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프레소 머신 vs 커피 메이커

커피(Coffee)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은 에스프레소 커피머신(Espresso Coffee Machine)과 커피 메이커(Coffee Maker)의 차이를 잘 구분하지 못한다. 원두 커피로 커피 원액을 만든다는 관점에서 보면 별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커피 메이커'와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의 가격 차이는 상당히 크다. 요즘은 보급형이 많아져 상당히 싸졌지만 수백만원을 호가하는 것도 있다.

일반적으로 '커피 메이커'는 종이 필터에 원두 커피 가루를 붓는다. 그리고 뜨거운 물을 원두 커피에 통과시켜 커피를 만든다. 반면에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은 높은 수증기의 압력을 이용해서 커피액을 추츨한다. 증기의 압력으로 커피액을 추출하기 때문에 30초 정도의 짧은 시간에 일반 커피보다 5배 정도 진한 커피 액을 추출할 수 있다. 또 우유 거품을 낼 수 있는 스팀 기능도 있기 때문에 커품을 사용하는 카페라테(Cafe au lait)와 같은 커피도 만들 수 있다.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은 자동과 반자동으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전자동 제품은 단추 하나만 누르면 알아서 커피를 분쇄, 커피액을 추출해 준다. 커피의 농도, 거품까지 취향에 맞게 만들 수 있으며 한번에 여러 잔을 뽑을 수 있는 잇점이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이런 제품은 가격이 비싸다. 보통 수백만원대에 이른다. 따라서 개인이 구입해서 사용하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다.

'수동'은 원두가 아닌 '원두 가루'를 사용한다. 또 물통에 물을 채우는 등 모든 작업을 직접 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상당히 복잡할 것 같지만 복잡도는 커피 메이커를 사용하는 것과 비슷하다. 커피 메이커는 물통에 물을 채우고, 여과지에 커피를 담은 뒤 전원을 넣으면 커피가 만들어 진다. 수동 에스프레소 머신도 비슷하게 물통에 물을 채우고 추출바에 커피를 담아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의 전원을 넣으면 커피액을 추출할 수 있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은 추출바에 한잔 분량의 커피만 담을 수 있기 때문에 실제 한번에 뽑을 수 있는 커피의 양도 한잔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그러나 아메리칸 스타일의 순한 맛을 원한다면 조금 흐리게 여러 잔을 뽑아도 된다. 또 커피 메이커는 필터 때문에 커피 오일까지 걸러지지만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은 커피 오일이 걸러지지 않기 때문에 커피의 풍미가 더 살아난다. 아울러 에스프레소 커피를 만들 때 나오는 커품은 이런 커피 오일의 영향으로 보인다.

위즈웰 에스프레소 커피머신

얼마 전 위드블로그를 통해 받은 위즈웰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은 수동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이다. 따라서 원두가 아닌 원두 가루를 이용해야 하고 커피를 내릴 때 모든 과정을 수동으로 해야 한다. 옥션 최저가로 검색해 보면 12만 9천원이기 때문에 일반 커피 메이커 보다는 확실히 비싸다[1]. 그러나 커피의 맛은 커피 전문점에서 사먹는 것보다 훨씬 좋다. 물론 이 부분은 원두의 차이일 수도 있다.

또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에서 맛을 결정하는 요소 중 하나는 크레마(커피 거품)인데 이 크레마 역시 상당히 풍부하게 나왔다. 물론 고가의 제품처럼 농도와 크레마의 양까지는 조절할 수 없다. 그러나 커피 전문점에서 들이는 커피의 가격을 생각하면 하나 쯤 구입해서 커피를 내려먹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았다. 참고로 이 커피머신을 받은 뒤 마시는 커피의 양이 상당히 늘었다. 2L 짜리 물한통을 거의 하루에 다 마신다.

처음 사용해 본 '커피머신'이지만 사용하는 것도 그리 어렵지 않았다. 물론 커피 메이커로 커피를 뽑는 것 보다는 조금 더 복잡하다. 결론적으로 '전반적으로 제품의 성능은 만족스러웠다'. 다만 커피 필터는 조금 부실해 보였다. 또 사용된 철의 색깔 때문인지 몰라도 과연 여기에 커피를 내려먹어도 괜찮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커피 추출바와 필터

손잡이를 당겨 필터를 넣고 여기에 다시 커피 가루를 얹어 사용한다. 그런데 필터가 조금 부실해 보인다. 수증기의 압력을 이용해서 커피를 내리기 때문에 필터 안쪽에는 고무패킹이 있다.


설치된 에스프레소 커피머신

커피머신 위에 있는 것이 추출바이다. 구성품이 단촐하기 때문에 본체외에 커피 스푼, 필터 두개, 추출바가 거의 전부다. 또 전원 단추가 조금 투박하기는 하지만 디자인도 나름 괜찮은 편이다.


추출한 커피

뽑은지 조금 오래되서 거품은 모두 사라졌다. 그러나 보통 이 알루미늄 컵 하나 가득 뽑아 커피를 마신다. 양이 조금 많기 때문에 다 마실 때 쯤이면 차거운 커피가 된다.

에스프레소 커피 만들기

참고로 개봉한 '원두커피'는 될 수 있으면 봉투를 뜯은 뒤 한주 내에 다 마시는 것이 좋다. 만약 한 주내에 다 마실 수 없다면 냉동실에 보관하는 것 보다는 '전용 밀폐용기'에 넣어 서늘한 곳에서 보관하는 것이 커피의 풍미를 유지하는 한 방법이다. 다만 에스프레소 커피머신(Espresso Coffee Machine)을 이용해서 커피를 내려먹다 보니 원두가루가 아니라 원두 분쇄기도 하나 구입하고 싶어 졌다.

관련 글타래


  1. 몇 만원대 에스프레소 커피머신도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