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우엉맘과 아이들이 사무실로 왔다. 온 가족이 이렇게 사무실로 나들이 한 것은 우영이 독서신문을 만들기 위해서이다. 며칠 전 부터 우엉맘이 독서신문을 만들 걱정을 해서 일단 사무실로 와서 함께 신문을 만들기로 했다.

나도 독서신문은 만들어 본적이 없어서 구글신께 도움을 청했다. 역시 간절한 기도를 구글신께서 들어 주셨다. 대충 글들을 보면서 독서신문에 대한 감을 잡고 전체적인 배치를 생각한 뒤 독서신문을 만들기 시작했다.

요즘은 책을 아주 자주 읽지는 않지만 그대로 읽은 책이 꽤 되고 이 있어서 가족 독서록을 집어 넣기로 했다. 나는 이미 작성된 글이 있고, 우영이는 책을 읽고 쓴 독서록이 있지만 문제는 우엉맘과 다예. 다예는 아직 어려서 독서록을 쓸 수 없기 때문에 책을 읽고 내용을 물은 다음 작성하기로 했다.

그런데 우엉맘 역시 책은 정말 안보는 아줌마(요리책만 봄)라서 독서록을 쓸 수 없었다. 결국 나와 우영이의 독서록을 쓰기로 했지만 뭔가 부족했다. 그때 떠오른 생각이 예전에 블로그에 올린 우영이가 쓴 동화였다.

독서록 쪽을 마무리하니 이제는 간단한 소식을 전하는 부분이 문제였다. 일단 아이들에게 들려줄 '독서 명언 10개'를 찾아 채우고 책에 대한 가족의 생각을 물어서 적었다. 또 우영이의 독서신문이기 때문에 우영이가 '읽고 싶은 책', 우엉맘이 '사주고 싶은 책'을 적었다.

또 문제는 우엉맘. 사주고 싶은 책 네권도 대지못한다. 결국 납품용으로 싸아둔 책에서 사주고 싶은 책 네권을 찾아 적었다. 그리고 시간이 집에 오니 9시. 학교에서는 4절지에 해오라고 했지만 인쇄는 A3로 했기 때문에 4절지 보다 약간 작았다. (참고로 우영이 선생님은 해오란대로 하지 않으면 우영이를 혼내는 타입이다)

결국 4절지 색지를 사서 주변을 예쁘게 만들고 A3로 인쇄한 독서신문을 붙였다. 그런데 계속 우영이와 우엉맘이 싸우는 소리가 나났다. 확인해 보니 독서신문의 제목을 우영이네 글 타래로 한 것이 문제였다. 독서신문이기 때문에 독서신문이라고 쓰고 싶은 우영이와 깨끗하게 인쇄된 신문에 우영이가 글을 쓰는 것 못마땅한 우엉맘의 한판 승부였다.

결국 내가 중재에 나섰다. 하얀색 종이를 얇게 잘라 ㄷㅗㄱ처럼 만들고 이렇게 만는 종이를 우영이가 붙이도록 해주었다. 우영이도 이 방법이 재미있었는 지 종이에 떡칠을 하면서 열심히 붙였다. 이렇게 해서 세상에 태어나 처음으로 만든 독서신문이 완성되었다.

우영이 덕에 생전 처음 만들어본 독서 신문

아직은 우영이와 다예가 어려서 많은 생각을 담아내지는 못하지만 나름대로 의미있는 하루 였다. 특히 종이를 오려 자소를 만들어 주면 열심히 붙이는 우영이. 그리고 아침부터 독서신문 때문에 기분 좋게 학교에 가는 모습을 보니 더욱 그랬다.

배도 고프고 밥을 이 늦은 시간에 하기도 그렇고해서 교촌 치킨을 주문한 뒤 시원한 'RED Q Pack'을 마시면서 우엉맘과 대화를 나누었다.

우엉맘: 인쇄해서 가져가도 되겠지
도아: 신문인데 당연히지

우엉맘: 그냥 써오는 사람도 있데 근데 저러다 우영이 일등하는 것아냐?
도아: 애들이 몇명인데. 일등을 해?

