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의 절대지존, 삼겹살의 유래에서 설명한 것처럼 우리나라 사람들은 삼겹살을 너무 좋아한다. 그런데 삼겹살은 돼지 한마리에서 고작 10분의 1정도만 나온다. 따라서 돼지 고기의 다른 부위는 헐값에 팔리며 삼겹살만 고가에 팔리는 편이다.

그러나 삼겹살이 나오기 전 가장 인기있는 부위는 역시 목살이었다. 비게와 고기가 반반 정도인 목살은 숯불에 구워 먹어도 맛있지만 역시 국을 끓여 먹어야 제맛이 난다. 김치찌개에 넣어 먹어도 맛있고 다른 국거리에 넣어 먹어도 맛있다. 그러나 목살은 뭐니 뭐니 해도 김치찌개를 해야 맛있다. 아니 김치찌개에 돼지 고기가 빠지면 꼭 앙꼬 없는 진빵을 먹는 듯하다.

그런데 돼지 고기의 목살은 김치찌개가 아니라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꼭 목살이 아니어도 상관이 없다. 그 이유는 삼겹살을 제외한 다른 부위는 국을 끓여 먹으면 대부분 맛 있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하는 것은 콩나물 돼지 국밥이다. 콩나물때문에 돼지 고기로 끓인 국이지만 상당히 시원한 맛이 난다. 또 청양 고추를 섞으면 매콤한 맛을 함께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집에서는 꽤 자주 해먹는 음식이다.

재료
목살 적당량, 콩나물, 청양 고추 1개, 양파 4분의 1개, 파 4분의 1개, 마늘 1톨, 소금, 다시다, 후추
조리법

보통 국에 들어가는 돼지 고기는 총총히 써는 것 보다는 깍두기를 썰듯 듬성 듬성 써는 것이 맛있다. 돼지 목살이나 다른 살코기를 비게와 살코기의 비율이 적당하도록 듬성 듬성 썰어 둔다.

  1. 돼지 고기와 고추 가루 2 큰술, 물 3~4 큰술, 후추, 마늘 다진 것, 소금 반 큰술을 넣고 달달 볶는다. 고기의 표면이 다 익을 때까지 센불에 볶아 준다. 이렇게 미리 볶는 것은 고기의 육즙이 흘러 나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이다. 또 마늘과 후츠를 넣는 이유는 돼지 고기 특유의 냄새를 제거하기 위한 것이다.
  2. 물을 200ml 컵으로 3컵 반을 붓는다. 여기에 작은 숟가락으로 소고기맛 조미료를 3분의 1 정도 넣어 준다. 맵게 먹고 싶으면 이때 청양 고추를 잘게 썰어 넣는다.
  3. 물이 팔팔 끓면 이때 콩나물 한주먹(계량컵으로 두컵) 정도의 분량을 넣어 준다. 콩나물에서 시원한 맛이 우러나와야 하므로 10분 정도 끓여준다. 끓는 동안에는 두껑을 열면 콩나물의 비린 맛이 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4. 마지막으로 소금 1 큰술 반, 파, 마늘을 넣어 간을 맞춘다.
콩나물 돼지 국밥

국으로 떠 먹어도 되고 국밥처럼 밥을 말아 먹어도 된다. 콩나물의 시원함, 청양 고추의 매콤함이 돼지 고기와 어우러진 국밥. 먹어 보면 그 맛을 알 수 있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