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이전에 사용하던 프린터는 HP의 LJ 1012였다. 구입 당시 10만원 대의 저가 프린터였지만 나름대로 만족하면서 사용한 프린터이다. 문제는 이 프린터는 드라이버 지원이 미약해서 64 비트 OS도 지원하지 않고 비스타도 지원하지 않는 다는 점이다. 그래서 결국 인쇄는 이 프린터로 하지 못하고 매형 자리의 오래된 삼성 프린터로 인쇄했다.

그러다 얼마 전에 컬러 레이저 프린터(CLJ 1600)의 가격이 20만원 후반대 라는 것을 알았다. 20만원 후반이라는 착한 가격 때문에 불현듯 컬러 레이저 프린터를 구입하고 싶어졌다. 그래서 레이저 프린터를 알아 보던 중 30만원 후반대의 CLJ 2605가 눈에 띄었다. 먼저 눈에 띈 기능은 프린터 서버 기능양면 인쇄 기능이었다. 가격은 30만원 대 후반으로 1600보다 10여만원 정도 더 비싸지만 이런 기능들 때문에 2605를 구입하게 되었다.

프린터를 구입하다 보니 2605는 30만원대 후반인 반면 기능면에서 거의 차이가 없는 2605DN은 50만원 초반대, 2605DTN은 무려 70만원 초반대로 가격이 상당히 비쌌다. 다나와의 제품 설명 페이지는 모두 같았기 때문에 다른 고민은 하지 않고 2605 시리즈 중 가장 가격이 싼 CLJ 2605를 구입하게 되었다.

카드 결제로 최저가를 검색해보면 39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지만 40만 5천원에 옥션에서 구입했다. 옥션에서 구입한 이유는 옥션의 등급이 좋아 누적되는 포인트가 많고, 올블릿을 이용해서 구입하면 2%를 추가로 적립할 수 있으며, 3만원 상당의 HP 백팩을 사은품으로 준다고 했기 때문이다.

아무튼 어제 프린터를 주문했다. 그리고 오늘 점심 때 쯤 기다리던 프린터가 도착했다. 제품 설명에는 작다고 했는데 막상 받아 보니 흑백 프린터(LJ 1012)의 두세배 정도는 컸다. 높이는 20인치 모디터와 비슷하고 너비도 비슷했다. 길이는 컴퓨터 본체 보다 약간 작았다.

CLJ 2605

처음 구입한 컬러 레이저 프린터. 1600의 착한 가격 때문에 구입하기로 마음 먹었다. 그런데 막상 받아 보니 덩치가 상당히 컷다. 높이는 20인치 LCD 모니터 만하고 폭도 비슷했다.

일단 인쇄를 하기위해 프린터에 붙어있는 각종 테잎을 뜯었다. 그래도 가격이 꽤 되는 프린터라서 그런지 프린터 드라이버는 자동으로 잡혔다. 마지막으로 인쇄를 해보니 인쇄는 되지 않고 트레이 2에서 잼이 발생했다는 메시지가 떴다.

잼이 발생했다고 해서 프린터의 앞판을 열었다. 그리고 토너를 빼보니 토너 옆에도 뜯어야 할 테이프가 붙어 있었다. 처음에 토너 가장 윗쪽의 테잎만 뜯으면 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확인해 보니 토너 마다 따로 따로 뜯어야 했다. 사실 당연한 일이다.

앞판의 토너

처음에는 넓찍한 앞판의 용도를 몰랐다. 뜯어보니 이 앞판을 통해 아래서 위로 프린트 용지가 올라가며 빨간색, 파란색, 노란색, 까만색 순으로 인쇄된다. 그러나 자주 열었다 닫았다 해서는 안될 것 같았다.

그리고 오늘 홈페이지에 올린 글과 어제 블로그에 올린 글, 패션 리더 김다예 III를 새로 구입한 프린터로 찍어봤다. 다예 사진은 워낙 작은 사진이라서 조금 뭉게지지만 어제 올린 맥주잔은 정말 사진 찍은 것처럼 선명하게 나왔다.

인쇄 품질 I

주당 필수품 - 시원한 맥주와 춤을을 인쇄한 화면이다. 인쇄한 것을 다시 사진으로 찍어서 인쇄 상태가 않좋은 것 같지만 정말 컵을 사진 찍은 것처럼 선명하게 나왔다.

인쇄 품질 II

패션 리더 김다예 III를 인쇄한 화면이다. 사진의 크기가 워낙 작기 때문에 자세히 보면 뭉게져 보이지만 인쇄 품질은 좋았다.

이제 마지막으로 원하는 기능(프린터 서버양면 인쇄 기능)을 확인하기 위해 HP에서 매뉴얼을 내려받았다. 그리고 매뉴얼을 읽다가 다음 문구 때문에 절망하고 말았다.

매뉴얼 양면 인쇄(자동)(HP Color LaserJet 2605dn 및 HP Color LaserJet 2605dtn 모델만 해당)

그랬다. 가격이 무려 10만원 넘게 차이가 난 것은 바로 2605 모델에는 양면 인쇄(자동) 기능이 없기 때문이었다. 아직 매뉴얼을 다 확인한 것은 아니지만 2605 시리즈의 모델별 기능 차이는 다음인 것 같았다.

 26052605dn2605dtn
양면 인쇄XOO
프린터 서버XOO
메모리 카드XXO

프린터 서버 기능도 없었다. 혹시나 해서 확인해 보니 USB 포트 단자 바로 밑에 있는 넷트웍 단자에 플라스틱 캡이 쒸어져 있고 이 캡을 벗겨보니 생각대로 랜 포트가 없었다. 사실 이 모델을 1600보다 무려 13만원더 주고 선택한 것은 속도 때문이 아니라 양면 인쇄프린터 서버때문이었는데 이 두 가지 기능 모두 없다는 것을 알고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그냥 1600을 살걸). 서로 다른 제품의 정보를 똑 같이 제공하고 있는 다나와에 대한 실망감도 컸다.

사은품 백팩

3만원 상당의 HP 백팩이라고 한다. 노트북용 백팩인듯 하며, 주머니가 상당히 많다. 디자인이 세련되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은 백팩이었다. 그런데 판매자는 백팩에 대한 정보는 전혀 제공하지 않고 있었다.

남은 이야기 프린터 한대를 40만원 주고 구입하니 또 지름신이 온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사실 고민도 많이 했다. 그러다가 든 생각. 하루에 한갑 반 정도 담배를 피우다 담배를 끊었으니 한달에 10만원은 절약하는 셈이고 그러면 넉달 뒤에 금연 시작한 것으로 생각하면 되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