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엄마가 운전면허 시험에 합격했다고 해서 기념으로 갈산역 근처의 구공탄구이에 들렸다. 돼지 갈비가 주메뉴인데 돼지갈비 치고는 비싼편이지만 맛때문에 자주 찾는 집이다. 방이 없어 고기를 먹으려면 다예를 애기띠로 업고 먹는다.

구공탄 구이에서 나와 집으로 가는중 애엄마가 오랜만에 노래방을 가자고 한다. 사실 나는 타고난 음치이기 때문에 노래방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러나 노래방에서 마이크는 놓고있는 경우는 드물다.

우영이는 노래방에 몇 번와봤지만 노래방이라는 것을 알고 오기는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우영이도 나를 닮아서인지 유치원에서 배운 노래를 부르느라 마이크를 놓지 않는다.

결국 마지막으로 노래방 엔딩곡(시간이 1분 남았을 때 부르는 노래)인 아름다운 강산을 불렀다. 악쓰기도 좋고, 시간도 길다. 따라서 내가 노래방을 가면 항상 마지막에 부르는 노래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