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프로그램으로 풀어 본다.

2003년 황당한 알집이라는 글부터 최근까지 계속해서 알집의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이런 글에는 의당 붙는 글이 "나는 그런 일이 없었다"이다. 즉 그런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나와 내 시스템의 잘못"이라는 논리다. 그러나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도 파일이 풀리지 않으면 그것을 알집 문제로 생각하지 않고 파일 문제로 생각하기 때문에 이런 사실을 모르는 것 뿐이다.

어제 올린 알툴즈를 쓰면 피해가 회사에 돌아갑니다!!!라는 글에 MissFlash님이 댓글을 하나 달았다. 최근 "CRC 오류가 나서 알집이 풀지 못하는 파일이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다른 프로그램으로 한번 풀어봐야 겠다"는 글이다. 그리고 오늘 다시 댓글이 달렸다. '빵집으로 풀어 보니 잘 풀린다'는 답글이다.

그런데 이런 일은 정말 자주 발생한다. bluenlive님이 쓴 언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알집의 오류paint.net을 '알집으로 풀려고 하자 오류가 떴다'는 글[1]이다. 더우기 이 파일은 Windows의 기본 압축 폴더로 사용되는 Zip으로 압축된 것이라고 한다. 혹시나 싶어서 다시 내려받아도 되지 않아서 Total Commander로 풀어보니 잘 풀린다는 글이다. 또 이 글에 이스트소프트에서 "'paint.net도 풀수 있도록 하겠다'는 코미디같은 답글을 달았다"고 한다.


알툴즈에서 단 댓글

ZIP 형식은 거의 표준처럼 사용되는 압축 형식이다. 속도가 빠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ZIP 형식의 압축을 푸는 것을 8.0에서 지원하겠다고 한다. 개발자가 그때까지 휴가를 간 것일 수도 있다.

그런데 이런 일은 아주 종종 발생한다. 알집 좀 안습이네요...(이맥스 관련 CRC 오류)라는 글을 읽어 보면 알 수 있지만 이 글에도 'Windows용 이맥스를 풀면 알집에서 CRC 오류가 나며 빵집으로 푸니 정상적으로 풀린다'는 글이 있다. 즉, 한두번 벌어지는 일이 아니라는 이야기이다.

압축 프로그램, 무료는 7-Zip, 유료는 WinRAR

사실 오늘 날의 를 있도록한 최고의 공신은 [2]이다. 알집이 등장하던 시절에는 알집 보다 먼저 분할 Zip 파일을 지원하는 국산 프로그램이 있었다. 바로 지패놀[3]이다. 그러나 나는 '알집'도 '지패놀'도 사용하지 않았다. 오로지 분할 ZIP 파일을 풀기 위해 가끔 '지패놀'을 사용했다. 그러다 인터넷에서 발견한 확장자가 ALZ였다.

나름대로 컴퓨터를 잘한다고 자부하고 남들도 그렇게 인정해 주는 편이다. 그런데 "내가 모르는 확장자, 그것도 압축 파일이 있다"는 것이 신기했다. 결국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이 프로그램이 알집이 5.0으로 판올림되면서 등장한 형식[4]이라는 것을 알았다.

세상의 모든 압축 형식은 자체 압축 형식을 풀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UnRAR.exe, UnRAR.dll, UnARJ.exe, UnZip.exe등. 그런데 알집만 이런 프로그램을 제공하지 않았다. 결국 ALZ 형식을 풀기위해 "알집을 설치했다"가 알게된 내용을 글로 올린 것이 황당한 알집이라는 글이다.

이 블로그에도 에 대한 글이 많고 홈페이지에도 알집에 대한 글이 많다. 황당한 알집라는 글을 썼을 때 목적은 최소한 ALZ라는 형식이 사라지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 형식이 사라지기 전에 이 형식을 풀수 있는 압축 프로그램이 여러개 등장했다. 똥집, 트집, 술집, 밤톨이, 집플러스, 빵집. 여기에 트집 소스로 개발된 Total Commander 플러그인을 이용하면 Total Commander에서도 풀 수 있다.

