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수구세력은 두 부류로 분류된다. 한 부류는 바로 친일파 계열이다. 일제시대 호의호식하다가 광복 후 잠시 숨을 죽였다. 그러나 부일 협력자였던 이승만 정권이 들어서자 그대로 이승만 정권에 붙어 일제시대에 백성의 고혈을 빨던 습속을 그대로 유지했던 사람들이다. 독립된지 60여년이 지난 지금 이런 친일파는 상당수 죽었지만 아직도 그 후손들이 우리 사회의 상층부를 구성하고 있다. 그러나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권의 등장으로 숨죽인 이들은 뉴라이트라는 종일단체를 구성하고 이명박 정권의 집권에 따라 다시 득세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두번째 수구세력은 이승만 정권이 자신의 지배권 강화를 위해 국내에 도입한 개신교이다. 천주교가 나름대로 우리민족의 전통과 토착화하는 과정을 거쳤다면 개신교는 다분히 지배이념 차원에서 들어왔다(물론 개신교가 들어온 것은 그 이전이지만 이승만 정권덕에 개신교가 확산됐다). 따라서 그 속성은 천주교와는 달리 반민중적이며, 친일적, 친수구적이다. 아울러 이승만 정권이래 개신교는 항상 기득권 층이었다. 그래서 성당민주화의 성지가 될 수 있지만 교회는 언제나 수구의 거점이 되어 왔다.

밑도 끝도 없이 시국안정을 바라는 한국 교회 목회자 9000명 서명이라고 되어 있다. 이명박 대통령이 소속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과 기독교사회책임이 주도한 것이라고 한다. 4만 5000명 중 20%에 해당하는 목회자가 동의한 것도 그렇지만 이 20%도 조작이라고 한다. [그림출처]

얼마 전 개신교 목사 중 20%가 촛불 중단에 동의했다는 뉴스조이 보도가 있었다. 아르바이트 생 40명을 동원 4만 5000명 목사에게 전화를 걸어 확인한 것이라고 한다. 4만 5천명 중 9100명이 동의했기 때문에 20%가 찬성한 것이라고 하는데 이 기사의 댓글을 보면 '찬성한 20% 중에도 사실 찬성하지 않은 사람이 많다'고 한다. 아는 단체도 아니고, 연락도 못 받았는데 이름이 있다는 사람, 서명한적도 서명에 동의한 적도 없다는 사람, 자신을 포함해서 주변 목사 중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는 사람등 동의했다는 사람 조차 동의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 광야라는 아이디로 올라온 댓글을 보면 개신교측에서 이명박 정권을 밀기 위해 얼마나 치졸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항의합니다.

저는 현재 노량진에서 목회를 하고 있는 목사입니다.
한 교회의 그것도 담임 목사의 이름을 들먹거릴 때는 최소한 기본적인 예의를 지켜서 설문을 하시기를 바랍니다. 알바생들을 동원해서 갑자기 전화를 걸어 이 명박 정부에 대한 의례적인 질문을 통해서 대답을 유도한 후에 상대방에서 준비 할 그리고 생각할 여유도 주지 않은 체 전화를 끊어버리는 사기에 가까운 전화 설문은 그 집단의 도덕성을 가늠하는 사건입니다. 이건 광우병 소사건 만큼이나 아주 나쁜 예이지요

제 이름이 들어간 것은 우리 교회 한 성도의 일러줌으로 알았습니다. 저는 전혀 동의하고 싶은 마음도 없고 동의한 적도 없습니다.

설문 전화 알바 아주머니의 단 한가지 질문 "목사님도 이명박 대통령이 끝까지 임기를 잘 마치시기를 원하시지요?" 그런 질문에 어느 목사가 아니요!라고 대답을 하겠는가?? 당연히 얼떨결에 "녜"라고 대답을 했지요.
그랬더니 그 다음에 바로 명단에 무엇을 동의 했다는 말인지 모르지만 동의자 명단에 떳더군요 이건 아닙니다. 그렇게 자신이 없는 설문 전화를 무엇하러 합니까?

난 무엇인가 불쾌한 전화라 싶어서 바로 되받아 전화를 드려 분명히 항의 했음에도 불구하고 제이름이 올랐습니다. 내 이름이 오르고 안 오르고 보다 더 분노 하는것은 늘 그런식의 일하는 방식이 한국 기독교의 신실성과 도덕성을 떨어드린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그런 거짓 명단으로 한국교회를 더 욕 먹이지 마시고 페기처분하시고 사과하시기를 바랍니다.

한 가지 다행인 것은 '개신교도 이명박은 지지해도 미국산 미친소는 지지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다음은 이 기사에 올라온 댓글 중 위의 발표가 조작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댓글만 모은 것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목사 4만 5000중 20%가 촛불 중단에 동의를 참조하기 바란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