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이 항상 주장한 것은 바로 실용이다. 실용의 사전적 정의는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지금까지 보여준 이명박 대통령의 실용실제 이용당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부시의 카트를 몰면서 얻어낸 것이 '미국산 미친소 전면개방과 검역주권 포기'다. 그런데 일왕천황이라 경배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얻어낸 것이 또 있다. 바로 독도의 일본 영토 표기이다. 청와대측은 어제 독도의 일본 영토 표기 문제가 불거지자 강력대응을 지시했다(어디나 강력대응한다고 하지만 이명박 정부가 할 수 있는 강력대응은 국민에게 국한된다).

그리고 오늘 요미우리 신문의 발표가 있었다. 바로 '일본 수상 후쿠다가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하겠다'는 이야기에 '이명박 대통령이 지금은 곤란하니 기다려 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일본의 언론 플레이라며 항변하고 있지만 청와대 내에서도 독도 명기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고 한다. 이것이 이명박 대통령이 자랑하는 실용외교이다.

  1. 다시 '독도 암초'…한-일관계 '격랑' 속으로
    일본 중학교 새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간접적으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으로 해석할 수 밖에 없는 내용을 추가했다는 한겨레 기사이다. 일왕을 천황이라 경배한 댓가로 얻은 이명박 대통령의 실용외교의 정수가 아닌가 한다.
  2. 후쿠다 "독도 표기하겠다", MB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후쿠다 야스오 총리로부터 일본의 독도 영유권 명기 사실을 통보 받고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고 말했다는 일본 요미우리 신문 보도와 이에 대한 청와대의 반응을 담은 기사다. "독도문제의 본질을 왜곡하려는 일본쪽 언론플레이"라고 했지만 오죽했으면 일본 신문의 보도 내용을 믿는지는 아직도 파악을 못하고 있는 것 같다.
  3. 靑 "日측 언론플레이라면 결코 용납안돼"(종합)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가 언론 플레이라는 청와대. "독도 문제의 본질을 왜곡하려는 일본측 언론플레이"라고 한다. 촛불을 든 선량한 시민을 폭도로 규정한 언론플레이를 일삼던 정부라 모든 것이 다 언론 플레이로 보이는 듯하다.
  4. 갈팡질팡 청와대 "日, 독도 명기 언급 있었다" 번복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하던 청와대(靑蛙臺: 파란색 개구리가 사는 곳)가 (일본과) 입장을 바꿔 (생각해 본 뒤) "그런 말이 있었던 것 같다"고 번복했다고 한다. 일왕을 천황이라 경배한 이유는 정말 실용왜교(實用倭交: 실제 왜국과 친하게 지냄) 때문인 듯하다.

요즘 뉴스를 보면 짜증만 난다. 날도 더운데 보면 짜증나는 내용이니. 그나마 즐거운 소식은 YTN의 '낙하산 사장'을 노조에서 저지함으로서 이명박 대통령의 언론 장악 음모를 일단 저지했다는 정도인 것 같다.

단어정리

  • 이명박의 실용(實用): 실제 (남들에게) 이용당하는 것
  • 청와대(靑蛙臺): 파란색 개구리가 사는 곳(그래서 튀는 방향을 모름)
  • 실용왜교(實用倭交): 실제 왜국과 친하게 지냄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