그러나 여전히 알집을 사용하는 사람은 많다. 알집이 편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런데 사실 알고 보면 편한 것이 아니다. 컴퓨터에 자신도 모르게 설치되어 있고 그래서 사용하다 보니 *익숙해진 것 **이다. 또 이런 익숙함은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하다 보면 바뀐다. 알집도 비슷하다. 알집이 좋으면 그냥 알집을 쓰면 된다. 그러나 *쓰다가 문제가 생기면 단순히 파일의 문제로 생각하지 말고 다른 프로그램으로 압축을 풀어 보기 바란다*.

진짜 무료, 7-Zip 홈페이지

한 가지 미리 이야기할 것은 전 세계적으로 압축 기술을 가진 업체는 별로 없다. 대부분 인터페이스 기술만 가지고 있다. 따라서 ALZ 형식을 풀 생각이 아니라고 하면 사용할 수 있는 압축 프로그램은 정말 많다. 그러나 여기서는 무료와 유료 두 가지만 소개하겠다. 먼저 공개 프로그램으로 Total Commander 형식의 패널 환경을 제공하는 7-Zip이 있다.

공개된 압축 프로그램으로 개인, 회사 모두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또 ALZ를 제외한 거의 유명한 대부분의 형식을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7Z라는 자체 압축 형식을 지원한다. 7Z는 현존하는 압축 프로그램 중 최고의 압축율은 아니라고 해도 거의 상위권의 압축율을 제공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최고의 압축 유틸, 7-Zip을 보기 바란다. 다만 7-Zip에서 지원하는 분할압축은 정확히는 분할압축이 아니므로 이점을 주의하기 바란다.

진짜 최고, WinRAR

라이선스구매할 생각라면 알집 보다는 WinRAR을 구매할 것을 권한다. WinRAR은 압축율이 좋은 RAR이라는 자체 형식을 제공한다. 또 압축 파일 복구 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에 전송중 오류가 나도 이 복구 기능을 이용해서 손상된 압축 파일을 복구할 수 있다. 물론 7-ZipWinRAR 모두 한글판을 제공한다.

국내 압축 프로그램 중에 내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은 집플러스(Zip+)[5]이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은 알집과 마찬가지로 개인 사용자만 무료이다. 개인, 기업 모두 무료인 프로그램으로 빵집밤톨이가 있다. 밤통이는 예전에 빵집과 ALZ 형식으로 문제가 불거진 뒤 관심을 끊은 프로그램이다. 또 빵집은 알집처럼 황당한 버그가 많은 것은 아니지만 혼자서 개발하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예상치 못한 버그가 있고 또 판올림이 조금 느리다.

알집만 풀 때도 있다

위의 예는 알집만 못푸는 경우다. 그런데 알집만 풀 때도 있다. 알집의 기능이 대단해서가 아니라 CRC 검사 능력이 떨어져서 생긴 문제다. 그래서 한때는 "알집으로 풀면되"라는 말도 유행했다. 그 이유는 다른 프로그램은 CRC 오류 검사를 하고 CRC에 문제가 있으면 오류 메시지를 출력한다.

그런데 알집은 CRC 검사를 아예 하지 않았다[6]. 그래서 오류가난 파일도 아무 문제가 없는 파일로 풀었다. 물론 이렇게 CRC 오류가 있는 파일을 그냥 풀면 데이타가 깨진다. 이런 문제 때문에 다른 프로그램은 깨진 파일을 강제로 푸는 별도의 옵션을 제공한다.

문제는 이렇게 푼 파일은 동영상이라면 일부 화면이 깨지는 정도[7]로 끝난다. 그러나 워드 파일이라면 읽을 수 없고 실행 파일이라면 실행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다른 프로그램에서 오류가 뜨는데 알집만 푼다면 압축을 푼 뒤 모든 파일을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그래야 최소한 압축을 정상적으로 푼것으로 오해하고 압축 파일을 삭제하는 실수를 저지르지 않기 때문이다.

