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가 썩었다고?

다음 영상은 빈소가 아닌 황소 옆에서 방송해야 했던 KBS 취재파일 4321에서 뜬 영상[1]입니다. 노무현 전대통령의 육성은 2002년 대선 홍보영상에서 가져왔다고 합니다. "정치가 썩었다고 고개 돌리기 보다는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국민 여러분의 정치 참여를 요청"하는 육성입니다. 참여정부라는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 철학은 바로 "정치가 썩었다고 외면하는 것이 아니라 고개 돌리지 않고 낡은 정치를 바꾸려는 국민의 참여에 있다"는 것입니다.

오늘 밤이 지나면 우리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납니다.
성별 학력 지역의 차별없이 모두가 자신의 꿈을 이루어 가는 세상.
어느 꿈은 이미 현실이 되었고
어느 꿈은 아직 땀을 더 쏟아야 할 것입니다.

정치가 썩었다고 고개를 돌리지 마십시오.
낡은 정치를 새로운 정치로 바꾸는 힘은 국민 여러분에게 있습니다.
아직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하셨다면 우리 아이들이 커서 살아가야할 세상을 그려보세요.
행복한 변화가 시작됩니다.

저는 우리나라 청년의 정치 의식 보다는 우리나라 청소년의 정치 의식을 더 높게 평가합니다. 우리나라 청년을 비하 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정말 우습지만 깨끗한 정치를 실현했던 노무현 정치의 최대 희생자는 바로 우리나라의 청년입니다. 정치가 깨끗하기에 정치에 관심이 없었습니다[2]. 그래서 오로지 경제만을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정치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요구한 노무현 정치는 깨끗함 때문에 정치에 관심을 끊는 결과를 가져온 셈입니다.

반면에 우리의 청소년은 이명박 정부의 최대 희생자입니다. 학업에 열중해야하는 그 시절, 더러운 정치에 내 던져지고 그래서 노무현의 정치와 같은 깨끗한 정치를 원하게 됐습니다. '노무현'이 바란 참여정치는 깨끗했던 노무현 시절이 아니라 이명박 정권에서 오히려 빛을 발한 셈입니다. 청소년이 든 촛불이 '쥐'가 무서워하는 유일한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믿습니다.

남은 이야기

노무현 대통령은 이제 이런 육성 녹음을 통해서나 만날 수 있는 분이 되셨습니다.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이 말하는 참여정부의 의미를 이제는 바로 알 것 같습니다. "정치가 썩었다"고 외면하는 것이 아니라 낡은 정치를 새로운 정치로 바꾸려는 국민참여노무현 정치의 철학이었습니다. 저와 서로 다른 정치적 입장을 가지고 있지만 제가 노무현 대통령을 좋아하고 존경했던 이유는 바로 국민의 정치참여를 정치의 기본으로 본 정치 철학에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관련 글타래


  1. 원래 KBS 영상이었지만 교체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따로 글을 올릴 생각입니다. 
  2. 저 역시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는 정치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습니다. 분명 우리사회는 한발 한발 민주주주의로 나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