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조금 이상한 트랙백을 받았다. Life라는 제목으로 짜증스런 스냅뷰 막기에 걸린 글이었다. 트랙백이 조금 이상해서 글로 쓰기위해 남겨 두었더니 오늘도 똑 같은 글에 비슷한 형식의 트랙백이 또 걸렸다. 이 트랙백을 이상하게 보는 이유는 이렇게 트랙백을 걸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Life offreenet :: Life(<http://search.live.com/results.aspx?q=offreenet>)
Life offreenet :: Life(<http://search.yahoo.com/search?p=offreenet>)

위의 트랙백 주소에서 알 수 있지만 http://검색엔진의 검색 URL?q=블로그도메인 주소Live 서치와 야후에서 offreenet(블로그 주소)을 검색한 결과를 주소로 사용하고 있다. 보통 트랙백 스팸은 자신의 사이트로 전송량을 빼가기 위해 보내는 때가 많은데 검색엔진을 검색한 결과로는 트래픽을 빼가기 힘들기 때문에 이상하게 보는 것이다.

그래서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위와 같은 URL로 전송된 트랙백이 상당히 많이 발견되었다. 그러나 문제는 이런 URL은 다른 트랙백처럼 블로그 주소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사이트가 검색될 수 있는 Sex와 같은 단어를 사용하고 있었다(트랙백 스팸도 점점 더 진화하고 있다).

그래서 위의 트랙백이 트랙백 스팸의 가능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시험적으로 보내진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었다. 그래서 관리 페이지에서 휴지통을 찾아 봤다. 단 하루만에 총 6623건의 트랙백이 라왔고 태터툴즈의 트랙백 스팸 필터에 의해 모두 걸러진 것이었다. 수정을 사용했던 CN님이 하루 17만건의 스팸에 시달렸다고 하는데 휴지통을 보니 그럴 것다 같았다. 문제는 이 글을 쓰고 있는 동안에도 계속 트랙백 스팸이 오고 있다는 점이다.

아무튼 위의 이상한 트랙백은 왜 온것인지 의아했다. 'Live 검색과 야후 검색 결과가 비슷하다'면 다른 추론도 가능하겠지만 검색 결과가 다르니 사실 추론도 힘들었다. 아울러 트랙백을 보낸 IP가 다르기 때문에 서로 다른 검색엔진을 사용하는 것도 어찌보면 당연했다. 블로그 도메인 이름을 이용해서 페이지를 만들고, 이 페이지가 검색엔진에 검색되면 저런 트랙백을 보낼 가능성도 의심해 봤지만 Live 검색과 야후 검색 결과가 전혀 다르기 때문에 이런 시나리오도 아닌 것 같았다.

여기에 구글에 밀린 MS와 야후트랙백 스팸을 통해 왕위를 빼았으려는 것으로 생각해 볼 수도 있지만 이 두 업체가 이렇게 구차하게 타락했을 가능성도 없기 때문에 이것도 아닌 것 같았다. 아무튼 무자비한 트랙백 스팸에 놀라고 이상한 트랙백 스팸에 어리둥절하게 하루를 시작했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