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스 시절 절대 강자였던 이야기를 물리친 프로그램은 의외로 새롬 데이타맨(Dataman Pro)이라는 상당히 간단한 프로그램이었다. 이야기처럼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지는 못하지만 윈도우에서 실행되는 PC 통신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무주공산의 윈도우 시장을 쉽게 석권할 수 있었다. 새롬 데이타맨이 가지고 있는 특징 중 하나는 "전화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텔넷(Telnet)도 지원한다"는 점이었다.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화를 이용해서 모뎀으로 하이텔에 접속했다. 그러나 내 경우에는 학교에서 LAN이 됐기 때문에 더 이상 하이텔을 전화로 접속할 필요가 없었다. 텔넷이라고 하면 유명한 프로그램으로 Netterm이 있었다. 영문 프로그램이지만 나름대로 한글도 잘 지원하고 터미널 모드도 나름대로 잘 지원하는 프로그램1이었다. 따라서 보통 텔넷을 사용할 때에는 Netterm을 주로 사용했다.

'새롬 데이타맨'를 이용하는 때는 텔넷을 이용해서 PC 통신을 할 때가 유일했다. 새롬 데이타맨 프로에서는 PC 통신에도 상당히 유용한 기능이 다수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한 예로 통신사별 즐겨찾기가 가능해서 자주 가는 사이트는 이 즐겨찾기를 이용해서 바로 접속할 수 있다.


새롬 데이타맨 for HiTel

새롬 기술을 유명하게 만든 새롬 데이타맨. 기능적으로 뛰어난 부분은 없지만 갈무리, 책갈피, 모뎀 관련 기능등 PC 통신에 적합한 기능때문에 무주공산의 윈도우 시장을 쉽게 공략했다.

당시 나우누리2, 천리안3은 모두 텔넷 포트를 제공했다. 그러나 하이텔만 상당히 늦게까지 공식적인 텔넷 포트를 제공하지 않았다. 따라서 하이텔 사용자 중 상당수는 PC 통신은 전화로만 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았다. 이렇다 보니 하이텔에서 상당히 재미있는 경험도 있다. 물론 내 생각에는 재미있지만 당하는 당사자는 알았다면 상당히 기분이 나빴을 것이다.

요즘은 크랙도 하지 않고 해킹도 하지 않지만 한때 나우누리 파워유저 그룹(PUG)에 올라오는 윈도우용 크랙 프로그램은 모두 내가 만든 프로그램이었던 적이 있다. 해킹도 관심이 많아서 하이텔을 해킹한 적도 있었다. 이렇다 보니 사용할 수 있는 하이텔 ID가 상당히 많았다. 로그인 기록을 보고 암호를 바꾸면 다른 아이디로 로그인하는 식이었고 유료 서비스는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4.

하루는 하이텔 말방5에 갔을 때의 일이다. 나우누리는 자기소개에서 서너줄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ANSI를 이용해서 화면을 쪼개고 나오면서 소개가 출력되게 만들어 두었다. 그러나 하이텔은 자기 소개를 한줄 밖에 쓸 수 없기 때문에 PF 명령으로 소개를 보면 '화면을 검은 먹통으로 만드는 ANSI 코드'를 심어 두었다. 또 별명에는 영어로 전환하는 ANSI 코드까지 심어 두었기 때문에 보통 나랑 채팅을 하면 골탕을 먹는 사람이 많았다.

그 날도 말방에 모르는 아가씨가 접속했다. 그래서 간단히 소개를 하며 절대 "PF로 내 소개를 보지 말라"고 알려 주었다. 잠시 뒤...

"XXX님이 방을 나가셨습니다"

아마 이런 메시지가 나타났다. 절대 보지 말라고 했는데 궁금해서 PF 명령으로 내소개를 본 뒤 화면이 먹통이 되자 할 수 없이 이야기를 종료한 것6으로 보였다. 보지 말라고 한 것을 보고 통장이 된 그 아가씨는 잔뜩 열이 받아 있었다. PC 통신상에서 흔하게 있는 장난이지만 이런 장난이 아주 못마땅한 듯했다. 그리고 이 일이 있은 뒤로는 나와는 아예 대화를 하지 않았다.

