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면 필수적으로 만다는 사람이 '지나가다'이다. 이름 그대로 지나가면 그만이지만 이런 별명을 쓰는 사람 중에는 그냥 지나가지 못하고 악풀을 남기는 사람이 많다[1]. 특히 이런 악플러(누리개)의 특징 중 하나는 '글을 전혀 읽지 않고 글을 쓴다'는 점[2]. 따라서 이런 악플러(누리개)에게는 논리적으로 설명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는 때가 많다. 홈페이지를 운영한지 이미 12년[3]이나 됐고 따라서 정말 많은 악플를 받아봤기 때문에 이런 악풀에 상처받는 일은 별로 없다. 그러나 이런 악플러(누리개)들이 짜증나는 것은 사실이다.

몇번 말대꾸를 해주면 글도 읽지 않고 말도 안되는 논리로 악플을 달아대는 사람들[4]. 글에 욕설이 포함되어 있으면 삭제해도 되지 은근히 비꼬는 말투로 악플을 달아 대는 악플러는 어지간하면 참기 힘들다. 그런데 이런 악플러(누리개)들은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컴퓨터에 대해 무지하다는 것.

컴퓨터에 대해 아는 사람이라면 악플을 남기면 추적이 가능하다는 것 또한 알고 있다. 그러나 악플러(누리개)들은 이런 것을 모른다. 따라서 프록시도 사용하지 않고 악플을 남긴다. 틈나는 대로 접속한 뒤 자신이 쓴 댓글을 확인하고 또 악플 남기는 것을 보면 이런 '악플을 즐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전에 만난 악플러 중 하나는 마치 자신이 컴퓨터에 대해 잘아는 것처럼 이야기한 악플러가 있다. 쉬지도 않고 악플을 달아 대기때문에 이 악플러의 IP를 차단 시켰다. 그런데 며칠 뒤 바뀐 IP로 들어온 이 악플러(누리개)는 블로그를 내린 것으로 착각했다는 점이다. 즉, 컴퓨터를 안다는 악플러(누리개)도 IP를 차단한 것과 사이트를 내린 것을 구분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이런 컴퓨터에 무지한 악플러(누리개)에게 가장 공포스러운 것은 역시 자신이 하는 행동이 모두 감시되고 있다는 것을 알려 주는 것이다. 블로그를 자주 방문하던 악플러(누리개)가 한명있었다. 북마크까지 하고 자주 방문하면서 글을 읽는다. 그러면서 정치에 관련된 글에는 욕설도 서슴치 않는 악플러였다. 이름을 바꾸고 IP 까지 바뀌었기 때문에 모를 것으로 안 악플러가 또 다시 방문했다. 방문한 악플러(누리개)에게 블로그 방문 이유를 묻는 쪽지를 날렸다.

어떻게 됐을까?

그때 이후로 지금까지 이 악플러(누리개)는 블로그를 아예 방문하지 않고 있다. 어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장님 글쓰기' 하듯이 본문의 내용은 아예 읽지도 않고 막글을 올렸다. 답글을 올리자 역시 답글도 읽지 않고 또 답글을 단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하는 이야기는 '말장난을 하지 말라'는 것이었다. 이 악플러가 다시 방문한 것을 보고 역시 간단한 쪽지를 날렸다. 역시 이 악플러(누리개) 역시 방문을 뚝 끊었다.

악플러(누리개)를 퇴치하는 가장 좋은 방법

간단하다. 악플러(누리개)의 방패는 익명이다. 그런데 익명이 아니라는 것[5]만 알려 주면 악플러는 당연히 떠난다. 즉, 철저하게 감시 당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 주면 악플러는 함부러 악플을 달지 못한다는 점이다.

악플러에게 쪽지를 보내고 악플러를 감시할 때 사용한 프로그램은 Woopra이다. 이 프로그램으로 방문자를 추적하고 쪽지를 보내는 방법은 최고의 웹 사이트 실시간 감시 도구를 읽어 보기 바란다. 다만 Woopra를 사용할 때 주의할 점이 몇 가지 있다.

  1. 승인: 승인은 바로 나지 않는다. 처음에는 승인되는 시간이 차이가 나서 하루 정도 기다리면 승인이 나는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Woopra의 승인은 이런식으로 나지 않는다. Woopra 홈페이지에 따르면 승인은 Woopra측에서 서버가 확충되면 그때마나 난다. 따라서 짧게는 반나절만에 승인이 나기도 하지만 길면 몇달도 걸린다는 점이다.
  2. 페이지뷰: Woopra에 사이트를 등록할 때 등록하려는 사이트의 페이지 뷰를 설정하는 항목이 있다. 예전에는 천미만, 만미만만 가능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천미만, 만미만, 만이상이 가능하다. 그러나 설사 사이트를 추가할 때 만이상으로 설정해도 Woopra에 의한 통계는 만미만 잡힌다.

간단한 Woopra 정보
요즘 사용하는 웹 통계 및 웹 감시 도구는 Woopra이다. Woopra를 써본 사람은 알 수 있지만 Woopra는 웹 사이트에 코드 한줄만 추가하면 사용할 수 있는 아주 강력한 웹 감시 도구이다. 따라서 텍스트큐브와 같은 설치형 블로그, 티스토리처럼 스킨에 스크립트 삽입이 가능한 블로그 모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 도구의 자세한 기능은 최고의 웹 사이트 실시간 감시 도구를 참조하기 바라며 주요 기능만 보면 웹 통계 기능, 실시간 감시 기능, 실시간 추적 기능, 채팅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실시간 추적 기능은 설사 IP가 바뀌어도 방문자 ID가 바뀌지 않기 때문에 악플러를 추적할 때 아주 유용하다.

관련 글타래


  1. 이 블로그 방문자 중에도 '지나가다'라는 별명을 쓰는 분이 많다. 다행인지 모르지만 내 블로그를 지나가는 분은 악플러가 별로 없다. 오히려 탁견을 남기는 분이 많다. 
  2. 악플러(누리개)만 이런 글을 쓰는 것은 아니다. 아이때부터 부모가 숙제를 해준 영향인지 악플러는 아니어도 이런 글을 남기는 사람은 많다. 눈은 있지만 읽지 못하고, 읽을 수 있지만 이해하지 못하고, 이해하지만 줄과 줄 사이를 읽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줄과 줄 사이를 읽지 못한다면 아무리 많이 읽어도 소용이 없다는 점이다. 
  3. 홈페이지를 처음 만든 것은 1996년이다. commlab.soongsil.ac.kr이라는 도메인으로 처음 운영했고, 그 뒤에 comp.mailx2.com,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는 도메인이 qaos.com이다. 첫글이 1996년 3월에 올라왔기 때문에 현재 12년 넘게 운영하고 있는 셈이다. 
  4. 포털(네이버, 다음, 엠파스순)에서 들어온 사용자 중 이런 악플을 다는 사람들이 많다. 따라서 다음 블로거뉴스에 노출된 글에는 아예 답글을 달지 않고 있다. 
  5. 접속 IP, 접속 국가, 접속 도시(서초처럼 동까지 추적), 해상도, 접속경로, 활동내역(본 글, 내려받은 파일, 외부 연결 사이트)까지 모두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