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는 삼성공화국이라는 표현을 많이 사용한다. 진보성향의 한겨레프레시안도 예외는 아니다. 삼성 무노조 경영에 대한 글을 쓰기 위해 찾은 두 개의 자료(한겨레21의 링크프레시안의 링크)봐도 금방 알 수 있다. 기사내에 삼성공화국이라는 표현이 자주 등장하기 때문이다.

삼성과 공화국은 어울릴까?

공화제(共和制, 영어: republic)는 공화국의 정치 체제를 가리키며, 형식적으로 또는 실제로 주권이 그 구성원에게 있는 정치 체제이다. 기본적으로 입헌제이고, 이에 따라 법을 기반으로 구성원이 정치적 의사 결정에 법적 차별 없이 평등하게 참여하는 사회로 운영되는 정치 체제이다. 그러므로 군주제와는 달리 공화제에는 군주가 존재하지 않는다. 또한 공화제를 주장하거나 실현하려고 하는 정치적인 태도나 이념을 공화주의라 한다. 이때 구성원은 ‘법에 따른 구성원’으로 모든 구성원을 뜻하지는 않는다.[출처: 위키백과 공화제]

이 공화제를 채택한 나라를 보통 '공화국'이라고 한다. 공화제에 대한 정의에서 알 수 있듯이 기본적으로 공화국은 주권이 그 구성원에게 있는 나라를 말한다. 그러면 삼성의 주권이 그 구성원에 있을까? 삼성의 모든 권력은 '이건희'라는 한 사람으로 부터 나온다. 아울러 이런 권력은 이병철 회장에서 이건희 회장으로 이어져 내려왔다. 또 이 권력은 다시 이재용 상무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북쪽의 정치체제도 '공화국'이다. 남쪽은 민주공화국, 북쪽은 인민공화국이다. 따라서 "권력을 부자간에 세습하는 삼성"이라고 해도 공화국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 그러나 여기도 인식의 차이가 존재한다. 북한을 공화국으로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오로지 북한만 공화국이라고 생각한다. 반면에 많은 사람들 - 특히 삼성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사람들까지 - 이 '삼성공화국'이라는 말에 별다른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다.

그러나 권력이 부자 승계되는 체제는 공화국이라고 하지 않는다. 권력이 아버지에서 자식, 그 자식에서 다시 손자로 이어지는 체제를 우리는 일반적으로 '군주제'라고 한다. 그런데 '삼성공화국'이라는 표현이 널리 사용되는 이유는 두 가지라고 생각한다. 먼저 우리나라의 정치체제가 공화국이고 우리나라는 삼성이라는 기업의 공화국이라는 의미로 '삼성공화국'이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두번째는 이전 글에서 설명했듯이 '삼성왕국', '삼성제국' 보다는 '삼성공화국'의 이미지가 덜 부정적이기 때문에 사용한 언론의 말장난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실 우리언론은 이런 말장난을 아주 많이 한다. 이건희 비자금삼성 비자금, 삼성 중공업 기름 유출 사건태안 기름 유출 사고로 표현하는 것도 언론의 이런 말장난에 속한다.

이건희 비자금 vs 삼성 비자금
"삼성이 망하면 나라가 망한다"는 국민들의 공포심을 자극, 이건희 개인의 잘못을 삼성이라는 기업, 나가서는 국민의 심리에 까지 결합하려는 말 장난이다.
삼성 중공업 기름 유출 사고 vs 태안 기름 유출 사고
보통 이런 사고는 씨프린스호 기름 유출 사고처럼 표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이 사고를 태안 기름 유출 사고로 표현하는 이유는 이 사건과 삼성이 무관한 것으로 보이게끔 하려는 언론의 말장난이다.
떡검 vs 뇌물 검사
떡검도 상당히 비슷하다. 뇌물이라는 말 보다는 떡을 사용함으로서 부정적인 이미지를 희석하려는 언론의 말장난이기 때문이다. 또 뇌물이라고 하면 그 규모가 상당히 크지만 떡값이라고 하면 규모가 작은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까지 고려한 언론의 말장난이다.
매국노 vs 친일파
우리나라에서 친일파라고 하면 나라를 팔아먹은 매국노를 말한다. 그런데 매국노와 친일파를 구분하지 않고 사용하는 이유는 친일파라는 말이 매국노 보다 훨씬 덜 부정적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일본과 친한 사람을 표현할 때도 친일파로 부를 수 밖에 없다"는 점이다.

삼성제국 vs 이씨삼성

'삼성공화국'은 의미상 삼성의 실체를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한다. 그래서 지금까지 내가 사용한 명칭은 이었다. 삼성왕국이라는 표현도 있지만 삼성이 가진 거대함 때문에 삼성제국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그런데 삼성제국이나 삼성왕국이라는 표현도 삼성의 실체를 정확하게 표현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든다.

그 이유는 왕국 또는 제국이라고 하면 "권력이 혈연으로 승계된다"고해도 성군을 만나면 독재자가 다스리는 민주공화제 보다 나은 결과가 나오기 때문이다. 따라서 나는 삼성을 표시할 때 지금까지 사용한 삼성제국이라는 표현 보다는 이씨삼성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로 했다. 이 표현은 "일본인들이 삼성을 경멸적으로 표현할 때 사용한 표현"이라고 한다. 그러나 삼성이 이씨일가의 회사이며, 이씨일가의 폐해와 삼성의 폐혜를 지적하기에는 이 보다 나은 표현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