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리한 DIGG

트위터(Twitter)가 인기를 끌면서 함께 인기를 끈 서비스가 있다. 바로 긴 주소를 짧은 주소로 바꿔주는 짧은 주소 사이트이다. 트위터를 사용하면 자동으로 사용되는 http://bit.ly/http://tinyurl.com/, http://ff.im/등 총 100여개가 넘는다. 여기에 알려지지 않은 짧은 주소 사이트까지 포함하면 백여개는 족히 넘는다. 이처럼 짧은 주소 사이트가 각광을 받는 것은 '트위터의 140자 제한' 때문[1]이다.

수없이 많은 짧은 주소 사이트가 있지만 내가 짧은 주소 사이트로 이용하는 곳은 이미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http://digg.com/이다. digg.com을 짧은 주소 사이트로 이용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만들기 쉽다!

다른 사이트보다 디그를 이용하는 이유는 디그가 짧은 주소를 만들기 가장 편하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에 존재하는 모든 서비스를 다 사용해 본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사이트가 1. 사이트 방문, 2. 긴주소 입력, 3. 짧은 주소 출력하는 방법을 사용한다. 따라서 짧은 주소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매번 해당 사이트를 방문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물론 불여우(Firefox)의 확장이나 사용자 스크립트를 이용하면 사이트를 방문하지 않고 짧은 주소를 구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그래도 디그 보다는 불편하다. 반면에 디그는 사이트 주소 앞에 'digg.com/'만 붙이면 자동으로 짧은 주소를 만들어 준다. 따라서 짧은 주소를 사용할 때 상당히 편하다.


주소 표시줄


주소 앞에 'digg.com/'을 붙임


변환된 짧은 주소

안전하다!

얼마 전 인터넷에 짧은 주소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온 적이 있다. 굳이 그런 그런 글을 읽지 않는다고 해도 듣보잡 사이트는 사용자가 많아지면 용도가 변질될 가능성이 아주 많다. 짧은 주소 서비스는 짧은 주소를 입력하면 원래의 긴 주소로 가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짧은 주소 사이트의 사용자가 조금 많아지면 짧은 주소로 찾아온 사용자를 쉽게 포르노 사이트로 보낼 수 있다. 짧은 주소 서비스도 흙을 파서 서비스를 유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충분한 개연성이 있다.

다양하다!

보통 짧은 주소 사이트는 짧은 주소를 바로 긴 주소로 바꿔 보낸다. 반면에 디그는 와 비슷한 도구막대가 만들어 진다. 이 도구막대로 글을 디그에 추천할 수 있고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짧은 주소를 보낼 수 있다. '다음 뷰'의 도구막대랑 비슷하다고 했지만 사실 디그가 다음 뷰와 비슷한 것이 아니다. 다음 뷰가 디그를 모방한 것이다.

다음 뷰에서 도구막대를 도입[2]하면서 '디그의 짧은 주소 기능'까지 도입했다면 나는 디그가 아니라 다음 뷰를 사용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다음 뷰'에서도 디그처럼 다음 뷰에 등록되지 않은 블로그의 글을 다음 뷰로 보낼 수 있는 기능도 구상 중이라는 이야기를 얼핏 들었다[3].


다양한 기능

디그에 로그인하면 다음 뷰처럼 관련글을 읽을 수 있으며 디그에 추천할 수도 있다.

관련 글타래


  1. 이명박이 미국에서 "트위터 글자 수 제한을 200단어로 늘리겠다"는 농담을 했다고 한다. 다만 무슨 서비스인지 모르고 한 농담이라 "안하니만 못한 썰렁한 분위기였다"고 한다. 
  2. 사실 다음 뷰 도구막대 도입은 조금 이해가 가지 않는다. 도구막대를 없애고 원본 주소를 표시함으로서 네티즌의 환영을 받았던 다음이 왜 이런 악수를 두었는지 선뜻 이해되지 않는다. 
  3. 정확한 소식은 아니다. 지나가면서 들었던 이야기이기 때문에 확실하지는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