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글은 제가 직접 쓴 글이 아닙니다. 제가 상당히 좋아하는 형님이 메일로 보내 준 내용입니다. 저는 기름을 넣으며 정유사 마일리지는 생각해 본적이 별로 없습니다. 그 이유는 대부분 정유사 마일리지 보다는 기름을 넣을 때 할인이 많은 카드만을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저와는 반대로 정유사 마일리지를 보고 기름을 넣는 분도 계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음은 메일로 보내온 정유사 마일리지, 이래도 괜찮은가?라는 글의 전문입니다.

정유사 마일리지, 이래도 괜찮은가?

보너스 카드 발급받아 5~6년 동안 6만5천 포인트를 모은 것 같다.
초기에는 천원에 5점 이었던 것이 요즈음은 대략 1리터에 5점을 주는 것 같다.

그렇다면, 5만포인트를 모으려면? 대략 1만리터를 주유해야 된다는 것이다.
1만리터라… 이게 얼마나 되는지 생각해 보자.
요즘 기름값 1700원 기준으로 1700만원어치 주유를 해야 하는 것인데~ 허걱 말도 안 된다.

잘 이해가 안 간다면 이렇게 생각해 보자.
어떤 사람이 리터당 10Km의 연비가 드는 차를 가지고 매월 1천 킬로를 이용한다고 치자.
이 분은 8년을 모아야 5만 포인트(5만원상당)를 쌓게 된다.
8년을 모아야 지금 시세로 30리터의 기름을 공짜로 받는 셈이다.
그것도 말이다, 지금처럼 주유비가 오른다면 8년 후에는 10리터나 넣을 수 있을 지 모르겠다.

이런 상황에 보너스 카드를 정유사별로 가지고 있는 나는 뭔가?
한 마디로 바보다.
정유사 하나를 집중해도 2천만원 이상을 주유해야 평소 한번 주유하는 것 만큼도 공짜로 못 받는데…
게다가 그 한번을 위하여7~8년을 기다려야 하는데 4개 정유사로 나뉘면 언제 공짜 주유 한번 할 수 있을까?
스스로 한심하다.-.-

착실하게 산다며 포인트 열심히 모으는 사람은 뭔가?
정유사 마케팅 하는 사람들도 이런 것 모르지 않을 텐데^^
(기름 넣을 때 마다 화가 나는데, 어찌 할까 생각하다 지껄여 본다)

참고로 이 글을 쓴 형님이 쓴 글이 제 블로그에 하나 더 있습니다. 삼성카드사를 고발한다.라는 글입니다. 관심이 있는 분은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이미 한참 지난 이야기입니다.

관련 글타래