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일반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CPU의 속도는 3GHz 정도 된다. 내가 사용하고 있는 콘로(6400)는 CPU의 클럭을 낮추었기 때문에 2.1GHz의 속도로 동작한다. 반면에 컴퓨터의 하드 디스크는 CPU의 속도에 비해 훨씬 느리게 동작한다. 따라서 컴퓨터에서 병목 현상을 발생하는 부품은 대부분 하드 디스크이다.

웬디에서 개발 판매하고 있는 랩터 시리즈는 기존의 하드 디스크보다 플래터의 회전 속도가 빠르다. 보통 IDE, SATA HDD의 회전 속도가 7200 RPM인 반면 랩터는 1,0000 RPM으로 약 4분의 1가량 더 빠르게 회전하는 셈이다. 고작 4분의 1이 빨라졌지만 가격의 차이는 만만치가 않다.

7200 RPM vs 1,0000 RPM의 가격

가격을 보면 알 수 있지만 RPM의 차이에 따른 가격차가 보통이 아니다. 무려 다섯배이다. 그런데 이런 하드 디스크에 운영체제를 설치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컴퓨터를 조금이라도 빠르게 기동하기위해서.

WD SATA2 160G의 가격이 고작 4'3000원인 반면에 WD SATA 150G 1,0000 RPM의 가격은 22'7000원으로 무려 다섯배나 비싸다. 이 것은 플래터를 고속으로 회전시켜 속도를 올리는 것의 한계가 분명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SCSI 하드 디스크는 1,0000 RPM 대가 일반적이며, 1,5000 RPM대도 있지만 역시 가격면에 확실히 비싸다.

오늘 QAOS.com에 HDD의 새로운 대안으로 SSD(Solid State Disk)에 대한 얘기가 올라왔다. 사실 반도체 디스크에 대한 이야기는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지만 가격적인 부담 때문에 시도하지 못한 부분이기도 하다. 그러나 요즘 플래시 메모리의 용량이 커지고 가격이 급락하면서 플래시 메모리로 만든 반도체 디스크가 서서히 사용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비스타에서 지원하는 ReadyBoost 기능도 느린 하드 디스크의 병목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 내놓은 기술이고 보면 SSD와 유사한 부분이 있다. SSD와 HDD를 비교해 보면 역시 전송 속도(순차 전송 속도)는 HDD가 빠르다. 즉 커다란 파일을 복사하는데에는 아직도 HDD가 빠르다는 얘기다.

그러면 SSD는 필요가 없을까? ReadyBoost무엇이 달라졌을까? 14 - ReadyBoost에서 설명했듯이 커널을 비롯한 운영체제 파일을 플래시 메모리에 저장하고 플래시 메모리에서 데이타를 읽는 기능, 즉 RAM과 하드 디스크 사이에 존재하는 중간 캐시 계층을 말한다.

전송속도(HD Tune) 및 접근 시간
HDD A-Data ZyRUS
HDD, A-Data(SLC), ZyRUS(MLC)의 전송 속도이다. 전송 속도는 HDD(45M) > A-Data(SLC)(24M) > ZyRUS(MLC)(12M) 순으로 나온다. A-Data(SLC)의 전송 속도는 HDD의 절반 정도 나오지만 접근 시간은 HDD에 비해 훨씬 빠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접근 속도는 A-Data(SLC)(1ms) > ZyRUS(MLC)(1.2ms) > HDD(13ms) 순이다.

플래시 메모리를 캐시로 사용할 수 있는 이유는 순차 전송 속도는 느리지만 무작위 전송 속도(Random Read)가 빠르며 접근 시간이 HDD의 10분의 1미만이기 때문이다. 즉 순차적으로 읽는 것(파일 복사)은 하드 디스크가 빠르지만 일반적으로 운영체제가 관련 데이타를 읽는 작업은 순차적이 아니라 무작위이기 때문에 무작위 전송 속도가 훨씬 빠른 플래시 메모리를 캐시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아예 플래시 메모리(SSD)에 운영체제를 설치한다면 당연히 부팅 속도도 빨라지며 하드 디스크를 사용하는 작업(대량의 데이타 전송 제외) 대부분이 빨라지게 된다.

보통 비스타는 초기 설치시 약 16G 정도를 필요로 하며, 나는 운영체제 파티션을 설치 요구량의 배를 잡기 때문에 비스타는 최소 32G의 여유 공간이 있어야 설치한다. 따라서 32G의 SSD를 찾아 봤다. 다나와에서 SSD의 가격을 찾아봤다. 딱 하나의 제품만 있지만 아직 가격은 올라오지 않은 상태였고 용량도 2G에 불과했다. 그래서 비스타를 설치하는 데 적당한 32G의 SSD를 옥션에서 찾아봤다.

MTRON에서 SATA 방식의 32G의 SSD 가격은 무려 97'0000원이었다.

MTRON SSD의 외관

무려 백만원에 달하는 MTRON SSD의 외관. 그러나 일반 하드 디스크와 큰 차이가 없다. SATA 방식이라 단자도 비슷하며, 단지 두께가 조금 얇다.

SSD 하나의 가격이 고급 조립 PC 본체 가격과 맞먹는 가격이었다. 역시 아직까지는 SSD는 무리인 것 같고 비스타에서 지원하는 ReadyBoost 정도가 일반 사용자게에 적당한 것 같았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