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 7)을 설치해 본 사람은 알 수 있지만 하드 디스크를 모두 포맷을 하고 새로 설치하면 시스템 파일이 엉뚱한 드라이브가 된다. 또 원래 있던 드라이브가 사라지는 때도 있다. 나 역시 이전에 비스타를 설치한 드라이브를 포맷하고 윈도 7(Windows 7)을 설치했지만 의외로 부팅한 뒤 작업 드라이브로 사용하던 E 드라이브가 사라지고 없었다.

물론 정확히는 사라진 것이 아니라 드라이버 문자가 할당되지 않아 탐색기에서 보이지 않는 것 뿐이다. 그리고 드라이브 문자를 할당해서 E 드라이브를 할당했다. 그런데 예상외로 이번에는 'Boot', 'bootmgr', 'BOOTSECT' 파일이 E 드라이브에 설치된 것을 알았다. 사실 XP부터 있었던 문제지만 운영체제(Oprating System)를 설치하는 파티션을 'DISKPART'로 미리 분할해 두지 않으면 설치한 드라이브 문자가 뒤바뀌는 문제가 있어왔다.

모든 NT 계열은 NTFS(NT File System)를 지원하기 위해 8M의 여유 공간이 필요하다. 설치하는 파티션 이외의 파티션이 존재하면 이들 파일을 여기에 복사한 뒤 설치한다. 그러나 여유 파티션이 없으면 8M의 숨은 파티션을 만들고 이 파티션을 이용해서 운영체제를 설치한다. 따라서 운영체제를 설치할 때 여유 파티션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다르게 동작하며, 8M의 숨은 파티션을 만들거나 시스템 드라이브가 바뀌는 문제가 발생한다.

따라서 나는 운영체제를 설치하기 전에 XP를 설치하기전에 하드 디스크 포맷하기라는 팁을 적용, 미리 파티션을 나눈 뒤 설치한다. 따라서 윈도 비스타(Windows Vista)까지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그런데 윈도 7(Windows 7)은 8M의 숨은 파티션이 있어도 시스템 파일을 엉뚱한 드라이브에 설치하는 문제가 계속됐다.

이렇게 된 '윈도 7'에서는 'NTFS'를 지원하기 위한 파일 뿐 아니라 부팅에 필요한 파일까지 숨은 파티션에 설치하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였다. 따라서 '윈도 7'을 설치하면서 시스템 파일이 엉뚱한 드라이브에 설치되지 않도록 하려면 하나의 하드 디스크만 연결하고 운영체제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1]. 이렇게 하면 파티션을 만드는 과정에서 자동으로 숨은 파티션(System Reserved)이 만들어 진다. 다만 이전과는 달리 8M의 파티션이 아니라 무려 100M의 파티션을 잡으며 이 중 24M를 미리 사용한다.


새로운 파티션 만들기


확인 메시지


만들어진 파티션

에서 이런 방법을 택하는 이유는 시스템 파일 접근을 막아 운영체제의 예상치 못한 부팅 오류를 막을 목적으로 보인다. 따라서 '윈도 7'을 설치한 뒤 시스템 파일이 엉뚱한 드라이브에 설치되거나 이상한 숨은 파티션이 생겼다면 정상적인 것으로 보면 된다. 참고로 이렇게 숨은 파티션을 바로 접근하고 싶다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숨은 파티션을 C 드라이버에서 접근할 수 있다.

  1. '시작/모든 프로그램/보조 프로그램/명령 프롬프트'에 마우스 오른쪽 단추를 클릭하고 '관리자 권한으로 실행'을 클릭한다.
  2. 명령행에서 cd \를 실행한다.
  3. 명령행에서 다시 mkdir <폴더 이름>과 같은 명령을 실행한다.
  4. 명령행에서 mountvol 명령을 실행한 뒤 결과 화면에서 'NO MOUNT POINTS'를 찾아 '경로 및 ID'를 클립보드에 복사한다.
  5. 명령행에서 mountvol <2단계의 폴더> <3단계의 드라이브 ID>과 같은 명령을 실행한다.

이렇게 하면 다음 그림처럼 'C:\System' 폴더에서 숨겨진 드라이브의 목록을 확인할 수 있다. 초보자는 가급적 이 팁을 적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관련 글타래


  1. 다른 방법도 있지만 조금 복잡하다. 따라서 이 부분은 다른 글에서 다루도록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