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선 후보에 대한 여러 가지 좋지 않은 평가가 많다. 사실 이명박 대선 후보의 수없이 많은 비리도 비리지만 그의 경박한 말도 비리 못지 않다. 앞 뒤도 없이 막말을 하기 일 수다. 또 그의 생각은 아주 천박하다. 대통령직을 탤런트 정도로 아는 그의 천박함은 곳곳에서 묻어 나온다. 아래 사람이나 없는 사람에 대한 생각도 경박하기는 똑 같다. 이명박의 이러한 경박함대통령 이명박, 괜찮을까?을 보면 잘 나온다.

막말의 판도라라고 할 정도로 막말을 일삼은 이명박 대선 후보의 경박한 발언 중 마사지 걸 발언이 있다.

마사지를 받을때 못생긴여자를 고르는게 좋다.
예쁜 여자는 이미 많은 남자들이..
못생긴 여자는 자신을 골라준게 고마워 서비스가 좋다.
인생의 지혜라고 할 수 있다.

이런 막말로 문제가 불거지자 부랴부랴 "골고루 기회를 주자는 뜻"이라고 해명해서 오히려 여성계의 분노를 샀다. 그런데 이 기사의 댓글불편하지만 이명박의 진실을 알려 주는 감동적인 글이 붙었다.

이명박의 불편한 진실

  • 이름-명박
  • 일본-토박
  • 얼굴-호박
  • 생각-천박
  • 언행-경박
  • 인심-야박
  • 취미-구박
  • 특기-협박
  • 의리-깜박
  • 동료-타박
  • 검증-강박
  • 서민-핍박
  • 사업-피박
  • 투기-대박
  • 범죄-해박
  • 위증-절박
  • 회사-쪽박
  • 정치-도박
  • 경선-독박
  • 당선-희박

재미있는 것은 이러한 경박함과 천박함은 비단 이명박 후보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다. 바로 한나라당의 본질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천박함의 한 예는 한나라당 성추태 일지이다. 여성에 대한 그 천박함이 거의 모든 의원들에게서 보인다.

정우택: 옛날 같으면 관기라고 하나 넣어 드렸을 텐데..
이명박: 어제 온게(?) 지사가 보낸거 아니었나

친일파의 후손으로 알려진 정우택 충북지사와 일본 토박이 이명박 대선후보의 대화라고 한다. 저런 사람이 한사람은 충북지사고 한사람은 대선 후보라니 역시 딴나라당 같다는 생각이 든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