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사 만평 RSS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신문에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은 만평이다. 4컷 만평도 재미있다. 그러나 한컷으로 축약된 만평, 그리고 사람의 폐부를 찌르는 만평은 통쾌하기 까지 하다. 그런데 인터넷 언론사 중 만평 RSS를 제공하는 곳은 많지 않다. 이 때문에 한겨레 그림판, 경향신문의 김용민의 그림마당과 장도리, 한국일보, 국민일보 만평을 한번에 볼 수 있는 RSS 피드를 만들었다.

박재동, 만평의 지평을 열다!

신문에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은 어디일까? 물론 정답은 없다. 따라서 사람 성향에 따라 서로 다른 답이 나온다. 그런데 나에게 묻는다면 난 항상 만평이라고 이야기한다. 단 네컷이 만드는 절묘함은 언제나 감탄을 자아낸다. 그러나 이 네컷 만화 보다 내가 더 좋아하는 신문 섹션이 전날 있었던 가장 중요한 사건을 하나의 함의으로 담아낸 만평이다.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신문에서 만평을 그토록 좋아하게 만든 분은 박재동 화백이다[1].


화두

지금봐도 감탄하게 만드는 박재동 화백의 만평, 화두. 모르는 사람이 보면 무슨 뜻인가 싶다. 그러나 만평에 사회를 비추면 그대로 와닿는다. 더 중요한 것은 20년전에 그려진 이 만평이 지금도 그대로 와닿는다는 점.

만평은 짧다. 그러나 전달하는 메시지는 사뭇 크다. 요즘은 만평을 그리는 사람 중 박재동 화백만한 사람을 찾기는 힘들다. 모두 "박재동 화백만 못하다"는 뜻은 아니다. "박재동 화백처럼 시사만평의 한 지평을 여는 사람을 찾기 힘들다"는 뜻이다. 이런 시사만평계에 유일하게 내가 좋아하는 화백이 있다. 바로 경향신문김용민 화백이다. 박재동 화백과 비교하기는 힘들겠지만 김용민 화백의 만화는 일단 '통쾌하다'. 그리고 '정확하다'. 사람들의 마음을 어떻게 저리 읽었을까 싶다.

신문사 만평

그런데 문제는 "경향신문 만평을 보려고 하면 매번 신문사 사이트를 방문해야 한다"[2]는 점이다. 경향신문도 구독자를 위한 RSS 피드를 제공한다. 그런데 만평은 RSS 피드에 포함되지 않는 듯 RSS로는 구독할 수 없었다. 한겨레 만평도 좋아한다. 또 한겨레 만평은 RSS(Really Simple Syndication)로도 제공된다. 다만 RSS로 제공되는 한겨레 만평은 그림 크기가 너무 작다. 그래도 만평이 있다는 것은 알 수 있기 때문에 경향신문에 비해 조금 나은 셈이다.


한겨레 그림판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작은 한겨레 그림판. 장봉근 화백 만평도 수준급이지만 개인적으로는 김용민 화백 만평을 더 좋아한다.

이런 문제 때문에 경향만평을 RSS로 구독하기 위해 RSS 피드를 하나 만들었다. 그런데 경향신문만 RSS 피드를 만드니 한겨레가 서운해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한겨레도 만들었다. 요즘은 한경대라는 말을 잘 쓰지 않는다. 그러나 얼마 전까지 조중동에 대한 대응점으로 사용한 용어가 한경대다. 한겨레, 경향신문, 대한매일[3]을 말한다. 한때 대한매일은 한겨레, 경향과 같이 언급할 만큼 논조가 강한편이었다. 그러나 제호를 다시 서울신문으로 바꾸며 논조 역시 5공 시절 서울신문[4]으로 바뀌었다.

그런데 신문 논조는 바뀌어도 만평 그리는 분은 똑 같은지 서울신문에서 유일하게 볼만한 기사가 서물신문 만평이었다. 그래서 서울신문 만평 피드도 만들었다. 국민일보는 원래 논조는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러나 만평을 그리는 서민호 화백 만평은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국민일보까지 RSS 피드를 만들었다. 또 많이 알려져있지는 않지만 논조에 있어서는 한겨레경향에 밀리지 않는 신문사가 내일신문이다. 만평 역시 괜찮은 편이기 때문에 내일신문 만평도 추가했다.

욕심은 자란다. 처음에는 경향신문 만평을 보려고 시작한 일이었는데 만들다 보니 마음에 드는 신문사는 다 추가하고 싶어졌다. 인터넷 신문 중 가장 좋아하는 매체가 프레시안미디어오늘이기 때문에 프레시안미디어오늘도 추가하려고 했다. 그런데 아쉽지만 미디어오늘은 전문적인 만평 섹션이 없었다. 프레시안손문상의 그림 세상이라는 만평 섹션이 있지만 다른 신문사처럼 매일 만평이 올라오지는 않았다. 아무튼 프레시안을 추가하려고 하니 문제가 발생했다.

