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미국산 쇠고기 수입이 전명 개방됐다. 기존의 월령 30개월 미만의 살코기만 수입하던 것에서 "월령 30개월 이상, 뼈까지 수입한다"고 한다. 로이터에서는 개도 먹지 않는 소를 한국인이 전면 개방했다는 기사를 올렸다. 이어 이명박에 대한 탄핵이 다음 아고라 게시판에 올라와 이미 120만명 이상이 서명한 상태다. 일본은 20개월 미만의 소만 수입하고 있으며, 미국내 소비되는 소 역시 월령 20개월 미만이라고 한다.

그런데 왜 미국은 월령 30개월 이상된 소의 수출에 집착할까?

며칠 전 정부는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출처: "수입 쇠고기, 미(美) 국내용과 같다"

농식품부는 이날 배포한 '미국산 쇠고기 안전성 관련 문답 자료'에서 "미국에서 (한국 등에) 수출되는 쇠고기는 미국의 국내 소비용 쇠고기와 동일한 과정을 거쳐서 생산된 제품"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이 미국 내에선 먹지 않는 30개월 이상 쇠고기를 한국에 집중 수출할 것이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 이상길 농식품부 축산정책단장은 "미국은 사육소의 97%를 20개월 안에 도축하는데 10개월 이상 사료비를 더 들여가며 소를 키워 한국에 판다는 것은 어떤 논리로도 설명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물론 사육하는 소의 97%는 20개월 안에 도축한다. 그러나 실제 소를 사육하는 한우 농가에 따르면 "30개월 이상의 소는 자동으로 생긴다"고 한다. 먼저 소의 생육 기간을 보자. 보통 소는 태어난지 12개월 이상이 되어야 임신이 가능해진다. 또 임신 기간은 280일(9개월 10일), 수유 기간 4개월이라고 한다. 즉 소가 한번만 임신하면 24개월를 초과한다.

출산 후 30일 이내에 임신을 하면 또 1년에 한마리의 송아지를 낳을 수 있다. 즉, 새끼를 한번 낳으면 24개월, 두번 낳으면 최소 36개월이 필요하다. 즉 새끼만 두번 낳아도 월령 36개월 초과한다. 여기에 암소가 우량종이라면 서너번의 새끼를 낳는 일도 있기 때문에 월령 48개월 짜리도 발생할 수 있다.

또 한우 농가는 출하체중과 고급 생육을 위해 보통 "새끼를 두번 낳은 소를 도축한다"고 한다. 이렇게 하면 한우는 월령 30개월을 바로 넘긴다.

월령 30개월 이상의 소는 최소 년 120만 마리

미국에서 도축되는 소도 비슷할 것으로 본다. 미국에서 도축되는 소는 1년에 4000만 마리라고 한다. 사육소의 97%가 20개월 미만이라고 하니 여기에 적용하면 년 120만 마리(4000X0.03)가 30개월 이상되는 소인 셈이다.

그러나 미국, 일본등지에서는 20개월 미만의 소만 수입하고 있기 때문에 년간 120만 마리의 소는 모두 공업용으로 사용되어온 셈이다. 그런데 이런 소들을 일반육으로 우리나라에 팔 수 있다고 하면 미국 축가공 협회에 얼마나 이익이 될 수 있는지는 쉽게 짐잠할 수 있는 부분이다.

지난 해에 비해 도축량이 47% 증가한 1~4월의 한우 도축량이 20만 마리라고 하니 120만 마리라고 우리나라 전체 도축량의 배가 넘는 수이다. 이런 30개월 이상된 소를 수출할 수 있는 길이 생겼다. 바로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미국산 쇠고기 전면 개방때문이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아직도 말도 되지 않는 논리로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전면 개방의 타당성을 주장하며, 또 미국산 쇠고기가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월령 30개월 이상의 소는 미국 축산 농가가 사육하는 것이 아니다. 월령 30개월 이상의 소는 육우소를 만들는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생겨나는 것이다. 더우기 정부측 발표만 적용해도 이런 소가 년간 120만 마리가 도축된다.

이런 소를 미국에서는 과연 공업용으로만 팔까?
더우기 공업용 보다 훨씬 비싸게 팔 수 있는 길을 우리 정부가 열어 주었는데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부, 더 이상 국민을 기망하지 말기 바란다.

이 글은 이명박과 천황 사신기석호필님이 달아 준 댓글을 기초로 작성되었다.

제보 보기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