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은 원래 상표이다. 그러나 상표 이름보다 더 유명한 것은 스팸 메일(쓰레기 편지)로 알려진 스팸 메시지이다. 스팸 메시지의 종류는 아주 다양하다. 먼저 가장 흔한 전자우편을 이용한 스팸 메시지가 있다. 방명록이나 게시판에 붙는 스팸 메시지도 있다. 블로그에 붙는 스팸 덧글, 스팸 트랙백등 인터넷에서 스팸 메시지는 넘처난다. 그러나 이런 현상은 인터넷에만 국한 된 것은 아니다.

휴대전화가 가장 보편적인 통신 수단이 되면서 휴대폰에 의한 스팸 메시지도 넘처나고 있다. SMS를 통해 전송되는 스팸 메시지, 바쁜 업무중에 걸려온 텔레 마케터의 전화, ARS 자동 응답 등 전화도 이런 종류의 스팸 메시지이다. 그러나 이런 스팸 전화 중 가장 악질적인 것은 역시 원링 스팸 전화이다.

갑자기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온다. 그리고 전화를 받으려고 하면 벨이 한 두번 울린 뒤 이내 전화가 끊어진다. 개인이라면 무시할 수 있지만 영업을 하는 사람이라면 고객의 전화인지 모르기 때문에 전화해 보면 대출 받으라는 광고 전화이다. 예전에 이런 전화는 대부분 '060'을 통해서 왔지만 요즘은 대부분 '01X'를 통해서 온다.

따라서 나는 모르는 전화는 아예 걸지 않는다. 정말 통화를 원한다면 거는 쪽에서 다시 걸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앞에 설명한 것처럼 영업을 하거나 전화가 오기로 되어 있다면 전화를 걸어 확인하는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

이럴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다. 바로 원링 스팸번호 검색 서비스이다. 아마 이런 원링-스팸 전화에 많이 당한 분이 스팸-전화 번호를 수집,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계신 것으로 보인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스팸 번호를 등록할 수 있으며, 등록된 스팸 번호를 얼마나 자주 조회하느냐에 따라 스팸 전화여부를 판정할 수 있다. 아주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인터넷이 워낙 발달해 있고 이런 스팸 전화는 불특정 다수에게 걸리기 때문에 의외로 올바른 결과를 쉽게 찾아낼 수 있다.

사용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번호 검색 창에 자신에게 온 부재중 전화 번호를 입력하고 검색 단추를 클릭하면 된다. 번호가 이미 등록되어 있으면 스팸번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나타난다. 아울러 등록일등록횟수가 출력되기 때문에 쉽게 스팸 번호인지 아닌지 판정할 수 있다.

오늘 걸려온 원링-스팸 전화

혹시 몰라 원링 스팸번호 검색 서비스를 이용해서 검색하자 그림처럼 스팸번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라는 메시지와 2007-10-22일 등록되었으며 총 39회 검색되었다는 메시지가 나타난다. 오늘 등록되었다는 것으로 봐서 이미 상당히 많은 사람에게 전화가 간 듯하다.

번호가 없는 경우에는 다음 그림처럼 '일치하는 번호가 없다'는 메시지와 '전화 번호가 DB에 추가'되었다는 메시지가 나탄나다. 만약 실수로 번호를 입력했다면 등록 취소 링크를 클릭해서 번호 등록을 취소할 수도 있다.

번호가 없으면 바로 등록된다. 자신의 전화 번호로 시험해 본 사람이라면 바로 등록 취소 링크를 클릭하면 된다.

남은 이야기

우리나라에서는 스팸의 유래가 스팸을 만들어 팔던 회사에서 스팸 광고를 신문 전단지에 끼워 돌렸기 때문(나도 그렇게 알고 있었다)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위키에 따르면 스팸의 유래는 다음과 같다고 한다.

스팸 (메시지)

스팸이란 단어가 이런 뜻으로 쓰게 된 것은 BBC TV 코미디 시리즈인 몬티 파이손의 한 콩트로부터 유래한다. (바깥 고리의 비디오 참고) 어느 식당 메뉴의 거의 모든 음식 이름들에 스팸 런천 미트가 포함 되어 있다는 것이 그 토막극의 설정이다. 식당 종업원이 스팸으로 가득한 메뉴를 읽어 주면 바이킹 손님들이 "SPAM, SPAM, SPAM, SPAM... lovely SPAM, wonderful SPAM"이라고 합창을 반복해서 다른 소리가 안 들리게 한다.

즉 대사를 계속 스패밍하는 것이다. 마지막 엔딩 크레딧에서도 SPAM이란 단어를 반복적으로 사용한다. 이 토막극에서 스팸이란 말을 지나칠 정도로 반복적으로 나오는 것은 제2차 세계 대전 동안의 영국의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스팸은 당시 제한 되지 않은 몇 안 되는 음식 중 하나였고 따라서 널리 퍼졌다.

개인적으로 나는 광고정보라고 생각한다. 광고와 정보를 구분하는 기준은 서로 다르겠지만 광고에 필요한 정보가 있다면 모두 정보로 보기 때문이다. 따라서 스팸 메일함에 담겨있는 메일도 다른 것은 몰라도 제목은 꼭 확인한다. 아울러 제목에서 필요한 정보라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으면 설사 광고라고 해도 꼭 확인하는 편이다. 이런 방법으로 내가 찾아내 홍보해 준 제품이 바로 에디슨 젓가락이다.

'머리가 좋아지는 젓가락'이라는 제목을 보고 흥미를 갖고 확인했다. 젓가락 두개를 서로 연결하고 손가락을 꽂을 수 있도록 함으로서 쉽게 젓가락질을 할 수 있도록 한 아이디어 상품이었다. 아이디어가 좋은 것 같아 우영이 용으로 두 세트, 동생네 아이들 용으로 한세트를 구입했고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는 적극적으로 홍포한 제품이다. 우영이가 다섯살이라는 어린 나이로 젓가락질을 쉽게 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이 에디슨 젓가락 때문이다. 요즘은 워낙 유명해져서 짝퉁도 있으며 약국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제품이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