알집만 풀 수있는 ZIP 파일도 있다
마지막으로 알집만 풀 수 있는 파일이 정말 있다. ALZ가 아닌 ZIP 파일이다. Total Commander로 확인해 보면 파일 목록은 아무 문제없이 보인다. WinRAR도 비슷하다. 그런데 파일은 못푼다. WinRAR의 압축 파일 복구 기능[8]을 이용해서 복구해도 소용없다. 보통 강제로 풀면 일부 파일을 풀고 오류가 있는 파일을 못풀어야 정상인데 아예 모든 파일이 다 안풀린다.

다른 사람도 경험했는지 모르겠지만 알집으로 압축한 ZIP 파일 중 일부는 다른 프로그램으로는 아예 풀리지 않는다. 어떤 옵션으로 압축했는지는 나도 모른다. 다만 이런 파일은 오로지 알집으로 풀어야 정상적으로 풀린다. 신기하지만 사실이다. 미루어 짐작하기로는 "알집만 풀 수 있다"는 마케팅[9]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참고로 yurion님의 워록을 설치하기 위해선 알집이 필수다?라는 글에도 '알집으로만 풀 수 있는 ZIP 파일'이 나온다. yurion님이 사용한 파일(PF_1_0.zip)을 인터넷에서 검색해 보면 압축을 풀 수 없다는 글이 상당히 많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남은 이야기

참고로 압축 프로그램과 압축율에 관심이 있다면 압축 프로그램 소개 및 압축률 비교라는 글을 읽어 보기 바란다. 압축율에만 관심이 있다면 놀라운 압축률, 놀라운 속도의 압축 프로그램, WinRK을 읽어 보는 것도 괜찮다. 아울러 다음 두 개는 내가 QAOS.com에 소개하고 한글화한 압축 프로그램이다.

관련 글타래


  1. "'알집'을 안쓰면 될 일을 알집을 쓰면서 이런 글을 올리냐"는 사람이 꼭 있다. 쓰고 싶어서 쓴 것이 아니다. 다른 사람 컴퓨터에 깔려 있고 다른 프로그램을 깔기 귀찮으니 잠깐 사용한 것 뿐이다. 
  2. '이스트소프트 이사'가 사내에서 사용할 목적으로 몇 시간 동안 만든 프로그램이라고 자랑하는 기사를 본적있다. 
  3. 지금은 Zip+로 이름이 바뀌었다. LCD를 마운트할 수 있고, 외관도 깔끔하지만 알집과 마찬가지로 개인 사용자만 무료이다. 
  4. BZip의 헤더만 바꿔 자체에서 개발한 형식이라고 주장한 것도 우습다. 그러나 BZip 하위 라이선스를 위반한 것도 문제다. 또 헤더만 바꾸었기 때문에 ALZ 형식은 오류에 아주 취약한 압축 형식이 된다. 
  5. 요즘 추천하는 압축 프로그램은 반디집이다. 기술력도 있고 개인, 기업 모두 무료다. 
  6. 내부적으로 했는지는 모른다. 그러나 CRC 오류가 있는 파일도 그냥 풀었다. 
  7. 한때 인터넷에는 깨진 동영상이 워낙 많이 돌았다. 그 덕에 동영상의 깨진 부분만 복구해 주는 프로그램과 사이트도 인기였다. 이런 깨진 동영상이 돈 원인 중 하나도 '알집'이다. 
  8. ZIP 형식에서 가장 먼저 제공한 기능이다. 그래서 한때는 RAR로 압축하고 다시 ZIP으로 압축해서 배포했었다. 
  9. '알집 마케팅의 비밀'이라는 음모론을 나중에 올릴 생각이다. 신기하지만 이 음모론을 보면 모든 명제가 알집만 푼다로 귀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