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블로거뉴스에 오른 글, MB식 용기와 도전, 국민에겐 절망과 공포를 읽었다. 글의 내용은 나 역시 동의한다. 특히 제목부터 마음에 든다. 그런데 원래 IT쪽에 관심이 많다 보니 글의 내용 보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노트북에 더 관심이 갔다. 또 소형컴퓨터를 2대 구입하는데 무려 1980만원이나 썼다고 하니 노트북의 기종이 무엇일지 궁금해 졌다. 그래서 청화대 사진 자료실을 뒤져봤다. 일단 사진만으로는 노트북의 기종을 확인하기는 힘들었다. 다만 크기를 보면 LCD의 크기가 상당히 큰 것 같았다. 그러다 눈에 뛴 이상한 부분.

라디오 연설 녹음의 첫번째 사진

노트북 자판을 보면 종이 같은 것이 올라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알게된 사실

시선을 보면 사진을 찍기 위해 자세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로그인을 할 줄몰라 10여일 동안 컴퓨터를 쓰지 못했다는 이명박이고 보면 노트북은 이렇게 활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듯하다.

내용 추가

글을 잘 읽지 못하는 사람들 위해 다시 이야기 하겠다. 사진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이명박의 시선은 분명히 모니터를 향하고 있다. 아울러 종이의 방향을 보면 읽기 위한 것이 아니라 키보드를 덮어 둔 것이다. 따라서 이명박이 종이를 읽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경제도 어려운 상황에 국민의 혈세 1000만원(확인 중)을 들여 노트북을 구입했다. 그러나면 이 노트북은 최소한 노트북으로서 업무에 활용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명박은 이 노트북을 사진을 찍는 장식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명박이 비난받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컴퓨터를 사용해 본 사람들은 잘 알겠지만 어지간한 상황이 아니라면 키보드에 다른 물건을 올려 두지 않는다. 키보드에 종이를 올려 두고 사진을 찍었다는 것은 이명박이 컴퓨터를 잘 모르는 사람, 즉 컴맹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또 컴맹이라는 것 자체는 부끄러워할 이유가 없다. 컴퓨터를 배우면 된다. 너무 나이를 먹고 눈이 침침해서 컴퓨터를 배우기 힘들다면 종이를 들고 읽으면 된다. 그런데 이명박은 국민의 혈세로 마련한 노트북을 장식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 것이 이명박이 비난 받는 이유다.

얼마 전 청와대에서 물품 구입비에 대한 청와대의 반론이 올라왔다. 청와대에 따르면 "소형 컴퓨터는 서버"를 말하며, "정부 물품은 대형, 소형, 개인으로 분류해 구입한다"고 한다. 그러나 조달청에서 확인해 본 결과 대형, 소형은 있지만 개인은 없었다. 또 서버를 비롯한 다양한 서버군이 존재했다. 따라서 이 부분은 진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 또 사진 속의 노트북은 다른 국무위원들도 사용하는 것으로 봐서 1000만원짜리 노트북은 아닌 것으로 여겨진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