당시 하이텔 대화방은 100개까지 밖에 개설하지 못했다7. 하이텔 사용자 수를 생각하면 방의 수가 너무 적었고 따라서 방을 하나 만든다는 것은 보통 실력이 아니면 힘들었다.

말방에서 방을 만드는 멤버는 몇명이 있는데 그 중 한명은 희명이라는 주부였다. 하이텔 단말기를 사용하는데 타자가 워낙 빨라서 방이 깨지면 항상 제일 먼저 방을 만들었다. 두번째는 나 였다. 나야 타이핑 속도가 빠르지는 않지만 방만드는 스크립트를 짜두었기 때문에 방이 깨지거나 새로 만들 때에는 스크립트를 이용해서 만들었다. 따라서 스크립트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 보다는 확실히 빨리 만들었다.

역시 방을 만들었다. 암호는 말방 사람들은 모두 알고 있는 상태였다. 가장 먼저 들어온 사람은 ANSI 코드때문에 골탕을 먹은 주희였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나와는 말조차 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때 갑자기 재미있는 생각이 들었다. 전화로 접속하는 것이 아니라 텔넷으로 접속하기 때문에 "새롬 데이타맨을 하나 더 뛰우고 텔넷으로 접속하면 한명 이상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다"는 생각이었다.

바로 실행했다. 어차피 로그인할 수 있는 ID는 여러개 알고 있기 때문에 이 ID로 로그인한 뒤 말방으로 들어갔다. 그러고는 마치 다른 사람인 듯 주희에게 인사했다.

도아B:"안녕하세요? 저는 XXX라고 합니다."
도아B:"말방에서 주희씨는 처음 보는 것 같군요?"

대화할 상대가 없던 주희는 내게 바로 귓속말을 날렸다. 그리고 이어진 대화. 일반적인 대화도 있지만 나에 대한 비난이 주를 이뤘다. 두 사람이 같은 사람이라는 것을 모르는 아가씨는 나에 대한 욕을 다른 사람에게 한다고 생각했지만. 그리고 다른 ID로 가끔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날렸다.

도아A:"야. 니들 잠수타니?"
도아A:"왜 귀가 가렵지? 누가 욕하나?"

주희:"그래도 지욕하는 줄은 아는 모양이지?"
도아B:"저 양반이 주희씨에게 큰 잘못을 저질렀나 보군요?"

지금 생각하면 한 때의 추억이다. 다만 ANSI를 이용한 장난도 통하지 않을 만큼 당시 PC 통신은 상당히 예의가 있었다. 막말을 하는 사람도 별로 없었다. 대화방에서 "어삽솨"와 같은 통신체를 사용하기는 해도 지금 인터넷 보다는 예의있고 배려가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관련 글타래


  1. Netterm을 사용하다 결국은 CRT로 바꾼다. 그 이유는 터미널 모드를 완벽하게 지원하는 프로그램은 당시 CRT가 유일했기 때문이다. 

  2. 나우누리 초장기 멤버로 하이텔에 "나우누리가 하이텔 보다 좋은 점 100가지"와 같은 글도 올렸다. 그러나 나우누리의 부당요금과 이에 답하는 상담원의 무개념 때문에 결국은 해지했다. 

  3. 전화요금외에 사용료를 내야하는 천리안은 자료가 상당히 많았다. 그러나 나는 이 천리안은 몇년간 무료로 사용했다. 

  4. 아마 유료 서비스를 사용했다면 이자리에 있지 못했을 수도 있다. 

  5. 말띠이기 때문에 하이텔 말사랑, 말방, 삼동등에서 놀았다. 

  6.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ANSI로 화면이 먹통이 되면 Ctrl-F8을 누르면 복구됐던 것으로 기억한다. 

  7. 후에 200개로 늘기는 하지만 사용자 수를 생각하면 여전히 부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