우엉맘: 하고 싶은 사람만 하는 거거든
도아: 뭐?

해가도 되고 안해가도 되는 데 신문만들 꺼리는 하나도 준비하지 않고 무턱대고 사무실로 온 것이었다. 역시 아줌마 답다.

만든이:

김우영

만든날:

단기 4340년
사월 스무 닷새

우영이네 글 타래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

- 안 중 근의사

좋은 말 좋은 뜻
  1. 독서는 위대한 인물과의 대화이다.
  2. 밭이 있어도 갈지 않으면 곳간이 비고, 책이 있어도 읽지 않으면 마음이 가난하다.
  3. 생각하지 않고 읽는 것은 씹지 않고 먹는 것과 같다.
  4. 책은 위대한 천재가 인류에게 남긴 유산이며, 아직 태어나지 않은 자손들에게 주는 선물이다.
  5.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
  6. 책을 읽는 요령은 눈으로 보고 입으로 소리내어 읽고 마음에서 얻는 것이다. 이 중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마음에서 얻는 것이다.
  7. 책 속에 길이 있다.
  8. 어떤 책은 맛보고, 어떤 책은 삼키고, 소수의 어떤 책은 잘 씹어서 소화해야 한다.
  9. 책을 읽는 데에 어찌 장소를 가릴소냐?
  10.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
아빠와 내 독서록

우리 역사를 움직인 20인의 재상(아빠)
사실 '중국 역사를 움직인 15인의 재상'이 먼저 출판되었다. 고구려의 명림답부부터 조선의 마지막 재상 김홍집까지 다루고 있다. 인물 선정은 다른 사람들도 동의할만 하다. 재미있는 것은 얼마 전 인기리에 방영됐던 드라마에 등장한 인물도 꽤 된다는 점이다. 장보고의 김양, 서동요의 부여 성충, 신돈의 이제현, 이순신의 유성룡등이다. 물론 드라마 속 인물과 책 속의 인물은 상당한 차이가 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무리없는 선정이라는 생각이 든다. 특히 을파소는 우리 나라 역사상 최고의 재상으로 꼽는 사람이다.

하루 아침에 일인지하 만인지상의 권좌에 올랐지만 권력을 남용하지 않았으며, 우리나라 최초의 빈민 구제책인 진대법을 시행한 인물이다. 책에서는 신시이화의 정교를 고구려에 되살림으로서 고구려가 동북아 최고의 강자가 되는 기틀을 마련한 인물로 나온다.

한줄 소감: 읽을 때마다 다른 내용,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책

배꼽아 배꼽아(우영) 돌이가 너무 웃엇더니 배꼽이 다 없어졌어요. 그리고 털보 아저씨는 화를 내서 배꼽이 많이 붙었서요. 한줄 소감: 짜증내면 안되겠다.
우영이가 쓴 동화(2006년 5월)

재목 커다란 무

등장 인물: 김우영, 김다예, 송미경, 김재근

글 우영, 동아 김재근

생쥐는 사자를 불러습니다. 그래도 무는 뽀비지안아습니다. 그래서 사자는 두더지를 불러습니다. 그러자 무는 뽀벼습니다. 끕. (번역: 생쥐는 사자를 불렀습니다. 그래도 무는 뽑히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사자는 두더지를 불렀습니다. 그러자 무는 뽑혔습니다. 끝.)

우리 가족의 생각-책을 읽으면
  • 머리가 좋아진다(우영)
  • 그림책을 읽으면 좋겠어(다예)
  • 생각의 폭이 넓어진다(엄마)
  • 저먼 세계를 탐험할 수 있다(아빠)
읽고 싶은 책
  • 마법 천자문 12권
  • 해님과 달님
  • 도라애몽 3권
  • 재밌다 재밌다
사주고 싶은 책
  • 심심해서 그랬어
  • 사회 과학 동화(노벨)
  • 신기한 스쿨 버스
  • 장발장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