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루코라고 하면 분명히 한 세대를 풍미한 제품이다. 사실 요즘 남성용 면도기 시장은 를 비롯한 외산이 점령하고 있지만 어렸을 때는 도루코 제품이 시장 주도 제품이었다. 면도기 손잡이 아래쪽 을 돌려 뚜껑을 열고 양날을 면도기에 넣은 뒤 면도하는 제품이다. 아버님의 면도기로 솜털을 면도하다 베인 뒤로는 가까이 하지 않은 제품이지만 기억 속에 가장 인상깊게 남아 있는 제품이다.

아래쪽 손잡이를 돌리면 왼쪽 그림처럼 뚜껑이 열린다. 여기에 도루코 면도날을 넣고 다시 반대로 돌린 뒤 면도하는 방식이다. 내 기억으로는 상당히 날카롭고 섣부르기 면도하다가는 날에 베기 쉬운 면도기 였다.

도루코 페이스6

얼마 전 질레트 퓨전 파워 팬톰에 대한 글도루코가 국내 최초로 6중날을 개발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일단 확인해 보니 6중날에 디자인이 괜찮았다. 또 가격이 아주 착했다. 면도날 하나를 포함하는 면도기는 옥션에서 택배비를 포함해서 7천 9백원, 면도날 두개를 포함하는 면도기와 면도날 두개를 사은품으로 주는 상품은 택배비를 포함해서 만 천 사백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또 사은품으로 주는 면도날에는 행운권이 포함되어 있다. 이 행운권의 행운번호를 입력하면 추점을 통해, 기하 모하비 1명, 닌텐도 DL Lite 50명, 지우지아 의류 상품권을 200명에게 주는 이벤트(회원 가입한 뒤 응모 가능)를 하고 있었다.

요즘은 주로 사용하는 면도기가 질레트이다. 그러나 두 날까지는 도루코를 사용했고 지금도 칼날이나 칼을 구매할 때는 도루코 제품을 사용한다. 따라서 6중날의 성능이 궁금해서 옥션에서 1'1400원을 주고 구매했다. 그리고 오늘 제품이 도착했다.

포장 상자와 면도기 거치대

포장 상자와 면도기 거치대는 질레트와 비슷했다. 포장 상자의 생김새도 비슷했지만 세워둘 수 있는 점도 비슷했다. 또 거치대는 질레트의 거치대 보다 더 깔끔하고 조금 편했다.

면도기 앞, 뒷면

면도날이나 디자인을 보면 질레트에 뒤지지 않았다. 면도기의 쥐는 감도 질레트 보다 좋았다.

면도기

쥐어 보면 쥐는 감이 좋다. 디자인도 빠지지 않는 편이다. 날 역시 쉽게 빠지며 쉽게 끼워넣을 수 있다.

사은품과 행운권

이 제품을 구매하면 면도기 외에 사은품으로 면도날 두개를 사은품으로 준다. 또 이 사은품 면도날을 뜯어 보면 행운권도 포함되어 있다. 이 행운권의 번호를 Pace6 홈페이지에 접속한 뒤 행운번호를 입력하면 기아 모하비, NDLS, 의류 상품권을 추첨을 통해 준다.

성능

남자들의 로망이 면도라는 글에서 알 수 있듯이 남자들은 면도기를 좋아한다. 나도 비슷하다. 얼마 전 질레트 퓨전 파워 팬텀을 구매했다. 그러나 착한 가격과 도루코의 새제품, 세계 최초의 6중날이라는 설명 때문에 오랜만에 도루코 제품도 사용하고 성능도 시험할 겸 이 제품을 구매했다. 지난 월요일 면도를 했지만 이 제품을 시험하기 위해 오늘 아침도 면도를 하지 않고 출근했다.

제품이 도착한 뒤 포장을 뜯고 비누로 거품을 낸 뒤 면도기를 시험해 봤다. 일단 6중날이라 면도감은 좋았다. 면도감만 따지면 질레트 제품과 큰 차이는 없었다. 그러나 절삭력질레트에 비해 아주 떨어졌다. 일단 퓨전 파워 팬텀은 아무 생각없이 몇번 밀면 바로 잘려 나가는데 이 Pace6은 상당히 여러 번 밀어야 질레트 정도로 면도 할 수 있었다.

또 6중날이라 면도날이 너무 촘촘했다. 따라서 면도한 뒤 수염이 면도날 사이로 빠저 나가지 않고 모두 흘러 내렸다. 마지막으로 면도를 하고 나니 턱과 입술 언저리가 따끔 따끔했다. 질레트처럼 깨끗이 깍기 위해 여러 번 밀다 보니 발생한 현상으로 보였다.

전체적으로 면도감은 괜찮고 절삭력은 질레트에 비해 떨어지며 쥐는 감은 질레트보다 나았다. 질레트 퓨전 파워 팬텀 면도기(면도날 4개 포함)를 택배비를 포함해서 1'8560원에 구매했다. 도루코 페이스6 면도기(면도날 3개 포함)을 택배비를 포함해서 1'1400원에 구매했다. 약 7000원 정도의 차이가 난다. 따라서 사은 행사로 구입하면 가격적인 매력이 있지만 사은 행사가 끝난다면 가격적인 매력은 그리 크지 않을 것 같았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