연차, 천신일 특검입니다.

속보

노무현 전대통령이 유서를 남긴 듯하다는 속보가 있습니다. 자살이라면 결국 정치살인이 일어난 셈이군요. 안타깝습니다. 정직한 분께 부정직의 굴레를 쒸어 결국...
정부는 장례는 국민장으로 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어이가 없습니다. 정치살인을 하고 장례만 '국민장'으로 하면 다인가 봅니다. 대한민국이 싫습니다.
김경수 비서관이 "노무현 대통령이 유서를 남겼다"고 했다고 합니다. 노무현을 지우려고 했던 이명박 정부의 '정치살인'을 감행한 셈입니다.
부산대 병원측에서 밝힌 공식적으로 돌아가신 시간은 오늘 오전 9시 30분이라고 합니다.
'정치살인'을 자행한 한나라당은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하는군요.
문재인 전 비서관이 "유서가 있다", "유서는 가족에게 보내는 짤막한 유서다", "봉화마을 뒷편의 바위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인다"라고 기자회견을 했다고 합니다.
봉화마을 뒷산 봉화바위에서 갑자기 뛰어 내렸다고 합니다. 그래서 경호원이 막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문재인 전 비서관의 말이라고 합니다. 산은 자그마한 산인데 '봉화바위'라는 상당히 큰 바위가 있다고 합니다.

함께가자 우리 이길을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