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내가 읽고 있는 책은 리처드 도킨스만들어진 신이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종교나 그 관련 내용에 대한 풍자적인 명언이 많이 등장한다. 그 중 하나가 '기도하다'는 동사에 대한 엠브로즈 비어스(Ambrose Bierce)의 풍자적 정의, 그러나 너무 명쾌한 정의가 나온다.

기도란?
지극히 부당하게 한 명의 청원자를 위해 우주의 법칙들을 무효화 하라고 요구하는 것

바라보는 입장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기도라는 것은 사실 부질없는 일'이다. 특히 기도를 통해 치료를 한다는 종교단체를 보면 종교단체가 아닌 사기단체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이 일도 내가 직접 경험한 일이다. 친할아버지께서는 90세까지 천수를 누리셨지만 작은 할아버지께서는 채 60이 안되는 나이에 암에 걸리셨다. 병원에서는 3개월 시한이 내려졌다.

지금의 의료 기술이라면 치료가 가능할 수도 있고 또 항암치료로 어느 정도 생명을 더 연장하시는 것이 가능하시겠지만 당시 의학 기술로는 방법이 없었다. 또 3개월 시한이라면 말기이기 때문에 받아주는 병원도 없었다. 그런데 작은 할아버지께서 3개월 시한을 넘기고 살아 나셨다.

지금도 그 자리에 있는지 모르겠지만 세검정에 있는 H 기도원에서 치료를 받으셨다. 처음에는 '하나님의 힘으로 치료가 됐다'는 사실 자체가 의아했다. 작은 할아버지이시고 또 서울에 계셨기 때문에 병문안차 나도 세검정 H 기도원을 방문했다. 기도원에 써있는 첫 문구는 "정신병자는 입원할 수 없습니다"였다.

처음에는 이 문구가 의아했다. 기도에 의한, 하나님에 의한 치료라면 당연히 차별이 없어야 하는데 이 조항은 분명한 차별로 보였기 때문이었다. 만약 기도원측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목사의 안수를 통한 치료라면 정신병자도 치료할 수 있어야 한다. '정신병자는 기도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치료할 수 없다'고 한다면 하나님이 인간을 차별하는 방증이다.

기도원에서 어떤 절차로 치료하는지 자세히 확인해 봤다. 확인해본 결과 치료 방법은 기도에 의한 치료도, 하나님에 의한 치료도 아닌 민간에서 행해지고 있던 자기 정신에 의한 치료였다. 당시 나와 있던 항암 치료 중 가장 많이 사용되던 치료법이 자신의 정신력에 의존하는 치료법이었고 이런 치료법으로 암치료에 성공한 사람도 꽤 있었다.

다만 이 기도원에서는 이런 치료법을 조금 더 조직화해서 환자에게 반드시 나을 수 있다는 신념을 불어넣었기 때문에 혼자서 치료를 하는 것 보다 더 효과적인 것 같았다. 일단 입원을 하면 암 말기 환자가 처음에 기도원에 입원할 때 상태를 보여 준다. 그리고 이 환자가 얼마나 열심히 기도했는 지, 목사의 안수가 얼마나 효과적인지를 보여준다. 그리고 실제 완치해서 퇴원하는 자료를 보여준다. 여기에 기도나 안수가 포함된 것은 이런 치료를 기도의 힘, 하나님의 힘, 세칭 기적으로 보이기 위한 장치에 불과하다.

물론 이렇게 한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다 치료가 되는 것은 아니다. 극 소수만 치료되서 나간다. 그러나 삶에 대한 애착이 많은 사람들, 또 정신력이 강한 사람들은 본인의 정신력으로 병을 치료한다. 이렇게 치료 받으신 할아버지께서는 그 뒤 3년 정도를 더 사셨다. 3년 뒤 다시 H 기도원에 입원을 하셨고 이때는 암을 이기지 못하시고 돌아가셨다.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시자 목사는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신 것이 신심의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참 편리한 해석이다. 살면 기도 덕이고 죽으면 신심 부족이라니. 다만 3개월을 생각하셨는데 3년을 더 사셨기 때문에 작은 할아버지 댁에서는 그것으로 만족하신 듯 했다. 아무튼 이 일이 있은 뒤 작은 할아버지댁 모든 가족은 기독교 신자가 됐다[1]. 내가 사는 고향에는 작은 교회가 하나있다. 담도없는 이 작은 교회는 매주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사람으로 넘처났다.

기도지극히 부당하게 한 명의 청원자를 위해 우주의 법칙들을 무효화 하라고 요구하는 것이라는 엠브로즈 비어스(Ambrose Bierce)의 정의를 읽으니 불현 듯 이 생각이 떠 올랐다.

세상에 기적은 없다. 기적으로 보이는 일만 있을 뿐.

관련 글타래


  1. 이 것이 기적 또는 눈속임 효과다. 기적처럼 보이지만 파고들면 지극히 당연한 사실의 연속일 때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