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촛불 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촛불 문화제의 상황을 블로그에서 실시간으로 보기 위해 아예 광우병 국민대책회의에 올라오는 춧불 문화제 상황 게시판을 블로그에 달았다. 국민의 반발에 꿈쩍도 하지않던 이명박 정부는 부랴 부랴 관보게시를 유보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발표 시점이 6.4 재보선 하루 전이기 때문에 야당에서는 그 진정성을 의심하고 있다.

그러나 사실 이 부분은 진정성을 의심할 부분은 아니라고 본다. 만약 국민의 촛불 문화제와 경찰의 강경진압에 정부가 놀라지 않았다면 관보게시를 유보할 이유는 없기 때문이다. 즉 관보게시 유보는 분명 국민의 힘이었다. 사실 6.4 재보선이 그 목적이라면 장관 고시를 6.4 재보선 다음으로 미루는 것이 관보게시를 유보하는 것 보다는 합리적이기 때문이다.

국민과의 소통을 주장한 이명박 대통령은 장관 고시를 지시하고 중국으로 가는 놀라운 소통을 선보인바있다. 이런 이명박 대통령이라면 설사 6.4 재보선보다 더 큰일이 있다고 해도 관보게시를 강행했을 가능성이 많다. 기억하기 바란다. 이명박의 별명은 황소다. 다른 사람의 말은 아예 듣지 않는 황소. 더우기 요즘은 Mad Bulls(미친 황소)다. 이 황소를 다루는 방법은 고삐를 힘차게 당기는 것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

그러나 주의해야할 것이 있다. 관보게시를 유보한 것이 쇠고기 재협상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즉 관보게시를 유보했다고 해서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점이다. 촛불로 주인이 힘차게 당기자 미쳐 날뛰던 황소가 잠시 멈추었다. 그러나 이 미친 황소(2mb: 2 Mad Bulls)는 고삐를 당기는 힘이 조금만 약해지만 다시 미처 날뛸 것이라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이 것이 이명박 대통령의 처세술이다. 지금은 처마 밑에 웅크리고 있지만 눈발만 약해지만 또 다시 그 힘찬 빗질을 할 것이다. 이때 Mad Bulls를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사실 없다. 그래서 지금이 중요하다. 고삐를 당길 때 확실히 당겨야 한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