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블로그 어워드 2008에 참석합니다. 지방에서 이런 행사에 참여하기는 조금 힘듭니다. 특히 행사 시간이 오후 6시에서 9시라 더 그렇습니다. 점심이 조금 지난 시간이면 참석했다 집으로 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시간이면 천상 서울에서 일박을 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가겠다고 했던 행사를 취소하는 때도 종종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랭킹과 수상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상당히 많은 분들이 자신의 블로그에 앰블램을 달아 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런 앰블램 보다는 블로그 방문자 통계가 더 의미있다고 생각합니다. 파워 블로그 또는 파워 블로거라는 말도 싫어하고 각종 메타 사이트에서 매기는 랭킹도 달갑지는 않습니다.

물론 이런 랭킹에 큰 의미를 두지 않으며 사주팔자처럼 재미로 생각하기 때문에 올블로그 어워드 2008에도 큰 관심을 두지 않았습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모르겠지만 올블로그 어워드 2008에는 총 5개 분야에 추천[1]되서 4개 분야에 10위권에 들었습니다.

그러나 '올블로그 어워드 2008'에 참석하는 이유는 순위에 들었기 때문이 아닙니다. 그냥 좋아하는 회사의 행사에 참여하는 것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제가 좋아하는 신생 기업은 세곳입니다. 구글의 품에 안긴 TNC, 메타 사이트 중 가장 유명한 올블로그[2], "가장 오래된"을 "가장 명성있는"으로 바꾸려는 블로그코리아. 그런데 TNC 행사에도 참여하고 블로그코리아 행사에도 참여했습니다. 그런데 유일하게 지금까지 행사에 참여하지 못한 회사가 올블로그였습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겸사 겸사 참여 하기로 했습니다.

'올블로그 어워드 2008'에 참석하겠다고 했지만 어제까지 계속 고민을 했습니다. 그 이유는 역시 시간과 잠자리였습니다. 서울에 올라가면 일박을 해야 하는데 잠자리가 마땅치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다가 DalKy님과 mepay님이 만난다는 것을 알고 행사 뒤 DalKy님과 mepay님을 만나기로 했습니다. 또 ONOFFMIX에서 확인해 보니 QAOS.com의 회원인 bluenlive님도 오시는 것으로 되어 있더군요.

현재 70명 정원에 70명 참석, 대기 3명인 상황이지만 보통 3분의 1정도가 취소하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신청하면 충분히 참석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ONOFFMIX올블로그 행사 참여 페이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올블로그 어워드 2008에 블로거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관련 글타래


  1. 저를 문화/예술 분야에 추천하신 분을 꼭 알고 싶습니다. 일단 감사부터 드리고요. 살면서 제가 문화/예술 분야에 후보가 되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2. 최근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코리아의 변화나 추격세에 비하면 너무 정체된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