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에게 가장 친근한 음료를 꼽으라고 하면 아마 누구나 커피를 꼽을 것이다. "좋다, 나쁘다"는 이야기, "심장질환에 좋다"는 이야기 등 커피에 대한 말은 많다. 그러나 이런 것과는 달리 현대인 중 상당수가 좋아하는 음료가 커피다. 요즘은 원두커피도 아주 흔한 세상이 됐지만 내 나이 때는 맥심이라고 불리는 가루 커피가 커피의 주종을 이루었고 그 뒤에 봉투 커피가 내가 마신 커피의 주였다.

가루 커피를 조금이라도 맛있게 만들기 위해 커피 포트에 장시간 커피를 끓이다가 잠이 든 덕에 깨먹은 커피 포트도 상당히 여러 개다. 헤이즐넛(Hazelnut) 향에 반해 원두를 마시기 시작했고 이 덕에 지금도 새벽 이른 시간에 잠이 깨면 헤이즐넛 향을 방안 가득 채우기를 좋아한다. 봉지 커피도 좋아하고 자판기 커피도 좋아한다. 즉, 커피는 술과 마찬가지로 종류를 구분하지 않고 좋아한다.

얼마 전에 올린 맛있는 커피를 만드는 26가지 방법이라는 글은 남대문에서 헤이즐넛 원두커피를 사면서 얻은 정보를 홈페이지에 올린 것이다. 한동안 잊고 있었던 커피에 대한 관심을 다시 불러 일으킨 것은 위드블로그에서 위즈웰 에스프레소 커피 머신 이벤트에 당첨됐기 때문이다. 당첨될지 어떨지 모르지만 커피를 좋아하기 때문에 거의 마감할 때 신청했다. 그런데 다음 날 당첨됐다는 문자가 왔고 지난 5월 14일에 커피 메이커가 도착했다. 도착한 뒤 바로 리뷰를 쓰려고 했지만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바로 올리지 못하고 오늘 개봉기를 올리게 되었다.

포장 상자

외부 포만 총 3개였다. 전체 상품을 포장한 포장상자, 본체를 포장한 포장상자, 그리고 이 포장을 뜯으니 또 포장 상자가 나타났다. 포장에는 파자마파티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커피, 커피 메이커가 포함되어 있었다.

외부 포장

포장을 뜯으니 또 포장이 나왔다. 제품의 사진과 위즈웰 에스프레소 커피메이커라는 제품 이름이 선명하다. 처음 신청할 때는 원두커피를 내는 것과 비슷할 것으로 생각했는데 에스프레소 추출용이기 때문에 덩치는 조금 더 크다.

커피 메이커

에스프레소(Espresso) 커피 메이커 답게 조작하는 단추가 조금 많다. 가장 왼쪽의 빨간색이 메인 전원 단추이다. 녹색은 커피추출 전원 단추, 주황색은 스팀조절 전원 단추이다. 오른쪽의 둥근 노브는 스팀 조절기로 컵을 데우거나 거품을 만들 때 사용한다. 이외에 본체 뒷편에는 물통이 있고 아래쪽에는 물받이가 있다.

추출바와 커피 스푼

왼쪽으로 부터 간단한 매뉴얼, 커피 스푼, 커피 추출바와 커피 필터이다. 커피 필터는 한컵 분량으로 커피추출바에 한개, 추가로 한개, 두개가 제공된다.

위즈웰 에스프레소 커피 머신의 매뉴얼에는 총 15가지의 커피를 만드는 방법이 'Cook 맛있는 커피 만들기'라는 이름으로 제공된다. 그런데 일부 커피를 만드는 방법은 조사까지 똑 같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