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셨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이명박은 "애통하다"며 "최대한 전직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추라"고 했습니다. 요즘 돌아가는 판세를 보니 정말 눈물겹도록 전직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다 하는 것 같더군요. 저나 노무현 대통령의 지지자, 유족들의 눈에 너무 고맙고 감사하는 마음에 피눈물이 날 것 같습니다.

촛불만 들어도 불법

촛불 들지마세요, '쥐'가 무서워하는 것은 다 불법입니다.라는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5살짜리가 들고 있는 촛불도 불법입니다. 추도의 촛불도 켜지 못합니다. 그러나 이 정도는 사실 약과입니다.

김대중 대통령 추도사 금지

"영결식때 김대중 대통령이 추도사를 낭독하려고 했었지만 정부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합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가장 큰 정치적 동지인 김대중 대통령의 추도사까지 막고 있습니다. 대신에 [장례위원회에 전두환, 유인촌, 전여옥 등이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서울광장 시민추모제 불허

전두환도 막지 않은 서울광장시민추모제를 전직대통령을 최대한 예우하기 위해 불허했다고 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여론에 밀려 허락하려고 한 것을 정부가 막았습니다.

이한열 열사 영결식과 전경차로 봉쇄된 서울광장

살인마, 독재자라는 전두환도 서울광장에서 영결식을 하는 것을 막지 않았습니다. 시위라고 하면 당시가 더 격렬했는데도 말이죠. 사람이 모이는 것을 두려워한 이명박 때문에 결국 서울광장에서 시민추모제를 하는 것은 힘들어졌습니다. 넓으면 사람이 모이고 사람이 모이면 시위가 일어날가 두려운 모양입니다.

시민 분향소 철거
시민들이 설치한 분향소를 철거했습니다. 정부가 설치한 분향소는 서민의 대통령이었던 노무현 대통령과 맞지 않고 또 가해자가 설치한 분향소라 많은 시민들이 "정부의 분향소보다는 시민분향소를 좋아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분향소마저 철거했습니다.
광명시장 분향소 막말
광명시장이 시민분향소 설치가 불법이라고 삿대질을 하며 막말을 했다고 합니다. 역시 전직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눈물겹게 하는 것 같습니다. 더 재미있는 것은 부평구입니다. 부평구에서는 분향소를 설치한다며 구청장 사퇴를 요구하는 시민단체의 농성장을 강제로 철거했다고 합니다. 눈물겹죠?
정부 압력으로 노무현 친구 사퇴
정부법무공단 서상홍 이사장이 임기 절반을 남기고 사퇴했다고 합니다. 정부의 견제가 심해져 노무현 대통령의 영결식이 있는 5월 29일 퇴임식을 한다고 합니다. 서상홍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의 사법시험 동기이자 '8인회' 회원이라고 합니다. 참 전직대통령에 대한 예우가 눈물겹습니다.

4년 후 보자!

다음은 민중가요 작곡가인 윤민석씨가 발표한 노무현 대통령 추도가 '바보연가'입니다. 절대 울지 않기로 했는데 울음을 참을 수 없는 것은 그리움이 더 크기 때문인듯 합니다. 이외에도 다른 추모가가 있지만 이 노래가 추모의 분위기에는 더 잘맞습니다. 추모의 분위기를 높이기 위해 노래는 자동 재생으로 설정했습니다. 이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http://blogimg.ohmynews.com/attach/6909/1295406322.mp3
출처: 민중작곡가 윤민석 노무현 추도가 '바보연가' 발표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