다른 만평은 목록의 작은 그림을 출력할 때 원본 그림을 사용한다. 즉, 큰 그림에 'IMG' 태그의 'WIDTH' 속성을 이용해서 보여지는 크기만 줄인다. 따라서 FEED43을 이용하면 목록을 RSS 피드로 바로 만들 수 있다. 그런데 프레시안은 목록에는 원본 그림을 작게 줄인 작은 그림을 사용하고 링크를 클릭해 들어가면 따로 원본 그림을 표시했다. 즉, FEED43만 이용하면 원본 그림을 출력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FEED43에는 URL을 실시간으로 바꿔주는 기능이 없기 때문이다.

결국 프레시안 만평을 RSS 피드로 만들기 위해 야후 파이프(Yahoo Pipe)를 이용했다. 처음에는 프레시안 만평을 RSS 피드로 바꾸기 위해 프로그램을 짤까도 생각했었다. 그러나 야후 파이프를 이용하면 굳이 프로그램을 짜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야후 파이프를 사용했다. 야후 파이프는 프로그래밍을 모르는 사람이라도 간단히 제공되는 기능 블럭을 이용해서 쉽게 웹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 야후 파이프를 이용해서 프레시안 만평을 피드로 만들다 보니 따로 따로 피드를 만드는 것 보다는 하나로 통합하는 것이 나을 듯했다.

그래서 만든 피드가 오늘 소개하는 만평 RSS이다. 경향만평, 경향장도리, 한겨레그림판, 서울만평, 서울대추씨, 내일만평, 프레시안만평, 노컷만평, 국민만평, 민중의소리등 총 10개 신문사 만평을 다음 하나의 RSS 피드로 구독할 수 있다. 구글 리더[5]에서 '구독 추가' 단추를 클릭한 뒤 다음 주소를 입력하면 된다. 원래는 야후 파이프 주소지만 주소가 너무 복잡해서 j.mp라는 짧은 주소도 함께 만들었다. 이외에 괜찮은 만평을 알고 있다면 댓글로 알려 주기 바란다. 확인한 뒤 추가하도록 하겠다[6].

알림

  • 처음 글을 쓴 뒤 서울만평의 당일 만평을 불러 오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또 한국일보도 만평 RSS에 추가했습니다. 따라서 현재 지원하는 만평은 한겨레 그림판, 경향만평, 경향장도리, 서울만평, 서울대추시, 한국일보, 국민일보, 내일신문, 프레시안, 노컷뉴스, 민중의소리로 총 11개의 만평을 지원합니다. 을 제외한 중앙일간지와 나름 바른 소리를 내는 인터넷 신문은 모두 추가한 셈입니다. 이외에 만평이 괜찮은 지방 신문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 주기 바랍니다. 확인한 뒤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 중부일보, 부산국제신문, 시사인 - 김경수의 시사터치, 굽시니스트도 추가했습니다.
  • 일요신문(주간지)의 그림뉴스, 물대포, 쌕쌕이를 추가했습니다. '쌕쌕이'는 시사만평은 아니지만 재미있어 하는 분이 있을 것 같아 남겨 두었습니다.
  • 서울만평의 수준이 거의 조중동 수준이라 퇴출 시켰습니다. 2011-06-23
  • 한국일보한국만평을 추가했습니다. 2011-06-24
  • 한국기자협회기협만평을 추가했습니다. 2011-10-31
  • FNN와탕카, 박달과장을 추가했습니다. 두개 모두 만평은 아니지만 나름 재미있는 만화라서 추가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이런 만화가 많으면 만화 RSS로 분리할 예정입니다. 2011-10-31

관련 글타래


  1. 박재동 화백의 처음 만평은 그리 높은 수준은 아니었다. 작가 이름과 책 이름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고릴라XX'라는 책에서 아이디어를 따온 만평이 많았다. 
  2. 컨텐츠 제공자에게 트래픽을 줘야 한다는 것은 내 지론이다. 따라서 방문하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다. 문제는 신문을 주로 RSS로 보다 보니 눈에 보이지 않는 만평을 보기 위해 매번 찾아가기 힘들다는 뜻이다. 
  3. 대한매일에서 서울신문, 서울신문에서 대한매일, 대한매일에서 다시 서울신문으로 제호가 바뀌었다. 
  4. 5공 시절 서울신문은 민정당 기관지로 불릴만큼 친여당 신문이었다. 
  5. 한RSS에서 시험해 봤지만 한RSS에서는 야후 파이프 주소가 등록되지 않았다. 나중에 확인해 보니 RSS 피드가 따로 제공됐다. 지금은 수정한 상태다. 
  6. 조중동과 매일경제 만평은 취급하지 않는다. 
  7. 대소문자를 구분하므로 꼭 대소문자를 맞게 입력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