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오래전의 일이다. 당시 신혼 집도 목동이었고, 사무실도 목동이었다. 목동교 근처에서 제일 큰 건물(당시에는)이었던 현대 오피스텔(정확한 건물 이름은 모릅니다)에 사무실이 있었다. 이 오피스텔 앞에는 목동에 있는 공원 중에는 조성이 가장 잘 되어 있는 파리 공원이 있었다.

이름이 파리 공원인 이유는 이 공원의 조성 기금을 한불 수교 백주년을 기념해서 파리시에서 부담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아울러 파리 공원의 구조물을 변경하려면 파리시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얘기도 들었다. 목동에는 공원이 상당히 많지만 사무실에 가깝기 때문에 우영이 손을 잡고 파리 공원을 거니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아주머니: 아저씨?
도아: (잉 아저씨) 예?
아주머니: 여기가 파리 공원이면 모기 공원은 어디 있어요?
도아: (아니 이 아줌마가 미쳤나, 파리 공원을 파리, 모기할 때 파리로 아나)
도아: (억지로 웃으며)
도아: 잘 모르겠는데요.

설마 공원 이름을 파리, 모기할 때 파리로 알고 있으리라고는 상상을 못했다. 그래서 사무실에 함께 있던 후배와 이 얘기를 하면서 웃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이었다. 역시 우영이의 손을 잡고 길을 가던 중 포복절도하고 말았다.

정말 모기 공원이 있었다.

파리 공원에서 일방 통행로를 따라 오목교 쪽으로 한 1~2Km로 정도 더 가면 '목2공원'있었다(위치는 정확하지 않습니다.). '목 2동 공원'이라는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소리 나는 대로 읽으면 '모기 공원'이 된다.

파리공원(왼쪽)과 목2공원(오른쪽)

파리공원은 공원 조성이 잘되어 있어 웨딩 촬영에도 자주 사용되는 목동의 명소이다. 파리공원에서 오목교쪽으로 가다보면 '목2공원'이 나온다. 다만 파리공원 때문에 목2공원을 파리, 모기할 때 모기로 잘못알고 있는 사람들이 꽤 된다.[그림출처: 소구리]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